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식의 멋진 과학] 개는 윤리적 동물이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7/16/2010071601217.html

입력 : 2010.07.17 03:04 / 수정 : 2010.07.18 09:37

 

The Ethical Dog

By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http://www.scientificamerican.com/article.cfm?id=the-ethical-dog

 

 

 

인식: 개가 놀이를 하면서 서로 격렬하게 물어뜯거나 올라타는 행동을 하지만 끝내 싸움으로 확대되지 않는 까닭은 네 가지 규칙을 따르기 때문이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When canids and other animals play, they use actions such as vigorous biting, mounting and body slamming that could be easily misinterpreted by the participants. Years of painstaking video analyses by one of us (Bekoff) and his students show, however, that individuals carefully negotiate play, following four general rules to prevent play from escalating into fighting.

 

영어 문장 중에서 단어들을 솎아내 보자

 

When canids play, they use actions such as vigorous biting, mounting . following four rules to prevent play from escalating into fighting.

 

그러면 이인식 교수의 문장이 만들어진다.

 

 

 

이인식: 첫째, 놀고 싶다는 뜻을 분명히 전달한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Communicate clearly. Animals announce that they want to play and not fight or mate.

 

솎아낸 문장: Communicate clearly. announce that they want to play .

 

 

 

이인식: 개는 놀이를 하고 싶으면 뒷다리를 세운 채 앞다리를 웅크리는 자세로 상대방을 꼬드긴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Canids use a bow to solicit play, crouching on their forelimbs while standing on their hind legs (above).

 

솎아낸 문장: Canids use to solicit play, crouching on their forelimbs while standing on their hind legs.

 

뒷다리를 세운 채 앞다리를 웅크리는 자세로가 훌륭한 번역인 것 같지는 않지만 ...

 

 

 

이인식: 이 자세는 노는 동안에 항상 나타나는 모양새이므로 상대방은 그 뜻을 헤아릴 수 있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Bows are used almost exclusively during play and are highly stereotypedthat is, they always look the sameso the message Come play with me or I still want to play is clear.

 

솎아낸 문장: Bows are used during play …—that is, they always look the sameso the message is clear.

 

Bows이 자세로 바꾸었을 뿐이다.

 

 

 

이인식: 개는 상대가 놀고 싶다는 뜻을 나타낼 때 금방 눈치 챌 수 있기 때문에 언제든지 싸우지 않고 잘 지내는 것이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Even when an individual follows a play bow with seemingly aggressive actions such as baring teeth, growling or biting, his companions demonstrate submission or avoidance only around 15 percent of the time, which suggests they trust the bows message that whatever follows is meant in fun. Trust in one anothers honest communication is vital for a smoothly functioning social group.

 

솎아낸 문장: which suggests they trust the bows message that whatever follows is meant in fun. for a smoothly functioning social group.

 

이번 문장에는 창작이 많이 들어갔다. fun놀고 싶다로 바뀌었고, smoothly functioning social group싸우지 않고 잘 지내는으로 바뀌었다.

 

 

 

이인식: 둘째, 상대방을 배려한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Mind your manners.

 

 

 

이인식: 개는 놀이 상대의 능력을 감안해서 서로가 대등한 입장이 되도록 노력할 줄 안다. 상대의 능력이 뒤처지면 스스로 자신을 불리한 입장이 되게 하거나 상대와 역할을 바꾸어줌으로써 상대가 자신과 엇비슷한 위치에서 놀이를 할 수 있도록 마음을 써준다는 것이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Animals consider their play partners abilities and engage in self-handicapping and role reversing to create and maintain equal footing.

 

 

 

이인식: 셋째, 자신의 실수를 인정한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Admit when you are wrong.

 

 

 

이인식: 놀이를 하다 보면 때때로 상대방에게 상처를 주는 등 실수를 저지르게 마련이다. 이런 경우 개들은 꼭 사람처럼 상대방에게 잘못을 빈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Even when everyone wants to keep things fair, play can sometimes get out of hand. When an animal misbehaves or accidentally hurts his play partner, he apologizesjust like a human would.

