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어느 글을 보고 존레논의 이 명곡이 떠올랐습니다.


불후의 명곡 이매진도 빠질 수 없지요. 평화를 기원하는 이 노래가 필요없어질 날이 언젠간 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