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 보아하니 유시민이 막판에 엎어버린 것 같은데
짐작했던 것들중 하나여서 그리 놀랍지는 않군요.

민주당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측면으로 진행할 것이다.
그렇기때문에 유시민이 파토낼 가능성이 높다.
 
라고 생각했거든요. 유시민도 민주당이 어느정도 손을 쓸 것이라는 짐작은 충분히 했을텐데..
그간 발언해온 것을 보면 참 입하나는 정말 가볍다는 느낌이 새삼 드는군요.
이젠 백낙청교수도 유시민을 디스하는 형국이고.. 시민사회단체에 이해찬도 섞여있던걸로 아는데...

얼핏보면 이번 선거 민주당 vs 유시민의 싸움이 아니라, 민주당 친노 vs 유시민. 싸움.. 아닐까요?
실상 민주당의 현주류는 친노, 김진표도 친노관료출신, 백원우, 조경태도 유시민과 틀어지는 분위기.
김진표 말로는 한명숙은 자신을 원한다. 라고 했는데 이게 사실이라면...
민주당친노들도 유시민을 꺼려한다는 분위기가 형성된것 같고.
그나저나, 단일화 가능성 아예 없다고 보시나요?
요즘 올라오는 글 보면 3자구도로 전제를 걸고 득표율을 계산하는 분위기던데;;;;

유시민, 행보의 진정성, 동기 이런 것들..
논의해봤자 평행선만 달릴테고.. 결과론적인 측면만 보자면...
"스스로 무언가를 이뤄낼 능력은 없지만.. 판을 깨는 능력은 가히 최고급이다."
라는 세간의 평이 깊이 와닿는 요즘입니다~
그가 지나는 길엔 개혁세력이 초토화 되어버리는 무서운 능력.

독고다이 유시민... 멋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