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게시판

글 수 18,592
경상도, 전라도로 나뉘어 관념 싸움을 하는 것을 보면 한심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언제까지 이 좁은 땅덩어리에서 호남 vs 영남, TK vs PK 등등으로 나뉘어 지역주의 사고로 살아갈 것인지들.

사실은 다 허망한 관념의 '금긋기' 놀이인 것을 모르는 것이지요.

가령 무엇을 옳고 그르다고 할 수 있습니까? 시시비비가 다 관념의 상대주의에서 생기는 것 뿐인데요.

전에 써놓은 아래글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가? - 이명박 대통령은 옳바른 사람인가?


앞으로 당분간 저를 안보아도 좋아 속시원하실 분들 많으실 것입니다. ^^

제가 마음과 몸이 모두 분주해서,  당분간 글은 거의 쓰지 못할 것 같습니다.

다시 돌아올 때쯤 아크로가 더욱 발전하고 성장해 있기를 기원합니다.


늘 마음에 평화, 가슴에 사랑, 머리엔 지성이 넘쳐나시길...바랍니다!!!


그럼.... 再見!


2010. 8. 29.     10:12



모두 깨어있는 의식으로 사시길 바라는
<참>사랑


<덧글> 담벼락 글 ...쌍도 노빠 박경철

전공은 아니지만 둘다 주식을 이름 날린, 고승덕 vs 박경철 보면...
누가 사랑하는 마음으로 사느냐가 보이는 법입니다.

박경철의사, 본인이 직접 가난과 아픔을 경험했기 때문에 저리 사는거겠지요!

"쌍도 노빠"란 말이 빠졌으면 좋겠다 싶은

충북 노빠 <참>사랑

이만....


지나가다442호
2010.08.27 01:29:46
146
여기 형들의 분류에 따르자면 박경철은 쌍도 노빠에 들어가겠지? 게다가 영남 우월주의에 빠져서 방송에도 출연하는 양반이 사투리도 안 고치고 말이야. 뭐 항상 약자편에 서는 사람 같은데 어쩌다가 더러운 쌍도 노빠가 됐는지 모르겠지만 이 양반은 대부분의 일정을 지방 학생들에게 꿈을 심어주는 강의를 하고 다닌다고 하네. 최근 기사에 이 양반이 한 인상적인 말이 있는데 이거 보고 여기 일부형들을 조금이나마 이해해 볼까해.

http://er.asiae.co.kr/erview.htm?idxno=2010071603293758542

그는 사람의 가치를 계량화하는 자본주의 사회, 꿈을 잃은 청소년들로 가득한 사회에 꿈과 희망을 전달하는메신저로서의 삶을 살기로 결심한다. 지방의 고등학교와 대학교를 찾아다니며 연간 150회 이상의 강연을 하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기회를 부여받지 못한 아이들이 왜 삐뚤어지는지 아십니까? 꿈이 없기 때문입니다. 미래에 그 아이들에게너 왜 이렇게 됐냐?’라고 물으면더러운 세상을 만나서 그렇다고 답하겠지요. 지금 우리 시대 아이들의 70%는 가슴에 시퍼런 비수를 갖고 있습니다. 저는 이것이 굉장히 두렵습니다라는 그의 말이 의미심장하게 다가왔다.

삭제 수정 댓글
2010.08.27 07:45:00
지나가다442호
담벼락에서 공감대가 하나 형성되었는데 알려줄께

개쌍도라는 말을 쓰면 되려 설득력이 떨어지고 기피하게 된다 경상도라고 고쳐 쓰고 , 특정 행태에 대해 '병신짓'이라는 탈지역 보통 비하 명사를 쓰도록하자.

예를 들면 경상도 노빠 병신짓하는 박경철 OK?
삭제 수정 댓글
2010.08.27 07:46:01
지나가다442호
본글 쓴 사람하고 다른 윗댓글 쓴 사람인데 나도 442호네, 담벼락 번호 붙이는 시스템 좀 세분화하자~ 헷갈리겠다




