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8/08/2009080800228....


글쓴이는 독일 은행에서 서비스 정신의 실종을 본다. 하지만 역으로 한국의 과도한 빨리 빨리 문화를 비춰볼 수도 있다.

오랜 독일 유학생활을 마치고 돌아온 지인들은 하나같이 한국에서는 일상 생활의 리듬이 독일의  세 배는 되는 것

같다고 입을 모은다. 그들의 자녀들은 클뿐만 아니라 빠르기도 한 또래들과 선생님들의 목소리에 적응하느라 몇 달을

보내야 한다. 빨리 빨리에 비해 늘 생산성은 뒤처지는 일터의 불이 꺼지면 먹고 마시고 노는 곳들이 그 일터의 속도를

그대로 이어 받으며 불야성을 이룬다. 다음날 출근'은' 지장이 없을 정도로 적당히 부대끼다 들어오더라도 2-3분이면

영화 한편을 받을 수 있는 광랜이 대기하고 있다. 독일같은, 밤이 되면 '심심'해지는 나라 사람들 눈에는 이런 한국이

활력 넘치는 나라로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내가 보기에 한국에 넘치는 것은 활력이 아니라 '정신없음'이다.



당근 독일 자본주의라고 해서 돈이 빨리 돌아다니는 것의 장점을 모르지는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굳이 악셀을 밟지 않는

독일 은행은 진짜 여유있게 사는 나라를, 빠른 결과보다는 정확한 결과에 매달리는 나라를, 세 손가락 안에 드는 '공업' 대국

을 가리킨다.  대저 선진국이란 빨리 빨리가 애초 불가능한 영역에서 확고부동한 기반을 잡고 선두를 지키는 나라들이다.

금융업과 서비스업의 비중이 아무리 높아도 결국 미국은 대양같고 산맥같은 기초과학과 기술 사이의 매끄러운 선순환으로,

질높은 인문교육을 제공하는 세계최고의 대학들이 만들어내는 인력들로 살아가고 움직이는 나라이다. 천민 자본주의적으로

변형된 천리마 정신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한국은 지구상에서 인류가 사라지는 그 날까지 핸드폰이나 메모리 반도체의

세대교체를 남달리 빨리 하는 것 따위에서나 두각을 나타내는, 조금 잘 사는 중진국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