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아크로 사이트는 아직 폭발적인(?) 논쟁이 없어, 이 같은 공론 사이트로 자리를 잡은 SkepLeft에서 주 댓글을 중심으로 분석을 해보았습니다. (version 1 입니다.)

지금까지 2009년에 SkepLeft(이하 SL)에 한번 이라도 댓글을 단 사람은 모두 132명 입니다. 전체 모든 글 중에서 실제 댓글로 논쟁(정확하게 이야기하면 가장 밀도가 높은 구역)이 일어난 구간을 찾았습니다.

밀도가 높은 구간이란 댓글의 저자를 A, B, C .. 라고 하면 어떤 구간에서 같은 저자들이 반복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구간을 말합니다. 예를 들어 A, B, C, E, F, G, F, G, F, A, G, F, X, Y, W.. 라고 한다면 F, G, F, G, F, A, G, F, 이 구간을 논쟁구간이라고 예측을 합니다. 왜냐하면 글의 수는 모두 8개인데, 저자는 3명 {F, G, A }이므로 그 밀도는 8/3=2.66 이 되지요. 이 글에서 어떤 구간도 2.66이 되는 구간이 없으므로 이 구간을 이 글에서의 최대논쟁 구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 모든 글에 대하서 일정이상의 논쟁구간이 있는 것을 다 모았습니다, 그리고 그 지역 논쟁에 참여한 사람들을 모두 연결해서 사회구성망(Social Network)을 구성해보았습니다. (단 아래 그림에서 서로 연결된 사람은 적어도
8회 이상 같은 논쟁구간에 있었든 사람들로만 연결이 되었습니다.

여기저기 논쟁에 많이(닥치는대로^^) 참여한 사람, 한 두 군데 특정인에만 집중하는 사람, 각 개인별 특징이 좀 나옵니다. 다음에는 이 그림에서 어떤 의미를 찾나낼 수 있는지 한번 말씀드려보겠습니다. (오늘은 여기까지만... 그림그리는 일은 언제나 괴롭습니다. 비록 컴터의 도움을 받는다 해도...) 여러분 눈으로는 좌, 우, 중도가 조금 보이십니까 ? --- (+추가 : 1번이상의 논쟁에 참여한 짝까지 모두 표시하면 그림이 떡이 되서 아무것도 안보이기 때문에 8번으로 제한을 했습니다.) 한번이라도 같은 논쟁구간에 들어간 쌍은 모두 1700건 정도가 되고요, 8번 이상 같은 논쟁에 들어간 사람은 그림에 표시된 대로 모두 40개 정도가 됩니다. social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