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은 조선 왕조의 법궁으로 왕권의 위엄을 상징하고 궁궐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으며 또한 경복궁 앞 광화문앞으로 육조와 시전 거리가 있을정도로 중요한 궁궐인데 임진왜란으로 불타버렸다
그러나 영조 정조시대에 이르러 국력이 충실해지고 태평성대가 왔어도 경복궁은 버려진채로 있었다.
그런다 대원군이 왕권의 강화 왕실의 위엄을 세우기 위하여 경복궁을 중건하였는데 사실 이때는 이미 재정이 최악인 상황이었다
하여 당백전을 발행하고 공명첩을 팔고 무리하게 중건을 하였지만 ㄱ\ 그 후유즈으로 결국 조선 왕조는 재정적으로 너무 약해지고
결국 새로운 변화를 능동적으로 수용할 물적 토대가 소진된 것이었다

그러면 임진왜란이후 수많은 왕이나 대신들은 왜 경복궁 중건을 하지 않았을까?
할 수 없을만큼 조선의 재정이 열악했던 것은 아니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