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벼락에 갔더니 손학규가 당대표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언니가 있다.

그런데 나는 한나라당에 들어간 적이 있는 정치인은 반드시 인성과 사상에 대해서 의심한다.
박정희의 공화당에 들어간 정치인의 인성과 사상을 의심할 수밖에 없듯이 말이다.

내가 이부영이니 김원웅이니 하는 정치인을 쳐다도 안 보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이런 의심은 여간해서는 안 풀어진다.

2007년 대선에서 당내경선에서 손학규가 한 자리를 차지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내가 보기에는 황당 시츄에이션 그 자체였다.
흥행을 위해서였는지, 모두 다 순간적으로 헤까닥해서였는지....
지금도 마찬가지다.
손학규가 뭔데 민주당의 대표가 되어야 하는 걸까?

민주당에는 당원이 없으니.......
무늬만 당원인 사람들에 의해서 당대표가 뽑힐 거라고 생각하면
이것도 황당 시츄에이션이지, 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