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가 하나 떠올랐는데, 여러분도 같이 검토해 보시라고 자유게시판에 올립니다. 이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수 있다면, 누가 맨 처음에 생각해 냈는지 언급하지 않으셔도 만족하겠습니다.>

일반적인 보험은 횡적인 보험인 것 같습니다. 보험가입자들의 돈을 모아서 투자해 놓았다가, 나이와는 상관없이 보험가입자 중에 누구라도 보험금을 받아야 할 상황이 발생하면, 투자금의 이익에서 그 돈을 지불하는 시스템입니다.

노후보장을 위해서 우리는 국민연금보험을 강제로 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만으로는 노후에 돈이 불충분할 것 같습니다. 게다가 언젠가는 이 보험의 기금이 고갈될 것이고, 그 뒷일이 어찌 될지는 아무도 모르는 형편입니다. 한편, 국민연금보험기금이 우리나라 증시나 부동산이 감당하지 못할 만큼 거대해질 지도 모릅니다. 그러면 부득불 해외에 투자해야 되는데, 이건 위험이 커서 걱정됩니다.

노후생활에서 보장이 되어야 할 부분이 크게 셋인 것 같습니다. 첫째는 의료비, 둘째는 생활비, 셋째는 주거..... 제가 뭘 몰라서 잘못 생각하는 것일 수도 있으니, 다른 의견이 있으시면 적극적으로 댓글을 달아 주시면 좋겠습니다.

그 중에서 주거 부분을 어떻게 하면 보장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종적인 보험으로 해결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1. 보험금납입기간은 기본적으로 30년입니다. 30세부터 시작해서 59세때까지 매년 1백만 원을 냅니다.
2. 각 나이별로 가입자는 1백만 원을 냅니다. 30세도 1백만 원, 59세도 1백만 원을 내는 것이지요.
3. 이 보험의 특징은 라인별로 가입된다는 겁니다. 1개의 라인에는 30세부터 59세의 사람까지 모두 30명이 한 라인이 됩니다.
4. 라인별로 노인주택을 해마다 1채씩 건설합니다. 3천만원짜리 집이 되겠지요.
5. 땅을 평당 10만원 정도에 사고, 평당 140만원의 건축비를 들여서 20평짜리 집을 짓자 이겁니다.
6. 실버타운, 실버시티를 건설한다고 생각하면, 토지의 형질을 변경하는 것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조만간 법이 바뀌어야 하겠죠.)
7. 평균수명을 80세로 보면, 라인별로 20년간 20채만 지으면 될 겁니다. 하지만 안전빵으로 30년간 30채를 짓지요.
8. 보험가입자가 사망하면, 그 주택은 기금의 자산으로 회수됩니다. 이게 계와 이 종적 보험의 차이점이라면 차이점이지요.
9. 어느 정도 시점이 되면, 후손들은 더 이상 보험금을 내지 않고, 이미 지어진 노인주택을 적당히 보수해 가면서 살면 될 겁니다.
10. 이 보험은 노인주택의 거주권을 사망할 때까지 준다는 것이지, 노인주택 1채를 소유하게 하지는 않습니다.
11. 보험가입자는 모두가 공평하게 돈을 3000만 원을 내야 합니다. 따라서 59세의 사람은 보험납입금 1백만 원과 추가금으로 2900만원을 내야 할 겁니다.
12. 한 지역에만 몰아서 노인주택을 짓는 것이 아니라, 전국 방방곡곡에 짓습니다. 따라서 거주지역을 바꿔서 사는 것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