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하시는 분들만 기억하실테지만, 10월경에 토론회를 하자고 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인문학 토론회라는것이 쉽지 않은듯 합니다.
저는 능력부족 (의지부족, 시간부족, 두뇌의 동시처리 능력부족)으로 , 1권 조차 끝내지 못했습니다.

이해된후엔 꽤나 당연한 말처럼 들리는 부분도 있지만, 읽자마자 바로 이해되는 텍스트들과 달리, 온신경을 쏟지 않으면 흐름을 놓치기 때문에 진도 나가기가 꽤 힘들긴 합니다.  몇번이나 읽어도 막막한 기분이 들었던 적도 많고 (이를테면 'distinction of reason'에 대한 설명)

환경도 바뀌고 심란한 일이 많아 내년 이맘때까지라도 다 읽을수 있을런지 모르겠습니다. 뭐 결국은 의지의 문제겠지요.


영문판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