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게시판

글 수 19,038
경상도, 전라도로 나뉘어 관념 싸움을 하는 것을 보면 한심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언제까지 이 좁은 땅덩어리에서 호남 vs 영남, TK vs PK 등등으로 나뉘어 지역주의 사고로 살아갈 것인지들.

사실은 다 허망한 관념의 '금긋기' 놀이인 것을 모르는 것이지요.

가령 무엇을 옳고 그르다고 할 수 있습니까? 시시비비가 다 관념의 상대주의에서 생기는 것 뿐인데요.

전에 써놓은 아래글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가? - 이명박 대통령은 옳바른 사람인가?


앞으로 당분간 저를 안보아도 좋아 속시원하실 분들 많으실 것입니다. ^^

제가 마음과 몸이 모두 분주해서,  당분간 글은 거의 쓰지 못할 것 같습니다.

다시 돌아올 때쯤 아크로가 더욱 발전하고 성장해 있기를 기원합니다.


늘 마음에 평화, 가슴에 사랑, 머리엔 지성이 넘쳐나시길...바랍니다!!!


그럼.... 再見!


2010. 8. 29.     10:12



모두 깨어있는 의식으로 사시길 바라는
<참>사랑


<덧글> 담벼락 글 ...쌍도 노빠 박경철

전공은 아니지만 둘다 주식을 이름 날린, 고승덕 vs 박경철 보면...
누가 사랑하는 마음으로 사느냐가 보이는 법입니다.

박경철의사, 본인이 직접 가난과 아픔을 경험했기 때문에 저리 사는거겠지요!

"쌍도 노빠"란 말이 빠졌으면 좋겠다 싶은

충북 노빠 <참>사랑

이만....


지나가다442호
2010.08.27 01:29:46
146
여기 형들의 분류에 따르자면 박경철은 쌍도 노빠에 들어가겠지? 게다가 영남 우월주의에 빠져서 방송에도 출연하는 양반이 사투리도 안 고치고 말이야. 뭐 항상 약자편에 서는 사람 같은데 어쩌다가 더러운 쌍도 노빠가 됐는지 모르겠지만 이 양반은 대부분의 일정을 지방 학생들에게 꿈을 심어주는 강의를 하고 다닌다고 하네. 최근 기사에 이 양반이 한 인상적인 말이 있는데 이거 보고 여기 일부형들을 조금이나마 이해해 볼까해.

http://er.asiae.co.kr/erview.htm?idxno=2010071603293758542

그는 사람의 가치를 계량화하는 자본주의 사회, 꿈을 잃은 청소년들로 가득한 사회에 꿈과 희망을 전달하는메신저로서의 삶을 살기로 결심한다. 지방의 고등학교와 대학교를 찾아다니며 연간 150회 이상의 강연을 하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기회를 부여받지 못한 아이들이 왜 삐뚤어지는지 아십니까? 꿈이 없기 때문입니다. 미래에 그 아이들에게너 왜 이렇게 됐냐?’라고 물으면더러운 세상을 만나서 그렇다고 답하겠지요. 지금 우리 시대 아이들의 70%는 가슴에 시퍼런 비수를 갖고 있습니다. 저는 이것이 굉장히 두렵습니다라는 그의 말이 의미심장하게 다가왔다.

삭제 수정 댓글
2010.08.27 07:45:00
지나가다442호
담벼락에서 공감대가 하나 형성되었는데 알려줄께

개쌍도라는 말을 쓰면 되려 설득력이 떨어지고 기피하게 된다 경상도라고 고쳐 쓰고 , 특정 행태에 대해 '병신짓'이라는 탈지역 보통 비하 명사를 쓰도록하자.

예를 들면 경상도 노빠 병신짓하는 박경철 OK?
삭제 수정 댓글
2010.08.27 07:46:01
지나가다442호
본글 쓴 사람하고 다른 윗댓글 쓴 사람인데 나도 442호네, 담벼락 번호 붙이는 시스템 좀 세분화하자~ 헷갈리겠다




