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게시판에만 머물러 있게 해주세요.

-----------------------------------

 

 

Cataclysm Has Arrived: Man’s Inhumanity to Nature - ‘The Sixth Extinction,’ on Endangered and 

Departed Species (By Michiko Kakutani)

대변동의 도래자연에 대한 인간의 비인간적 태도 여섯 번째 대멸종,’ 멸종 위기에 처한 종들과 

멸종한 종들 (미치코 카쿠타니)

 

 

THE SIXTH EXTINCTION - An Unnatural History (By Elizabeth Kolbert)

Illustrated. 319 pages. Henry Holt and Company. $28.

 

여섯 번째 대멸종 자연적이지 않은 역사 (엘리자베스 콜버트)

도판 포함해서 319헨리 홀트 앤드 컴패니. 28달러.

 

출처: <뉴욕 타임즈서평 / 2014년 2월 3

http://www.nytimes.com/2014/02/03/books/the-sixth-extinction-on-endangered-and-departed-species.html?_r=0

 

번역정성철 cittaa@gmail.com

 

 

The plight of doomed, extinct or nearly extinct animals is embodied in Elizabeth Kolbert’s arresting new book, “The Sixth 

Extinction,” by two touching creatures.

 

엘리자베스 콜버트의 매혹적인 새 책 <여섯 번째 대멸종>은 두 애처로운 생물을 예로 들어 운이 다한멸종했거나 거의 멸종한 동물들의 곤경을 생생히 묘사하고 있다.

 

Suci, a 10-year-old Sumatran rhino who lives at the Cincinnati Zoo, is one of the few of her endangered species to be 

“born anywhere over the past three decades.” Efforts by her caregivers to get her pregnant through artificial insemination, 

Ms. Kolbert reports, have been complicated because female Sumatrans are “induced ovulators”: “They won’t release an egg 

unless they sense there’s an eligible male around,” and “in Suci’s case, the nearest eligible male is ten thousand miles away.”

 

신시내티 동물원에는 과거 삼십 여 년 사이 어디에선가 태어난 ”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수마트라 코뿔소 몇 마리들 중 하나인 열살배기 수치가 살고 있다미스 콜버트가 전해주는 얘기에 따르면인공수정을 통해 수치를 임신시키려는 사육사들의 노력은 수마트라 코뿔소 암컷들이 유도 배란을 하기 때문에 곤란을 겪어왔다: “암컷들은 근처에서 적합한 숫컷을 감지하지 않으면 배란을 하려들지 않는다그런데 수치의 경우 가장 가까이 있는 적합한 수컷은 일만 마일 떨어져 있다.”

 

A Hawaiian crow (or alala) named Kinohi, one of maybe a hundred of his kind alive today, was born at a captive breeding 

facility more than 20 years ago and now lives at the San Diego Zoo. He is described as an odd, solitary bird, who does not identify with other alala, and has refused to mate with other captive crows, despite his human caregivers’ hope that 

he will contribute to his species’ limited gene pool. “He’s in a world all to himself,” the zoo’s director of reproductive physiology said of Kinohi. “He once fell in love with a spoonbill.”

 

키노히라는 이름의 수컷 하와이 까마귀 (또는 알라라)는 아직 살아있는 일백 마리 정도의 하와이 까마귀들 중 한 마리로 추정된다

키노히는 20년 이상 전에 포육 설비에서 태어났으며 현재는 샌디에고 동물원에서 살고 있다키노히한테는 기묘한고독을 즐기는 

새라는 설명서가 붙어있다다른 알라라들과 어울리지 않으며 다른 포획된 까마귀들과의 짝짓기를 거부해 왔다하와이 까마귀의 

제한되어 있는 유전자 풀을 확장하고자하는 사육사들의 바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동물원의 번식 생리학 책임자의 말인 즉 키노히는 

그 자신만의 세계 속에서 살고 있죠한 번은 노랑부리 저어새와 사랑에 빠지기도 했죠.”

 

In these pages, Ms. Kolbert, a staff writer for The New Yorker and a former reporter for The New York Times, uses Kinohi and Suci and the stories of other imperiled or already vanished species vividly to illustrate the fallout of what some scientists have called the sixth extinction — caused not by some unstoppable force of nature (like a falling asteroid or plummeting temperatures) but by mankind’s transformation of the ecological landscape.)

