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말

 

다윈의 『종들의 기원(Origin of Species)』이 출간되면서 창조론이 KO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그 사람들에 따르면, 자연 선택 이론이 나온 후에도 여전히 창조론자로 남은 사람들은 자연 선택 이론에 대해 들어 보지 못했거나, 그 이론을 이해하기에는 너무 머리가 나쁘거나, 돈벌이를 위해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이다.

 

나는 한편으로 자연 선택 이론이 대단히 위대하다고 생각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많은 사람들이 그 이론의 힘을 과장한다고 생각한다. 권투에 비유하자면, 자연 선택 이론은 창조론을 한 번 정도 다운시킨 정도지 KO시킨 것은 아니다. 이 글에서는 왜 자연 선택 이론이 KO 펀치가 아닌지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다.

 

그렇다고 내가 창조론자인 것은 아니다. 나는 지독한 무신론자다. 이 글에서는 내가 왜 창조론자가 아닌지에 대해서도 다룰 것이다.

 

 

 

 

 

다윈 이전에 제시된 설계의 논거(argument from design) 자연 선택

 

설계의 논거로 신을 증명하려는 시도는 상당히 오래된 것 같다. 어쨌든 윌리엄 페일리(William Paley, 1743-1805)의 『NaturalTheology(자연 신학, 1802)』이 가장 유명하다. 페일리에 따르면 시계처럼 복잡하고, 정교하고, 섬세하고, 어떤 기능을 잘 수행하는 것이 저절로 생겼을 리가 없다. 누구나 잘 알고 있듯이 시계는 인간이 만든 것이다. 인간의 눈은 시계보다 더 복잡하고, 정교하고, 섬세하다. 그리고 시계가 시각을 알리는 기능을 한다면 눈은 시각이라는 기능을 한다. 그런 눈이 저절로 생겼을 리는 없다는 것이 페일리의 주장이다. 페일리에 따르면 시계를 인간이 만든 것처럼 눈은 신이 만든 것이다. 시계가 인간의 지적 설계의 산물이라면 눈은 신의 지적 설계의 산물이라는 것이다.

 

다윈은 이 논거를 매우 좋아했다고 한다. 청년 시절에는 이 논거에 빠져서 신의 존재가 입증되었다고 믿었던 것 같다. 그리고 나중에는 이 논거를 자연 선택에 적용한다. 페일리가 눈과 같은 정교한 구조가 (신의 창조 과정을 배제하고) 저절로 생겼다라고 말할 수 없다고 주장한 것과 마찬가지로, 다윈은 눈과 같은 정교한 구조가 (자연 선택 과정을 배제하고) 저절로 생겼다라고 말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런 현대의 진화론자들에게도 이어졌다.

 

 

 

 

 

자연 선택 이론은 얼마나 강력한가?

 

『종들의 기원』 이전에 유신론자가 무신론자에게 그럼 눈은 어떻게 설명하실 겁니까?”라고 말하면 무신론자는 묵묵부답일 수밖에 없었다. 그들이 할 수 있는 대답이란 모릅니다가 전부였다. 이것은 무신론자에게는 매우 곤란한 질문이었다. 그러다가 자연 선택 이론이 나온 이후에 자연 선택 과정에 의해 진화했습니다라고 답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럼 이제 질문을 조금 바꾸어 보자: 신과 같은 초자연적 힘의 도움이 없이 자연 선택 과정만으로 눈과 같은 정교한 구조가 진화할 수 있는가? 지적 설계론자들은 절대 그럴 수 없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그들의 논증은 엉터리이며 그것이 왜 엉터리인지를 파헤친 책도 많이 있다. 나는 그 중에 브록만(John Brockman)이 편집한 『Intelligent Thought: Science versus the Intelligent Design Movement』를 읽어 보았는데 전체적으로 괜찮은 책이다.

 

다른 한편으로, 신의 도움이 없이도 자연 선택 과정만으로 눈이 진화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자연 선택 이론이 창조론을 KO시켰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바로 그런 사람들이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자연 선택 이론은 눈의 진화를 설명하기 위해 필요한 중대한 실마리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눈의 진화를 온전히 설명할 수 없다. 복잡계 이론가들이 또 다른 실마리를 찾기 위해 노력 중이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진전은 없어 보인다. 자연 선택 이론만큼이나 강력한 이론들이 나오고 그것들이 자연 선택 이론과 결합되어야만 눈의 진화에 대한 온전한 설명에 이를 수 있을 것이다.

 

자연 선택 이론이 나오기 전에는 페일리의 질문에 무신론자가 전혀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왜냐하면 실마리가 전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자연 선택이라는 중대한 실마리가 하나 생겼다. 하지만 하나의 실마리가 눈의 진화를 몽땅 설명하는 것은 아니다. 여전히 우리는 눈의 진화가 어떻게 가능했는지를 잘 모른다. 이제 조금 알아내기 시작했을 뿐이다.

