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민주당 대표 선거에서 big 3이라 불리는 정동영,정세균,손학규중에 누구 하나가 대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동영과 손학규 둘 중에 하나가 되겠지요. 그 둘 중에 한명이 큰 이변이 없는 한-대선 전에 참여당과의 합당, 한나라당의 핵분열, 민주당 내 다른 정치인의 급부상이 없는 한-2012 대선 때 민주당의 대선후보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마 대표가 된 자가 대선후보가 되겠죠. 손학규든 정동영이든 한쪽이 이번에 이기고 한쪽이 지면...재기불능으로 보입니다. 이명박vs박근혜같은 엄청난 대중 지지를 가진 두 정치인이 맞붙은 대결도 아니고...미미한 후보들 간에 대결이고, 둘 다 약점(한나라당 출신, 대선대패)이 있기에...한번이라도 꼬꾸라지면 재기하기가 어렵습니다.

정세균은...열린우리당 시절부터 당이 어려울 때 그나마 안정적으로 당을 운영했고, 생긴 것도 허허 웃게 생겨서 인기를 끌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역시 우리나라 야권에선 강단있고 인생에 굴곡있거나 넘사벽의 카리스마가 있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 정세균 측의 주장이지만 '열린우리당 2004 총선승리 이래, 민주당계열 정당의 지지율을 이렇게 끌어 올리고, 각종 선거에서 거의 다 이기게 한' 민주당 계열 정당의 대표는 정세균이 유일하죠...근데 정작 자신의 인지도나 지지율은...


정세균이 정동영과 손학규를 꺾고 대표가 된다해도, 그의 개인적인 정치적인 장래는 지금과 별로 달라질 것 같지는 않습니다. 물론 민주당 내에서는 1인자가 되겠지만, 대선후보 경쟁력에서 정동영과 손학규를 앞설 것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정동영과 손학규 둘 중에 하나가 대표가 됐을 때 그 나머지 한명이 큰 타격을 입는 것과는 다른 상황이 될 거라는 것입니다. 다 정세균이 약한 탓이죠.


그래도 정세균이 대표가 되면 당내 1인자기 때문에, 다음 대선 경선때 정세균이 민주당 대선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그러나 낮은 지지율은 변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유시민이 처음부터 독자적인 출마를 당당하게 공식화해서 민주당과 단일화 협상을 할 것이 100%예상됩니다. 이 경우 솔직히 민주당의 정세균이지만, 유시민을 정세균이 이길거라고 별로 생각되지 않습니다. 물론 듣보잡 김진표가 여론조사에서 고작 7%밖에 안밀렸기에...민주당 대선후보 정세균이라면 유시민을 이길 수도 있겠으나...솔직히 야권 지지자 입장에서 정세균은 너무 약해보입니다. (물론 현재의 정세균을 봐서 그렇다는 것이지, 앞으로 정세균이 어떻게 될지는 모르죠) 따라서 전략적 선택으로 민주당 지지자라도 유시민을 택할 가능성이 높죠. 유시민은 대구출신인데다가, 강단있어 보이고, 선명해 보이기 때문입니다.


정동영이나 손학규라면, 유시민이 함부로 김진표에게 대했던 것처럼 단일화를 요구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정동영이라면 아주 적대적으로 모든 협상이 진행될 것일테고, 손학규라면...유시민이 함부로 막대하지 못하겠죠...은인이니까...
게다가 정동영, 손학규가 민주당 대선후보로 나온다면 유시민보다 적어도 높거나 대등한 지지율을 보일 것일테고, 단일화가 안되도, 국민들이 알아서 민주당 쪽으로 단일화를 할 가능성이 너무 높기 때문에, 정세균보다는 느긋할 것입니다.


저는 따라서 정세균은 민주당 대표가 안됐으면 합니다. 유시민에게 '민주당'이 져서, 후보도 못내는 처참한 상황이 발생되고, 단일화 과정에서의 난잡한 싸움과 단일화 이후의 후폭풍...게다가 유시민이 당선되든 안되든 대선 이후에 엉망진창이 될 상황을 생각해보면...피곤해집니다.

유시민의 '후계자'가 나타나야, 국민참여당이 존속될텐데, 이제 민주화 운동 세대가 극적으로 정치아이돌이 되기에는 시간이 너무 흘렀고, 점점 한국 정치도 안정화단계에 접어들기 때문에, 어떤 초절정 카리스마를 가진 정치인이 나타날 가능성도 적어보입니다. 그러나 유시민이 대통령이 된다면 자기 정당을 유지시키고 싶을것이기 때문에 공동정부 파트너인 민주당을 어떻게든 배제시키려 할테고...후계자를 키우려고 입각 등 각종 노력을 할 것입니다. 민주당은 생존에 위기를 느꼈을테고, 차차기 유력주자인 송영길, 안희정, 이광재 등이 당을 이끌 것이기 때문에 유시민의 후계자가 제대로 나타날 가능성이 없는 참여당과 민주당 유력주자간의 다툼때문에 정말 개판될 것 같습니다. 둘 다 망하겠죠...

유시민이 당선 안되면? 유시민은 또 단일후보로 나서서 실패했으니...참여당 자체가 이제 정말 어려워지고, 유시민 개인도 또 잠적해야죠...민주당은? 후보도 못내고 뒤에서 도와줬는데 져버렸으니...최악입니다. 아무것도 못 얻어낸 최악의 무능 정당이 되는 것이죠. 그래도 차차기 주자가 있고 당의 역사와 조직이 있으니 그럭저럭 버티겠으나, 또다시 바닥부터 시작입니다. 무한 반복이죠. 다른 야당에선 '제3지대 백지신당'을 또 들고 나올것이고, 선거때마다 또 단일화...전라도새끼, 경상도새끼, 이러면서 개판될겁니다.

너무 비관적이네요. 근데 이게 어쩔수가 없네요.



따라서 저는 민주당이 적어도 다른 야당들에게 대선 전까지 심하게 휘둘리지 않고 중심을 잡게 해줄, 야권의 맏형이 이름분이지 않게 정말 야권의 대표로 자리매김하게 해줄 사람이 대표가 됐으면 합니다. 누가 대표가 되든 당의 정체성에는 크게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게 정상이죠. 대표 하나 바뀐다고 당 정체성이 막 바뀌어 버리면 그게 어떻게 정당입니까. 따라서, 저는 일단 정세균은 안된다고 봅니다...개인적으로 좋아하는데(별 이유없이), 왜이렇게 인기가 없는지...사실 성과는 제일 많이 냈잖아요? 그런데 왜 사람들이 몰라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