 

책에서 <뉴요커>의 주요 기고자이자 <뉴욕 타임즈>의 이전 리포터인 미스 콜버트는 일부 과학자들이 여섯 번째 대멸종 어떤 (소행성 

충돌이나 갑자기 내려가는 온도 같은중지시킬 수 없는 자연력에 의해서가 아니라 인간에 의한 생태계 변형에 의해 야기되는 대멸종 

이라고 불러 왔던 것의 발발을 생생하게 예시하기 위해 키노히와 수치그리고 다른 동물들의 이야기들을 이용한다.

 

Ms. Kolbert wrote a lucid, chilling 2006 book about global warming (“Field Notes From a Catastrophe”), and in “The Sixth 

Extinction,” she employs a similar methodology, mixing reporting trips to far-flung parts of the globe with interviews with 

scientists and researchers. Her writing here is the very model of explanatory journalism, making highly complex theories 

and hypotheses accessible to even the most science-challenged of readers, while providing a wonderfully tactile sense of 

endangered (or already departed) species and their shrinking habitats. She writes as a popularizer — or interpreter — of 

material that has been excavated by an army of scientists over the years and, in many cases, mapped by earlier writers.

 

미스 콜버트는 2006년에 지구 온난화에 관한 명료하고 오싹하게 하는 책 (<대이변 현장 노트>)을 냈는데, <여섯 번째 대멸종>에서 

그녀는 지구 구석구석에 대한 탐사 보도와 과학자들 및 연구자들과의 인터뷰를 섞는 유사한 방법론을 구사한다이 저술은 고도로 

복잡한 이론들과 가설들을 과학에 가장 문외한인 이들조차 이해할 수 있게 하는 한편 멸종 위기에 처한 (또는 이미 멸종한종들과 

그 종들의 줄어가는 서식지들에 대한 놀라울 정도로 입체적인 인식을 제공한다그녀는 지난 수년에 걸쳐 일군의 과학자들에 의해 

발굴되어 왔고 많은 경우 이전 저자들에 의해 지도가 그려진 사안들을 대중화하거나 해석하는 이로서 이 책을 썼다.

 

Her book covers some ground that will be familiar to readers of books like “The Song of the Dodo” by David Quammen, 

“The Ghost With Trembling Wings” by Scott Weidensaul and the writings of the biologist Edward O. Wilson. It even borrows 

the title of a 1995 book by Richard Leakey and Roger Lewin, which also addressed the story of the previous five mass 

extinction events and the human role in the so-called sixth.

 

이 책은 데이비드 쾀멘의 <도도새의 노래>, 스코트 바이덴사울의 <날개를 떠는 유령그리고 생물학자 에드워드 O. 윌슨의 저작들 

같은 책들의 독자들에게 친숙한 어떤 분야를 포괄한다그것은 심지어 역시 이전의 다섯 번의 대멸종 사건들과 소위 여섯 번째 

대멸종에서 인간의 역할을 다루었던 리차드 리키와 로저 레윈의 1995년 책에서 제목을 빌리기도 했다.

 

The tireless Ms. Kolbert hikes through a Peruvian forest, where “the trees were not just trees; they were more like botanical 

gardens, covered with ferns and orchids and bromeliads and strung with lianas.” Here, her guide is a forest ecologist 

named Miles Silman, who’s been looking at how global warming restructures ecological communities. She meets with the 

atmospheric scientist Ken Caldeira, known for his pioneering work in ocean acidification (changing pH levels in seawater 

brought about by the absorption of growing levels of carbon dioxide), on the Great Barrier Reef off Australia and gives us a 

succinct — and scary — assessment of the deadly effect that growing acidity and rising temperatures are having on coral 

reefs (which, in turn, help support “thousands — perhaps millions — of species” directly or indirectly).