 

솎아낸 문장: play can sometimes get out of hand. When an animal misbehaves or accidentally hurts his play partner, he apologizesjust like a human would.

 

 

 

이인식: 가령 상대를 심하게 물었을 때는 앞다리를 웅크리고 앉아서 "미안하다. 제발 더 놀아 달라. 앞으로 페어플레이를 하겠다"는 뜻을 전달한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After an intense bite, a bow sends the message, Sorry I bit you so hardthis is still play regardless of what I just did. Dont leave; Ill play fair.

 

솎아낸 문장: After an intense bite, a bow sends the message, Sorry …—…. Dont leave; Ill play fair.

 

 

 

이인식: 대개 잘못을 용서해주고 놀이가 계속된다. 상대를 이해하고 관용을 베푸는 행동은 놀이를 하는 동안 자주 나타난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For play to continue, the other individual must forgive the wrongdoing. And forgiveness is almost always offered; understanding and tolerance are abundant during play as well as in daily pack life.

 

솎아낸 문장: For play to continue, . And forgiveness is almost always offered; understanding and tolerance are abundant during play .

 

 

 

이인식: 넷째, 정직하게 행동한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Be honest.

 

 

 

이인식: 잘못을 사과할 때 거짓이 없어야 한다. 만일 잘못을 뉘우치지 않거나 불공정한 행동을 계속하면 그 개는 추방된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An apology, like an invitation to play, must be sincereindividuals who continue to play unfairly or send dishonest signals will quickly find themselves ostracized.

 

솎아낸 문장: An apology, must be sincereindividuals who continue to play unfairly or send dishonest signals will quickly find themselves ostracized.

 

send dishonest signals잘못을 뉘우치지 않거나로 바뀌었다.

 

 

 

이인식: 집단에서 쫓겨난 개는 수명이 단축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This has far greater consequences than simply reduced playtime; for instance, Bekoffs long-term field research shows that juvenile coyotes who do not play fair often end up leaving their pack and are up to four times more likely to die than those individuals who remain with others.

 

솎아낸 문장: coyotes end up leaving their pack and are up more likely to die .

 

이인식, 원문에는 코요테 이야기로 나오는데 개 이야기로 둔갑시켰네요.

 

 

 

이인식: 놀이를 하는 동안 집단의 규범을 위반하면 생존에도 위협이 되는 셈이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Violating social norms, established during play, is not good for perpetuating ones genes.

 

원문에는 유전자에 대해 이야기했는데 개체의 생존에 대한 이야기로 바뀌었다.

 

 

 

이인식: 이를테면 개들도 사람처럼 생존의 기회를 증대시키기 위해 엄격한 규칙에 따라 페어플레이를 한다는 것이다.

 

MARC BEKOFF and Jessica Pierce: Canids, like humans, form intricate networks of social relationships and live by rules of conduct that maintain a stable society, which is necessary to ensure the survival of each individual.

 

솎아낸 문장: Canids, like humans, live by rules of conduct , which is necessary to ensure the survival of each individual.

 

엄격한을 추가하는 놀라운 창작력!

 

 

 

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다음 글이다.

 

한국 과학칼럼의 현실

http://evopsy.egloos.com/3968609

 

그 글에서는 [이인식의 멋진 과학: 가십도 쓸모있다]라는 글이 어떤 식으로 표절을 했는지 보여준다.

 

 

 

조선일보는 이인식 교수가 상습적으로 표절을 한다는 사실을 몰랐을까? 아니면 이 정도는 표절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일까? 아니면 표절은 한국 학계의 관례니까 별로 상관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아니면 1등 표절 신문이 되고 싶은 것일까?

 

이인식 씨는 과학문화연구소장이라는데 거기에서는 표절문화도 연구하고 장려하나?

 

이인식 씨는 KAIST 겸임교수라는데 KAIST는 자기 학교 교수가 표절을 해도 신경 안 쓰는 대학교인가?

 

 

 

2010-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