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위 빅텐트론은 결국 "비호남 개혁진보진영"의 연대를 의미하는것 같다. 이념적으로 상이한 국참당, 민노당, 진보신당이 연대 주체로 거론되면서 유독 민주당만 제외되는 것도 그렇고, 연대 논의에서 호남 지역주의 비판이 빠지지 않는것을 보면, 이 연대론이 무엇을 겨냥하고 있는지는 대체로 감이 잡힌다.

문제는 탈호남 진보 개혁 세력의 집권 과정에서 호남 유권자가 어떤 역할을 하느냐는 것이다. 즉, 탈호남을 말하는 지점부터 그들은 호남과의 연대를 거부하는 것이며, 이렇게 되면 호남에만 의무를 부과하던 과거의 논리를 견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또한 호남 유권자에게 민주당에게 보내는 수준의 일방적 지지를 요구하는 것도 논리적으로 불가능 하다. 개혁세력의 맏형이라는 허울좋은 허명을 떨칠수 있다는 측면에서 빅텐트론은 오히려 호남에게 호기일수 있다.

그러나 과연 그들이 탈호남의 논리적 귀결이 오히려 호남유권자의 의무를 면제시켜 주며, 호남 몰표를 상실하게 된다는 것을 자각할까? 즉, 그들은 호남의 표를 얻지 못할때, 과거 친노가 써먹었던 호남 의무론의 유혹에 넘어가지 않을수 있을까? 그들은 호남을 발길질 하는 동시에 호남 표를 구걸하는 열린우리당의 실책을 답습할까? 아니면 진정한 진보 개혁 세력으로 탈바꿈할수 있을까?

빅텐트론자들의 생각과 달리, 민주당과 빅텐트 정당의 경쟁이 빅텐트 정당의 승리로 끝난다고 해서, 호남이 손해볼것은 없다. 왜냐하면 그것은 기껏해야 호남이 충청이나 경기와 같은 평범한 지역으로 전락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며, 전술했다시피 이것은 호남 의무론이 제거되고 영호남이 공평하게 평가받는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영남도 비판해보라"는 호남의 주장을 호남 의무론이나 "맏형의 선포기론"으로 방어하는것이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그 시점에서 당황해하며 이런저런 잡소리를 주워섬겨봤자 이미 때는 늦었다. 야만적인 반호남 인종주의를 노골적으로 내세우지 않는 이상 영호남을 공평하게 비판하라는 상식적 주장을 반박할 논리적 근거는 존재하지 않는다. 물론 진보 개혁 진영이 한나라당과 조중동을 따라 논리성을 결여한 반호남 인종주의를 내세우는 것이 현실적으로 효과를 발휘할수 있느냐는 또 다른 문제이다.

아무튼, 빅텐트론자들의 호남에 대한 반응은 빅텐트론의 향방을 가르게 될것이다. 그리고 나는 지금이야 말로 "난닝구'가 '준동"할 시점이라고 본다. 즉, 빅텐트론자들의 탈호남을 용인하되, 지역주의 인식에 있어 호남 의무론을 버리고 영호남을 공평하게 비판하도록 요구하는 것이다. 그것이 호남이 진정으로 부당한 의무에서 벗어나는 첫걸음이 될수 있다. 호남이 살수 있다면, 민주당 따위야 버려도 좋다. 그리고 자칭 진보 개혁 세력이 호기좋게 호남 뒤통수를 때려놓고 막상 그것이 덫이었음을 깨닫고 우왕좌왕 하거나 아니면 무자비한 반호남 인종주의로 도망치는 것을 감상하는 것도 꽤나 볼만한 구경거리가 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