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 년 전에 일부 정신분석가들이 자폐증에 대한 부당한 낙관론을 퍼뜨렸다. 그들에 따르면 냉담한 부모가 자폐증을 만들어낸다. 따라서 모든 부모가 냉담하지 않게 자식을 대한다면 세상에서 자폐증은 사라질 것이다. 그들은 안 그래도 자식 때문에 마음이 아픈 부모에게 또 다른 상처를 주었을 것이다.

 

그들은 상관 관계와 인과 관계를 제대로 구분하지 못했기 때문에 자폐증에 대한 그런 황당한 환경 결정론에 빠졌다. 관찰자가 보기에 자폐아의 부모가 자폐아를 대할 때 냉담하게 행동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것은 자폐증의 원인이라기보다는 결과다. 자폐아의 부모가 처음부터 그러는 것은 아니다. 처음에는 자폐아의 부모도 다른 부모와 마찬가지로 자식을 대한다. 하지만 몇 달 또는 몇 년이 지나도 자폐아가 통상적인 반응을 거의 보이지 않기 때문에 부모가 포기하게 되는 것이다.

 

나는 자폐증에 대한 그런 낙관론을 경계한다. 자폐증은 유전적 이상에 따른 선천적 장애로 보인다. 따라서 통상적인 환경만 제공하면 자폐증이 사라질 것이라는 기대는 공상인 것 같다.

 

 

 

정신 지체를 정의하는 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통상적인 환경에서 자랄 때 지적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정신 지체를 정의할 수도 있지만 어떤 식으로 가르치더라도 지적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정의할 수도 있다.

 

청각 장애자는 정신 지체자인가? 통상적인 환경을 적용한 정의에 따르면 어떤가? 과거에는 수화가 없었다. 따라서 수화가 없는 환경이 통상적인 환경이었다. 인간의 지적 활동 중 상당 부분이 언어에 의존한다. 수화가 없는 환경에서 청각 장애자는 언어를 배울 수 없었으며 따라서 정신 지체자로 분류될 수 있었다. 반면 현대 선진 산업국에서는 청각 장애자가 보통 수화를 배운다. 따라서 통상적인 환경을 적용한 정의에 따르더라도 현대 선진 산업국이라는 환경에서는 청각 장애자가 정신 지체자로 분류되지 않는다. 그리고 이상적인 교육 환경을 적용한 정의에 따르면 청각 장애자는 정신지체자가 아니다. 왜냐하면 이상적인 교육 환경에는 수화도 포함될 것이기 때문이다.

 

 

 

Cosmides & Tooby 같은 진화 심리학자들은 대량 모듈성(massive modularity) 테제를 지지한다. 인간의 신체가 수 많은 모듈들 즉 부품들로 이루어졌듯이 인간의 뇌에 수 많은 모듈들이 있다는 것이다. 청각 장애자는 이런 부품들 중 청각과 관련된 부품이 고장 난 사람이다. 마음 盲: 자폐증과 마음이론에 관한 과학에세이(Mindblindness: an essay on autism and theory of mind)』를 쓴 Simon Baron-Cohen은 자폐증자가 마음 읽기(mind reading) 모듈이 고장 난 사람이라고 주장한다.

 

청각 장애자 중에도 수화가 있는 환경에서도 지적 능력이 떨어지는 정신 지체자가 있다. 하지만 대다수 청각 장애자는 정신 지체자가 아니다. 과거에 수화가 없었기 때문에 지적인 것들을 배울 수 없었을 뿐이다.

 

자폐증자들 중 대다수는 인간 세계와 제대로 소통하는 법을 배우지 못한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수화가 없던 시절의 청각 장애자들처럼 단지 소통의 수단 또는 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환경이 없기 때문일까? 아니면 어떤 이상적인 교육 환경에서도 대다수 자폐아들은 정신 지체자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일까?

 

만약 Baron-Cohen의 말대로 자폐증이 단지 마음 읽기 모듈만 고장 난 것이라면 낙관론이 들어설 여지가 있다. 수화가 고장 난 청각 메커니즘을 대체할 수 있듯이 고장 난 마음 읽기 모듈을 대체할 무언가를 미래에 발견하거나 발명할 수 있을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2010-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