댓글
2010.12.30 00:19:19
id: 참사랑참사랑

번호
글쓴이
공지 운영진 아크로 성격에 대한 운영자 입장 6
운영자2
2012-02-28 1180089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의 성격
id: 운영자4운영자4
2012-12-20 1307915
공지 운영진 준회원 승급에 대한 안내 말씀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4-29 1246801
공지 운영진 단순링크나 독백식의 글 이동조치에 관해 (17.05.02수정)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6-29 1169935
공지 운영진 유투브 동영상 삽입방법입니다 imagefile
id: 운영자3운영자3
2017-03-08 89632
3198 <이기적 유전자>가 새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id: 이덕하이덕하
2010-09-07 3765
3197 고대가 제1의 대학이랍니다. 3
id: whatadaywhataday
2010-09-07 4397
3196 의학전문대학원, 흥미로운 사실 18
id: 시닉스시닉스
2010-09-06 7906
3195 <담벼락> 사시폐지 논란과 개천의 용 논거 1
지나가다264호
2010-09-06 5716
3194 <담벼락> 사법 시험 폐지와 개천의 용 논거 (담벼락 Update) 22
지나가다264호
2010-09-06 12064
3193 결혼과 매춘의 공통점과 차이점 3
id: 이덕하이덕하
2010-09-06 7280
3192 정말 궁금해서 물어보는 건데요 11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0-09-05 4938
3191 유착관계와 비리는 다르죠. 2
id: 묘익천묘익천
2010-09-05 4606
3190 정치 노무현의 죽음과 차명계좌 4
id: 묘익천묘익천
2010-09-05 11049
3189 정치 차명계좌 혹은 수상한 돈의 흐름이 실제 있었다면? 17
id: 라이툼히라이툼히
2010-09-05 5068
3188 노무현과 삼성의 유착관계를 부정하는 분들이 보이시는군요 9
id: 리버럴1리버럴1
2010-09-05 6284
3187 부관참시와 정의 13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9-04 5323
3186 천주교에도 통하는 삼성의 힘? 2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9-04 4940
3185 타블로 학력 논란에 관한 저의 생각들 3
id: getabeamgetabeam
2010-09-03 4528
3184 진보연합정치론에 회의적인 이유..
id: 악랄한..악랄한..
2010-09-03 8381
3183 시사 천안함은 사고로 침몰했을지도... 1
id: whatadaywhataday
2010-09-03 12611
3182 유명환 딸 대신 누가 뽑힐까? 3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0-09-03 6324
3181 시사 다우징에 대한 믿음과 기상청에 대한 조롱 4
id: 이덕하이덕하
2010-09-02 5731
3180 쇼펜하우어의 토론의 법칙 3
id: 숨쉬는 바람숨쉬는 바람
2010-09-02 10265
3179 존레논 - <GOD> movie
id: lovelessloveless
2010-09-02 7435
3178 시사 솔직이 이광재는 선거출마하면 안되는것 아닌가요? 5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9-02 5029
3177 나랏도장에 얽힌 이야기 3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0-09-02 5650
3176 홀어미, 과부, 미망인 호칭 2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0-09-02 8260
3175 사람들을 속이는 공부... 10
id: 숨쉬는 바람숨쉬는 바람
2010-09-01 4449
3174 정치 역대 정권의 2인자들... (중) 3
id: 하하하하하하
2010-09-01 5948
3173 '강한 남자'에겐 끽소리도 못하는 네티즌 3
id: 악랄한..악랄한..
2010-09-01 4310
3172 이거 칭찬인가요? 욕인가요? 18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9-01 4955
3171 시사 적반하장 몇 가지. 2
id: whatadaywhataday
2010-09-01 4130
3170 괜찮아 보이는 영어 토론 사이트..
id: 숨쉬는 바람숨쉬는 바람
2010-09-01 5867
3169 전자발찌법 소급적용 위헌 논란 20 movie
id: 백수광부백수광부
2010-09-01 6173
3168 타블로.. 1
id: 숨쉬는 바람숨쉬는 바람
2010-08-31 4365
3167 monomania와 paranoia의 번역어 1
id: 이덕하이덕하
2010-08-31 4283
3166 시사 이별의 예의 - 김연아 오셔 사태에서 가장 공감가는 글 5
id: 숨쉬는 바람숨쉬는 바람
2010-08-30 6103
3165 타블로 학력때문에 타블로가 주목받았으니 그 학력을 검증해야겠다? 11
id: 악랄한..악랄한..
2010-08-30 5032
3164 "전라도 사람은 교활하다"와 "B형 남자는 바람둥이다" 2
id: 이덕하이덕하
2010-08-30 6798
3163 개쌍도 드립은 패배주의자의 자학에 불과하다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9 3809
3162 <부덕의 소치>의 용례에 관한 어떤 관찰 9
id: 코블렌츠코블렌츠
2010-08-29 8124
어제도 아내가 전라도는 좀 그렇다고 해서 야단야단쳤지비요 1 image
id: 참사랑참사랑
2010-08-29 4819
3160 호남이 영남을 이기는 길 3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0-08-28 4896
3159 군대와 TV가 여자의 외모를 보는 남자의 눈에 미치는 영향
id: 이덕하이덕하
2010-08-27 5808

application/rss+x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