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의 기원, 생명의 다양성과 인간 소멸의 자연학, 리라이팅 클래식 10, 성관 지음, 그린비, 2010 4, 초판 1.

 

 

 

진화 생물학에 대해 잘 모르는 아마추어가 다윈의 『종의 기원』이 좋아서 열 번이나 읽는 것은 나쁜 일은 아니다. 그리고 자기 나름대로 생각을 정리해 보는 것도 좋다. 박성관은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여 무려 900쪽이나 되는 책을 썼다. 그 노력이 가상하다. 내용이 엉터리지만 아마추어는 그럴 수도 있는 일이다.

 

그런데 그런 엉터리 내용 중 상당 부분이 잘난 척이라는 점 때문에 눈살을 찌푸리게 된다. 박성관 20세기 주류 진화 생물학계보다 자신이 진화 생물학에 대해 더 잘 안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박성관은 진화 생물학자들을 가르치겠다고 나선다. 여기까지는 약간 짜증이 나는 정도다. 뭘 잘 모르면 자신이 뭔가 대단한 것을 안다고 착각할 수도 있는 일이다. 아마추어가 그럴 수도 있다.

 

그런데 그런 엉터리 책을 <그린비>라는 출판사에서 정식으로 출판해 주었다. 이젠 짜증이 더 커진다. 하지만 이 정도라면 <그린비> 편집부의 안목을 비웃어 주는 것으로 끝낼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이 엉터리 책과 저자 박성관이 한국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다. 박성관 2009년에 TV에 출연할 수 있었다. 거기서 짧은 시간이나마 진화 생물학에 대해 헛소리를 할 수 있었다. 이것에 대해서는 다음 글을 참조하라.

 

『강수돌, 진중권, 박성관, 진화론에 대한 무식을 자랑하다: TV, 책을 말하다> 327회를 보고』

http://cafe.daum.net/Psychoanalyse/NSiD/370

 

게다가 여러 신문에서 그의 책을 비중 있게 다루어 주었다.

 

[Book cafe] '종의 기원, 생명의 다양성…' 저자 박성관

"다윈이 주장한 자연선택설 적자생존으로 좁혀져선 안돼"

김지원 기자 eddie@hk.co.kr

http://news.hankooki.com/lpage/culture/201004/h2010043022284684210.htm

 

인문학으로 다시 본 종의 기원

[자연과학] 종의 기원, 생명의 다양성과 인간 소멸의 자연학/박성관 지음

이새샘 동아일보 기자 iamsam@donga.com

http://news.dongascience.com/HTML/News/2010/05/01/20100501100000000102/201005011000000001020110000000.html

 

무한진화·인간소멸…‘불온한 다윈’을 복권하다

한승동 선임기자 sdhan@hani.co.kr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418642.html

 

“모든 존재는 고유하며 특별한 것”

■ 지은이와 함께 / ‘종의 기원’ 다시 쓴 박성관

한승동 선임기자·사진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418642.html

 

[책과 삶]딱딱했던 ‘종의 기원’ 친절해졌네

김재중 기자 hermes@kyunghyang.com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418642.html

 

<'종의 기원' 친절하게 다시 쓰기>

김지연 기자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0/04/27/0200000000AKR20100427207000005.HTML?did=1179m

 

다윈과 진화 생물학에 대한 쓰레기 같은 책이 명작으로 둔갑해 버린 것이다. 안 그래도 한국의 진화 생물학은 상당히 취약한데 이제는 막 진화 생물학을 접하는 사람들이 엉터리 정보에 노출되게 생긴 것이다.

 

박성관을 둘러싼 이런 현상에서 중요한 것은 박성관 자신이 아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뭘 잘 모르는 아마추어가 잘난 척 하는 것은 별로 큰 일이 아니다. 세상에는 그런 사람들이 아주 많다. 문제는 그것이 한국 사회에서도 통하고 있다는 점이다. 무식하거나 돈 밖에 모르는 출판사 편집자들, 방송사 PD, 신문사 기자들이 그런 일에 한 몫 하고 있다. 이 글은 직접적으로는 박성관의 책이 얼마나 쓰레기 같은지를 비판하고 있지만 그런 책이 상당히 잘 유통되게 만드는 사람들에 대한 비판이기도 하다.

 

내가 박성관을 한심한 아마추어라고 부르는 이유는 진화 생물학과 관련된 학위가 없기 때문이 아니다. 학위로 말하자면 나는 아예 학위 자체가 없다. 나는 단지 그의 책이 진화 생물학에 대한 온갖 헛소리들로 가득 차 있기 때문에 그를 아마추어라고 부르는 것이다.

 

 

 

본격적으로 비판하기 전에 박성관이 이 책의 프롤로그에서 무슨 말을 하는지 먼저 살펴보자.

 

저명한 과학도서 번역가 이한음 선생의 아주 재미있는 일화를 소개해 드리겠다. (7)

 

이한음 선생은 여러분도 잘 아시다시피 생물학을 전공하고 여러 권의 저서도 낸 바 있으며, 우리 독자들을 위해 수많은 과학도서들을 깔끔한 문체로 번역해 주신 고마운 분이다. (8)

 

이한음의 번역에 대해 칭찬 일색인데 내 생각은 다르다. 그의 번역은 나의 기준에 비추어 볼 때 수준 이하다. 이한음이 어떤 식으로 번역하는지는 아래의 번역 비판을 참조하라.