댓글
2010.12.30 00:19:19
id: 참사랑참사랑

번호
글쓴이
공지 운영진 아크로 성격에 대한 운영자 입장 6
운영자2
2012-02-28 1118238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의 성격
id: 운영자4운영자4
2012-12-20 1248901
공지 운영진 준회원 승급에 대한 안내 말씀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4-29 1184567
공지 운영진 단순링크나 독백식의 글 이동조치에 관해 (17.05.02수정)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6-29 1111051
공지 운영진 유투브 동영상 삽입방법입니다 imagefile
id: 운영자3운영자3
2017-03-08 37717
3152 "전라도 사람은 교활하다"와 "B형 남자는 바람둥이다" 2
id: 이덕하이덕하
2010-08-30 6316
3151 개쌍도 드립은 패배주의자의 자학에 불과하다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9 3607
3150 <부덕의 소치>의 용례에 관한 어떤 관찰 9
id: 코블렌츠코블렌츠
2010-08-29 7572
어제도 아내가 전라도는 좀 그렇다고 해서 야단야단쳤지비요 1 image
id: 참사랑참사랑
2010-08-29 4538
3148 호남이 영남을 이기는 길 3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8 4685
3147 군대와 TV가 여자의 외모를 보는 남자의 눈에 미치는 영향
id: 이덕하이덕하
2010-08-27 5332
3146 남자가 나이가 들수록 여자의 외모를 더 중시하게 될까? 4
id: 이덕하이덕하
2010-08-27 7074
3145 현대음악의 보물창고 - 셔터 아일랜드(Shutter Island) OST
id: 코블렌츠코블렌츠
2010-08-27 9920
3144 야구팬들 호남비하가 국민일보 기사로 떴습니다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6 3674
3143 산악연맹이 오은선 칸첸중가 등정이 가짜라고 했는데 의문중 하나 2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6 3744
3142 고등학교의 문이과 구분 - 동남아의 경우 3
id: 가리사니가리사니
2010-08-26 10043
3141 선관위의 선거독려 트위터 처벌방침은 선거법 곡해한 것 3 1 imagemovie
id: 백수광부백수광부
2010-08-26 5107
3140 정치 투표하라고 하면 선거법 위반이랍니다. 3 1
id: whatadaywhataday
2010-08-26 4368
3139 일국의 총리 장관 후보자들이 하나같이 찌질한 이유는 뭘까요? 1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6 4003
3138 정치 민주주의 정의 6
id: 이덕하이덕하
2010-08-26 5526
3137 시사 KTX 여승무원들 승소를 축하합니다 3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6 4392
3136 당내 민주주의와 민주주의, 그리고 당내 민주주의가 정당 성립의 요소가 되는지
id: 라이툼히라이툼히
2010-08-26 5608
3135 인터넷세상과 평판의 미래 2 image
id: 백수광부백수광부
2010-08-26 4750
3134 정치 why 유시민을 읽고 1
id: 묘익천묘익천
2010-08-26 5253
3133 사회 정지민 씨 번역이 좀 이상합니다 4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0-08-26 5809
3132 덕의 기원: 덕 윤리학과 진화 심리학 2
id: 이덕하이덕하
2010-08-25 5086
3131 사회 방송사가 돈을 줘야 방송보도를 크게 내준다는데요 2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5 5758
3130 정치 인사청문회가 형사재판 같습니다요 1
id: 욕망지인욕망지인
2010-08-25 4043
3129 봉하마을 조문객 백만과 해운대 백만인파의 비밀 7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5 3933
3128 시사 아크로 시사 퀴즈 8
id: 시닉스시닉스
2010-08-25 4507
3127 정치 빅텐트론과 호남의 미래 3
id: 묘익천묘익천
2010-08-24 5166
3126 청문회와 관련한 뻘소리 몇개 2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4 4401
3125 가부장제 이론을 다룬 책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1
id: 이덕하이덕하
2010-08-24 3878
3124 시사 이건 도대체 뭔 짓거린지... 2
id: whatadaywhataday
2010-08-24 4033
3123 정치 김태호 끝난 듯. 2
id: whatadaywhataday
2010-08-24 3886
3122 요즘 제가 궁금한 것. 2 movie
id: 시닉스시닉스
2010-08-24 3806
3121 시사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 마인드 1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4 5136
3120 정치 유시민 단상
id: 묘익천묘익천
2010-08-23 4724
3119 식민지 근대화론에 대한 오해 17
id: 시닉스시닉스
2010-08-23 7279
3118 조선이 자력으로 근대화가 가능했다는 논리적 근거 7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3 7418
3117 마늘의 효능 ? 3
id: 코블렌츠코블렌츠
2010-08-23 7889
3116 코끼리를 생각하지 마 3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3 6376
3115 시사 오은선, 타블로, 한비야 9
id: 악랄한..악랄한..
2010-08-23 7513
3114 구한말 대체 역사 4
id: 시닉스시닉스
2010-08-23 5935
3113 영남인으로서 내가 본 호남차별 문제, 그리고 정치얘기 조금 더.. 6
지나가다294호
2010-08-22 6173

application/rss+x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