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이 호남 출신이라는것을 극복하는데 쓴 노력의 30%만 다른 생산적인 일에 쓰였더라면?

역으로 김대중이 호남 출신이라는것에 대해 우리 사회가 쏟아 부은 거부량의 30%를 다른 정치가나

정책 분야의 비판이나 토론에 썼더라면? 

계량해 보았을떄 그 개인적, 사회적 비용은 얼마나 될까?

지금 호남 출신 정치인에게 가해지는 각종 제거 시도를  다른 지역 출신의  (나쁜) 정치인을 제거하는데 쏟는다면?
 
지금 민주당에 가하는 지역 정당 비판을 일부나마  다른 정당 비판에 가한다면? 

우리 사회가 두 전직 대통령의 서거후 보이는  미묘한(혹은 거대한) 감수성의 차이는 무엇일까? 

볼트의 육상 승리를 보면서 절감한것은  아시아인의 신체적 핸디캡이다.  
 
비유가 좀 뭐하지만 우리 사회가 김대중을 비롯한 호남인들에게 설정해 놓은 핸디캡이 그 정도되지 않을까?

어찌 됐건 김대중의 서거를, 이런 생각도 한번쯤 해보는 기회로 삼았으면 한다..

싫다면 어쩔수 없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