 

지칠 줄 모르는 미스 콜버트는 나무들이 단지 나무들일 뿐이지는 않은” 페루의 숲을 답파한다. “그 나무들은 양치류와 난초 그리고 

브로메리아로 덮여 있고 덩굴이 감겨 있어서 마치 식물원 같다.” 여기서 그녀의 가이드는 마일즈 실만이라는 이름의 숲 생태학자인데

그는 어떻게 지구 온난화가 생태 군락들을 재편하는지를 살펴 왔다그녀는 오스트레일리아 대보초 일대의 해수 산성화 (이산화탄소 

흡수량 증대에 의해 초래되는 해수의 PH 수준의 변화를 주제로 한 개척적인 연구로 유명한 대기 과학자 켄 칼데이라를 만나 산성화와 

상승하는 기온이 수천 어쩌면 수만 종의 종들을 직간접적으로 부양하는산호초에 끼치는 치명적인 영향에 대한 간명한 그리고 

소름끼치는 평가를 제시한다.

 

In another chapter, about the spread of invasive species (hastened by human travel and commerce), she investigates the 

case of a sudden bat die-off in New York and New England, brought about a cold-loving fungus that was “accidentally 

imported to the U.S., probably from Europe.” Accompanying wildlife and conservation experts on a hike into the chilly 

depths of Aeolus Cave in Vermont, she sees there a kind of bat hell — thousands of dead and dying bats littering the 

frozen ground, many of them crushed and bleeding underfoot.

 

(인간들의 여행과 교역에 의해 촉진되는침입종의 확산에 관한 다른 장에서그녀는 뉴욕과 뉴 잉글랜드에서 갑작스럽게 박쥐들이 

떼로 죽어갔던 경우를 조사한다그 사태를 초래한 것은 아마도 유럽으로부터 우연히 미국으로 들어오게 된” 호냉성 균류였다

버몬트의 에올루스 동굴의 차가운 심부로 야생 및 보존 전문가를 동반한 채 들어가 그녀는 일종의 박쥐 지옥을 보여준다얼어붙은 

지면에 수천마리의 죽거나 죽어가고 있는 박쥐들이 흩어져 있으며 그것들 중 상당수는 발에 밟혀 으깨져 피를 흘린다.

 

Ms. Kolbert is nimble at using such dramatic scenes to make sense of larger ideas. In the course of this volume, she 

traces the history of human understanding of the concept of extinction (which first developed thanks largely to the animal 

now known as the American mastodon and the work of the naturalist Georges Cuvier in revolutionary France), and she 

describes how the understanding of annihilation by catastrophe modified

 

미스 콜버트는 큰 생각을 이해시키기 위해 그러한 극적인 장면들을 이용하는데 능하다논의를 진행하는 가운데 그녀는 멸종 개념 

이 개념은 대체로 현재 아메리카 마스터돈으로 알려져 있는 동물과 혁명기 프랑스의 박물학자 조르쥬 쿠비에의 저작 덕분에 처음 

안출되었다 - 이 이해되어 온 역사를 추적하고 멸종에 대한 이해가 지각대변동에 의해 어떻게 변했는지 기술한다.

 

Whether it was the giant asteroid that took out the dinosaurs at the end of the Cretaceous period (one geologist says, 

“Basically, if you were a triceratops in Alberta, you had about two minutes before you got vaporized”) or the glaciation 

believed to have brought an end to the Ordovician period, catastrophes have the effect of fundamentally altering the rules 

of the survival game. “Traits that for many millions of years were advantageous all of a sudden become lethal,” Ms. Kolbert 

writes, adding that it may be “the very freakishness of the events” that made them so deadly, forcing organisms to contend 

with conditions for which they were “evolutionarily, completely unprepared.”

 

백악기 말에 디노사우르스를 멸종시켰던 것이 거대 소행성이었든 (한 지질학자의 말에 따르면, “앨버타에 살던 트리케라톱스는 

소행성이 충돌한지 2분 안에 증발되었을 것이다”) 오드로비스기를 마감시켰던 것으로 믿어지는 빙하화였든지각대변동은 생존게임의 

규칙을 근본적으로 변경시키는 효과를 낳는다미스 콜버트는 수백만 년 동안 이점이었던 특질들이 갑자기 치명적인 특질들이 된다

고 쓰고는 그것들을 그토록 치명적이 되게 한 것은 사태의 바로 그 변덕스러움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인다유기체들이 진화론적으로 

전적으로 준비되어 있지 않았던” 조건들에 맞서도록 강제되었다는 것이다.

