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전에 4대강 찬성하는 분과 담소를 나누고 났는데 그분말도 일리가 있기는 있더군요

지금 한강 은 전두환때 개발한 것인데 물론 비판도 있다고 알고 있지만 만일 한강을 그대로 두었다면 또는 보를 막지 않았다면 한강의 물이 저렇게 풍성하고 보기 좋았을것이냐는 것이지요

마찬가지로 금강이나 낙동강 하구둑도 안막았으면 과연 갈수기 물 부족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느냐는 것이지요

그 분 말로는 팔당쪽 수질 유지 하기 위해 오수정화 시설에 엄청 투자를 했지만 수질을 유지한건 결국 수량이었다는 것입니다
금강같은 경우 부여 백마강 같은 경우는 모래사장만 남았고 거의 건천화된 지역이 많고 '옛날보다 강물이 적은 것은 쓰는 것도 많지만
도시화로 물이 모일 곳이 적어진다는 이유도 있다는데

사실 강이 자연스럽게 흐르도록 놔두는것이 가장 좋은 문제인데 그럴려면 유역을 넓게해서 제방을 허물어야 한다는 것
그러나  강이 흐르는 조건이 인공적인 영향을 많이 받게 되어 자연적인 것만으로는 안된다는 이야기지요

따라서 어느정도는 보를 막고 강심을 준설하여 물을 가두고 그 물을 조금씩 흘려보내고 뭐 이런 작업측면에서 4대강은 필요하다는 요지인데
약간은 일리가 있다고도 느껴지더군요

물론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추진이 애초 목적 개념등등이 하도 자주 바뀌고 속전속결이라 문제이기는 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