 

John Tooby & Leda Cosmides를 비롯한 여러 저명한 진화론자들은 자연 선택의 힘에 대해 이런 식으로 말한다: 아직까지 눈에 대한 설명으로서, 자연 선택에 대한 대안으로 제시된 것은 두 가지 밖에 없다. 하나는 신이 각 종을 현재의 상태로 창조했거나 진화를 인도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신이 아니라 외계인이 그랬다는 설명이다. 그런데 우리는 신이나 외계인을 끌어들인 설명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래서 자연 선택이 눈을 만들었다고 믿는다.

 

이것이 현대 진화 생물학자들이 받아들이는 현대판 설계의 논거의 요점이다. 이 논증에서는 이미 신의 부재가 전제로서 가정되어 있다. 따라서 이 논거를 사용해서 창조론을 비판하는 것은 순환논법이다.

 

 

 

 

 

외계인 창조론

 

나는 인간보다 지적으로 훨씬 우월한 외계인이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상대성 이론이 보여주었듯이 빛의 속도를 넘어설 정도로 우주 여행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그런 외계인이 지구까지 여행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 보인다.

 

또한 지질학적 증거들을 볼 때 외계인이 현재 상태로 온갖 종들을 창조했을 것 같지도 않다. 그리고 외계인이 진화를 인도했을 것 같지도 않다.

 

 

 

 

 

생명의 기원

 

자연 선택 이론은 진화에 대한 이론이지 생명의 기원에 대한 이론이 아니다. 따라서 생명을 신이나 외계인이 창조했고 그 다음부터는 신이나 외계인의 개입 없이 자연 선택을 통해 진화했다고 믿는다 해도 그 자체로 모순이 되지 않는다.

 

설사 자연 선택 이론으로 눈의 진화를 완벽하게 설명했다 하더라도 생명의 기원이라는 문제는 여전히 남는 것이다. 이런 면에서 자연 선택으로 창조론을 통째로 KO시킬 수는 없다.

 

 

 

 

 

우주의 기원과 설계의 논거

 

초자연적인 힘을 배제한 채 생명의 기원까지 완벽하게 설명했다 하더라도 여전히 남는 의문이 있다. 그것은 바로 우주의 기원이다.

 

저절로 생겼다고 믿기 힘들 정도로 눈이 희한하게 생긴 만큼이나 우리가 사는 우주도 상당히 희한하게 생겼다. 마치 인간과 같은 복잡한 생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일부러 설계한 것처럼 여러 우주 상수들이 정해진 것 같아 보인다. 이런 면에서 우주 자체에 설계의 논거를 적용할 수 있다. 신이 설계한 것이 아니라면 도대체 왜 우주는 이렇게도 희한하게 생겼단 말인가?

 

Intelligent Thought: Science Versus the Intelligent Design Movement』에는 Lee Smolin의 「Darwinism All the Way Down」이 실려 있다. Smolin은 우주의 희한한 생김새까지도 자연 선택으로 설명하려고 하는데 내가 보기에는 터무니 없다. 그 책에 실리지 않았다면 나는 그런 주장이 농담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창조론의 무한 회귀

 

『종들의 기원』이 나오기 전에 유신론자가 눈의 기원에 대해 설계의 논거를 대면서 도전했을 때 무신론자는 모른다라고 답할 수밖에 없었다. 현대 무신론자는 유신론자가 우주의 기원에 대해 설계의 논거를 대면서 도전했을 때 모른다라고 답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결국 유신론자의 승리인가?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창조론자의 논리에는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 그 약점은 우주의 기원에 대한 창조론자의 논거 즉 설계의 논거에서 나온다. 창조론자에 따르면 우리의 우주는 저절로 또는 우연히 생겼다고 생각하기에는 너무나 희한하게 생겼다. 따라서 무언가 특별한 설명이 필요하다. 창조론자는 신을 끌어들인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발생한다. 우리의 우주를 창조할 만큼 강력한 신이라면 분명히 우리 우주보다도 더 희한하게 생겼을 것이다. 이것은 시계를 만든 인간이 시계보다 더 희한하게 생긴 것과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일관성이 있으려면 우주에게뿐만 아니라 신에게도 설계의 논거를 들이대야 한다. 즉 신에 대한 어떤 특별한 설명이 필요한 것이다.

 

창조론자에게는 아주 쉬운 해답이 있다. 메타-신이 신을 창조했다고 보면 된다. 그렇다면 메타-신은? 메타-메타-신이 메타-신을 창조했다고 보면 된다. 만약 창조론자에게 일관성이 있다면 이런 식으로 무한히 반복해야 한다.

 

나는 이런 식의 이야기를 설명으로 인정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메타-메타-메타-메타-신이 메타-메타-메타-신을 창조했다는 이야기가 메타-메타-메타-신에 대해 조금이라도 해명하는 것이 있나? 내가 보기에는 없다. 따라서 그것을 설명이라고 인정해서는 안 된다. 그렇다면 신이 우주를 창조했다는 이야기도 설명으로 인정해서는 안 된다. 나는 설명 같지도 않는 이야기를 하느니 그냥 모른다라고 말할 것이다.

 

 

 

 

 

2010-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