 

Today’s deadly change agent, Ms. Kolbert observes, is man himself. And by the end of this book, she’s left us with a 

harrowing appreciation of the ways in which human beings have been altering the planet: hunting to death big mammals 

(like the mammoth or giant sloth or, more recently, elephants and big cats); introducing alien (sometimes invasive) species 

to regions where they disrupt a delicate ecological balance; and altering the geologic surface of the earth (damming major 

rivers, mowing down forests and cutting up habitats in ways that impede migration).

 

미스 콜버트의 소견으로는오늘날의 치명적인 변화 작인은 인간 자신이다이 책의 말미에서 그녀는 인간들이 지구를 변모시켜 

왔던 방식들에 대한 통렬한 평가를 내 놓는다: (매머드자이언트 나무늘보더 최근에는 코끼리와 대형 고양이과 동물들 같은대형 

포유류들을 죽음으로 내몬 사냥예민한 생태계 균형을 깨뜨리는 외래종 (때로는 침입종)의 도입그리고 (이동이 불가능해지는 

방식으로 큰 강들에 댐을 쌓기삼림을 벌채하기서식지를 조각조각 내기 등의지구의 지질학 표면의 변형.

 

Most significant, she says, has been mankind’s effect on the atmosphere. By one estimate cited by Ms. Kolbert, the 

combination of fossil fuel use and deforestation has caused the concentration of carbon dioxide in the air to rise “by 40 

percent over the last two centuries,” while making the concentration of methane (“an even more potent greenhouse gas”) 

more than double.

 

그녀는 가장 심각한 것은 인간들이 대기에 끼친 영향이었다고 말한다미스 콜버트가 이용한 추정치에 따르면화석연료 사용과 

삼림벌채의 결합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지난 이 세기 동안 약 40%” 증대시켰다. (훨씬 더 강력한 온실 가스인메탄의 농도는 

두 배 이상 증대했다.

 

Over the years, Ms. Kolbert writes, “a number of different names have been suggested for the new age that humans have 

ushered in”: including the “Catastrophozoic era,” the “Homogenocene,” the “Myxocene” (from the Greek word for “slime”) 

and the “Anthropocene.”

 

미스 콜버트는 세월이 흐르는 동안 “Catastrophozoic era,” the “Homogenocene,” (“악취나는 것을 뜻하는 그리스 낱말에서 온

the “Myxocene” 그리고 “Anthropocene” 등등 인간들이 선도해 왔던 새 시대를 두고 여러 가지 이름들이 제안되어 왔다고 

쓴다.

 

Human-driven change is happening faster than ever — “warming today is taking place at least 10 times faster than it did 

at the end of the last glaciation,” she writes — and its fallout looks to be devastating. “It is estimated,” Ms. Kolbert says, 

“that one third of all reef-building corals, a third of all freshwater mollusks, a third of sharks and rays, a quarter of all 

mammals, a fifth of all reptiles, and a sixth of all birds are headed toward oblivion. The losses are occurring all over: in 

the South Pacific and in the North Atlantic, in the Arctic and the Sahel, in lakes and on islands, on mountaintops and in 

valleys.”

 

인간들이 추동시키는 변화는 그 어느 때보다도 더 빨리 일어나고 있다그녀는 오늘날 온난화는 마지막 빙하기가 끝날 무렵보다 

적어도 열배 이상 빠른 속도로 일어나고 있다고 쓴다그리고 그것의 귀결은 파괴적이다미스 콜버트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보초를 

형성하는 모든 산호들의 삼분지 일모든 민물 연체동물의 삼분지 일상어와 가오리의 삼분지 일모든 포유류의 사분의 일모든 

파충류의 오분의 일그리고 모든 조류의 육분의 일이 멸종될 것으로 추정된다상실은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다남태평양과 

북대서양에서극지와 사하라 사막에서호수들과 섬들에서산정들과 계곡들에서.”

 

Ms. Kolbert shows in these pages that she can write with elegiac poetry about the vanishing creatures of this planet, but 

the real power of her book resides in the hard science and historical context she delivers here, documenting the mounting 

losses that human beings are leaving in their wake.

 

미스 콜버트는 이 책에서 그녀가 지구의 사라져 가는 생물들에 관해 시정이 넘치는 글을 쓸 수 있음을 보여준다그러나 이 책의 

진정한 힘은 인간들이 자신들의 족적 뒤에 남겨놓은 증대해온 상실들을 기록하면서 그녀가 알려주는 엄밀한 과학과 역사적 맥락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