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지 사건을 통해 본 진보의 위기


“우린 모두 우울증을 가질 수밖에 없다. 울화병이 생겨날 수밖에 없는 환경에 놓여 있다. 우선은 그걸 인정하자. 나부터….” 진보정당인들의 고통을 솔직하게 고백한 한 노동당원의 글이 당원 게시판에 올라 왔다네요.


한마디로 박은지 한사람만이 아닌 진보정당인들 전체의 위기라는거죠
(* 여기서 진보와 진보정당인은 확실히 구분할 필요가 있습니다. 진보는 승리입니다)


진보를 왜 승리로 보자면 시대를 자세히 보면 그렇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한국을 지금까지
이끌어왔던 수구세력이 승리한 것 처럼 보이지만 그들의 정강정책을 보면 많이 변했습니다


즉, 선별적 복지 이기는 하나 복지를 받아 들인 것이 그 중 하나고요
둘째는 그들도 인간인지라 이제는 인권이나 참여민주주의 가치를 깨닫기 시작했습니다
셋째로 아직도 고문이나 조작이 일어나지만 그래도 많이 줄었습니다


정권초기 기세등등하던 종북논리도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자 서서히 꼬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진보정당인들만은 예외입니다 그들은 매우 어려운 처지에 있는것 같습니다 “수십년 동안 돈도 못 벌고 열심히 살아온 것밖에 없는데 왜 이렇게 운동판이 다 무너진 거지?” 라는 글에서 에서 알수있듯이 독재에 저항하던 운동권 중추세력인거 같습니다


이제는 진보정당인들도 국민 속으로 들어가 대한민국의 현재 가치논리에 함께 동화될 필요가 있는것 같습니다. 우리 역사속에서 학생운동권도 많은 역할을 해왔지만 현대 정주영회장이나 삼성 이건희, 포철 박태준, 박정희 같은 사람들도 많은 역할을 해왔습니다. 그래서 오늘날의


자유와 인권 그리고 번영같은 ‘대한민국의 현재 가치’가 이루어진것 같습니다


다만 상주시는 이가 계셔서 정주영 이건희 박태준 박정희 같은 사람들은 현실에서 상주었고
운동권등 기타 이땅에서 고난당한 사람들에게 주실 상급은 따로 예비된걸로 저는 봐 지네요


(끝)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3161947031&code=940100&nv=st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