월간 조선이 보도한 내용이랍니다.
물론 지금의 민간인 사찰과는 비교가 안되고 성격도  다르고 일상적인 공직기강 차원의 조사라 봅니다
아마 조선일보가 민간인 사찰  물타기로 보도한 것 같습니다마는 보수 진영에서는 거 봐라 노무현도 했다 하겠지요



월간조선 12월호에 따르면 2005년 7월초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조사결과 보고서가 미진하므로 조사심의관실이 재조사 후 보고할 것.>

청와대로부터 하명(下命)사건을 전달받은 조사심의관실은 2005년 7월 18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간 분주히 움직였다. 사건 현장이 지방이라 현지출장도 다녀왔다. 조사관들은 경찰청 보고서에 적시된 관련 업소의 업주와 종업원을 대상으로 확인서를 작성하고 영수증의 허위(虛僞) 유무를 조사했다. 사건에 연루된 시청 공무원들은 서울 정부청사 조사심의관실로 호출해 진술내용을 녹음했다.

조사를 끝낸 조사심의관실은 2005년 7월 28일 대통령비서실에 ‘하명사건 조사결과 보고’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올렸다. 분량은 갈비’ 업소 주인에게 확인한 결과 2005년 4월경 시청 직원이 찾아와 ‘2004년 1월 시청 공무원과 회식을 하였다’고 미리 작성된 내용의 확인서를 보여주며 식당 주인의 날인을 요구하여 업소 여주인은 기억이 없는 상태에서 날인함.

―‘○○주점’ 녹취함.
―○○○ 조사결과, 지역사회에서 살아남기 어렵다고 판단해 본인이 횡령한 것으로 일관되게 주장하고 확인서까지 작성하였으나 기초조사 내용을 보여주며 추궁하자 묵묵부답으로 있다가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격려금과 전별금이 모두 전달되었다고 구두 진술.

친인척과 고위공직자 동향 파악 △현장감찰 등이었다.

조사심의관실의 업무는 공직자 비리 및 감찰활동에 한정돼 있었다. 비리 혐의가 있는 공무원을 조사할 때는 피감찰자의 동의를 반드시 얻어야 한다. 감찰활동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민간인을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