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치호를 위한 항변

윤치호는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윤치호는 과연 악성 친일파이자 배타적이고 부정해야만 할 사람일까?

독립협회와 만민공동회에 들어가서 국민들의 참정권, 국민대표자(영국과 프랑스에서 선발되던 의회 의원제도의 소개 등)의 선출, 민권, 교육권, 양반과 같은 국민권리 주장을 역설했으나 그후 황국협회나 보부상에 의해 역적으로 몰림. 백성들은 그저 윤치호나 기타 독립협회 사람들의 주장은 듣지도 않고 황제에게 도전하는 반역자 정도로 취급...

민중 자신들을 위한 참정권, 국민대표자(영국과 프랑스에서 선발되던 의회 의원제도의 소개 등)의 선출, 민권, 교육권, 양반과 같은 국민권리 주장을 한 것이 어떻게 잘못이며,  이런 민중들에게 실망해서 철저한 현실주의자, 냉소주의자로 변신한 것...
 
내가 질 수 있는 만큼만의 책임을 지려고 한 것이 어떻게 잘못인가?

유교의 권위주의, 가부장제 질서를 잘못된 것으로 간주, 아버지가 아들을, 시어머니가 며느리를 아랫사람처럼 부려먹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던 것이 잘못이며, 그런 것을 없애려면 합리주의, 자유주의, 서구의 민권사상의 개념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봤던 것이 잘못인가?

일부 여운형의 극렬빠들은 부정하지만 여운형은 안창호의 연설에 감동받았으면서도, 안창호의 지역감정 발언에 격분하여 한때 안창호를 규탄하기도 했음.(1933년 일기라고는 하지만 1919년에 보고 들은 것을 그때 가서 썼을 수 있는 문제 아닌가) 이런 독립운동가들의 분열상을 보고 가망이 없다고 판단한 것은 윤치호의 판단착오인가? 잘못인가...

105인 사건으로 투옥됐다가 고문을 당하고(당시 일본인들이 행한 고문은 코에 물붓기, 거꾸로 매달고 때리기, 거꾸로 매달고 코에 고추가룻물 붓기, 전기충격기 찜질, 손발에 연필과 나무로 주리를 트는 것(이건 조선한테 배운거니 뭐...) 등이 있었는데) 그 고문에 못이겨 전향을 선언한게 잘못인가? 살고 싶은 욕구를 품은 것도 잘못인가?

청구구락부, 수양동우회, 흥업구락부 사건 등으로 끌려간 사람들을 빼오기 위해서 어쩔수 없이 신원보증을 서주고, 계속 이런 일이 발생하여 눈총을 받게 되자 어쩔수 없이 협력하게 된 것도 죽일 죄악인가?



누군가를 도덕적으로 나쁜 놈으로 몰고가는 일만큼 세상에서 가장 어리석은 짓은 없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