 

『악마의 사도(이한음 옮김)』 번역 비판 - 1장의 머리말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2Xi/19

 

『악마의 사도(이한음 옮김)』 번역 비판 - 1장의 1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2Xi/20

 

『만들어진 신(이한음 옮김)』 번역 비판 – 6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2Xi/30

 

 

 

창조론에는 이해고 오해고 간에 검토해 볼 수 있는 근거라는 게 없다. 창조론자들은 다만 진화론이 해명하지 못한 것들이 얼마나 많은지를 지적할 뿐이다. (12)

 

다만 진화론은 이런저런 의문점도 있지만 얼추 수용할 수 있는 데 반해, 창조론은 도대체가 너무 황당해 보이는 것이다. 다수의 사람들이 창조론을 반대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13)

 

이것은 다윈 이전의 창조론의 역사와도 유사한 측면이다(물론 똑같지는 않지만). 창조론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거치면서 녹록지 않은 합리적 근거를 보유하고 있었던 반면, 진화론은 한없이 엉성한 논리에 빈약한 근거들밖에 없는 상태였다. 진화론은 종교에 의해 탄압을 받기 이전에 이론적으로나 실제적인 근거에서 창조론에 한참 밀리고 있었다. 천문학의 경우와 다른 점은 다윈의 등장 이후 진화론이 단기간에 전세를 역전시켰다는 사실이다. (15)

 

현재에는 다수의 사람들이 창조론을 반대한다고 했는데 그런 것 같지 않다. 나라마다 다르겠지만 전체적으로 여전히 창조론이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같은 나라에서는 창조론이 대중 사이에서는 압도적으로 우세하다.

 

12쪽에서는 창조론에는 이해고 오해고 간에 검토해 볼 수 있는 근거라는 게 없다라고 말했다가 15쪽에서는 창조론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거치면서 녹록지 않은 합리적 근거를 보유하고 있었던 반면이라고 말한다. 뭐 하자는 건가?

 

19세기 진화론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다윈의 『종의 기원』이 출간되기 전에 진화론자는 눈과 같이 고도로 복잡하고 정교한 기관에 대해 제대로 된 설명을 전혀 제시할 수 없었다. 다윈의 자연 선택 이론이 멘델의 유전 이론과 제대로 만난 것은 1930년대다. 따라서 다윈은 유전 문제에 시비를 거는 사람들에게 제대로 답할 수 없었다.

 

하지만 『종의 기원』 출간되기 이전이든 이후든 19세기에 진화론이 창조론에게 과학적 기준으로 밀렸다고 보기 힘들다. 진화론이 매우 엉성하게 진화의 메커니즘을 설명하려고 했다면 창조론은 아예 설명을 하지 않고 신이 그렇게 만들었다라는 말을 반복할 뿐이었다. 어떤 사람이 에베레스트 등반을 시도했다가 반도 못 오르고 실패하고 이덕하는 가만히 집에 있었다고 하자. 이 때 에베레스트 등반에 이덕하가 더 성공했다고 보기는 힘들다.

 

당시 창조론자는 진화의 메커니즘과 관련하여 진화론자들이 헤매는 것을 비웃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것은 진화론의 약점을 보여주는 것이지 창조론의 강점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 『종의 기원』이 출간되기 이전에도 대진화가 일어났는지 여부에 대해서 진화론자들은 상당한 근거를 쌓았다. 이런 면에서는 진화론자가 창조론자보다 과학적 근거를 더 잘 댈 수 있었다.

 

 

 

지난 150년간 부르주아들(혹은 근대인들)은 다윈의 생각을 근대적 메스로 끊임없이 수술하고 성형하였다. 우선 다윈의 과학 비판은 종교 비판으로 협소화시켰다. 자연선택은 자연도태와 적자생존으로 변형시켰고 생존투쟁과 상호의존은 생존경쟁으로 바꿔쳐 버렸다. 그리하여 다윈은 종교비판가이자 부르주아적 가치의 대변자로 타락했다. 우리가 아는 다윈이 탄생한 것이다. (18)

 

그럴 때 우리는 그의 생각이 얼마나 불온한 것이었는지, 그리고 왜 그 불온성이 거세되어야 했는지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18)

 

진화 생물학에 대해 아는 바가 거의 없는 박성관은 그런 식으로 느낄지 모르겠다. 20세기에 진화 생물학은 다윈의 이론 중 잘못된 부분들을 바로 잡고 성 선택 이론처럼 잠시 묻혀 있던 것을 꺼내서 많이 발전시켰다. 또한 그의 대담한 뜻을 이어받은 진화 심리학자들은 과감하게 인간의 마음에 진화 생물학은 적용시키고 있다.

 

물론 사회 과학에까지 침투하려는 진화 심리학의 불온성을 거세하려는 사람들이 있었으며 여전히 있다. 하지만 그런 불온한 정신을 이어받은 사람들은 박성관이 뒤에서 비판하는 소위 유전자 환원론자들 즉 William Hamilton, George Williams, Robert Trivers, Richard Dawkins 같은 사람들이다.

 

 

 

2010-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