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개혁 좌파들은 호남 지역주의를 너무 좋아한다. 매사에 호남 지역주의 얘기가 빠지는 법이 없다. 영남 비판에 대해서는 지역 화합론을 내세우며 언급 자체를 가로막는 그들은 호남 지역주의에 대해서는 지대한 관심을 보인다. 민주 개혁 세력 제1의 공적은 호남 지역주의 세력이며, 이들을 타파하지 않고서는 민주 개혁 세력이 거듭날수 없다는 것이다. 물론 대한민국 제1의 공적이 영남 패권주의 세력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귀를 막고 모른체 하며, 그 얘기를 한 사람을 오히려 지역주의라고 공격을 한다.

한나라당의 영남 지역주의에 대해 언급하면 한나라당은 어차피 가망없는 당이니 아예 언급을 할 필요가 없다며 비난의 예봉을 다시금 민주당과 호남으로 돌리려고 애를 쓴다. 물론 그들은 평소에 한나라당과 이명박을 잡아 죽일듯이 증오하며 비판해왔다. 한나라당이 비판할 가치도 없는 가망없는 정당이므로 정책이나 이념 영역에서의 비판 역시 할 필요 없는것 아닌가?

나는 이들이 말하는 "민주당 호남 지역주의"가 구체적으로 뭘 의미하는지 알수 없다. 호남과 개혁 세력이 연합한게 잘못되었다는 것일까? 호남 몰표가 잘못되었다는 것일까? 아니면 민주당의 지역지분을 호남이 점유하고 있다는것이 잘못되었다는 것일까? 만약 호남과 개혁의 연합 자체를 부정하고 비판한다면 민주당에서 호남색을 빼는 것이 최우선 과제가 되는게 맞다. 그런 전제를 가지고 민주당과 호남의 분리를 시도하는 노력은 호남 유권자 입장에서 속쓰리긴 하지만 납득이 안가는 것은 아니다. 비호남 개혁파의 입장에서 지역색 없는 개혁 정당을 요구하는 것은 일종의 소비자 권리 차원에서 정당성을 가질수 있다.

난감한 것은 호남과 개혁의 연합을 긍정하거나, 호남에게 개혁 의무를 부과하는 이들이 권리의 문제에 있어서는 유독 호남과 개혁을 분리하려 한다는 것이다. 그들은 호남과 개혁의 연합은 긍정하면서, 그 연합의 자연스러운 결과로서 개혁 세력에서 호남이 다수를 차지하는 것은 호남 지역주의라고 비판한다. 영남 지역패권 세력이 호남의 결성을 와해하기 위해 동원된 호남 지역주의라는 마타도어적 개념이 개혁 세력 내부의 호남세를 비난하는데 활용되고 있다. 영남 지역 패권 세력이 논하는 호남 지역주의가 호남의 결성 그 자체였다면, 경상도 개혁좌파들이 비난의 대상으로 삼는 호남 지역주의는 개혁 세력 내부에서의 호남세 그 자체이다. 모두다 호남의 존재 그 자체를 탈규범적으로 비난한다는 점에서 인종주의의 혐의를 벗을수 없다. 그 논거의 안쪽으로 소급해 들어갈수록 그들이 문제삼는 본질은 결국 "호남 그 자체"임을 알수 있다.

내가 국참당의 창당에 대해 나름대로 긍정적인 이유는, 거기에 호남과 개혁의 연합 자체를 부정하려는, 논리적으로 일관된 정치적 지향이 담겨 있을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었다. 연합 그 자체에 대한 부정은 호남의 권리와 의무를 동시에 소멸시키는 논리로 작동할수 있으며, 이것은 호남에게 아주 반가운 소식이다. 그러나 그들은 탈호남과 친영남을 동시에 추구했던 열린우리당의 전철을 밟고 있는 듯 하다. 열린우리당은 지역과 이념의 분리라는 전제아래 탈호남을 추구했으면서, 동시에 친영남을 모색하는 모순을 보였다. 그리고 어려울때마다 호남에 쫒아가 표를 구걸함으로서 결국 온전한 탈호남도 이루지 못했다. 그들은 호남의 의무를 긍정하되 권리는 부정하면서, 그 권리를 부정하는 모습을 영남 유권자에게 보여줘 표를 얻고자 하는 새로운 형태의 반호남주의 컨센서스를 개발해 냈다. 그리고 그 원천기술을 가진 유시민은 열심히 열린우리당 시즌2를 재탕하고 있는 듯 하다. 경기도 지사 선거때는 자기가 그토록 구태 지역주의 정치인이라고 비난했던 권노갑에게 찾아가 지지를 구걸했으면서, 선거가 끝나자 엉뚱하게도 김대중 자서전의 객관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모습은, 순수한 탈지역주의 스탠스에서 호남 지역주의를 비난하는 척 하며 실상은 은밀한 형태의 반호남주의를 영남 유권자에게 어필하는 영남 인종주의의 한 전형이다. 그리고 민주당에게 호남 표를 내놓으라고 협박질 하는 것은 호남의 권리를 부정하면서 호남의 의무를 계속 강요하는 호남 머슴론의 한 전형이다.

나는 유시민이 지금부터라도 호남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으면, 아예 그 머릿속에서 호남이라는 두 글자를 지워버린다면, 그를 적극 지지할 마음이 있다. 호남을 위해 목소리 높일 필요도 없고, 영남 패권주의 비판할 필요도 없고, 대구의 아들 운운하며 친영남 행보를 해도 좋으니, 제발 호남에 대한 관심 자체를 거두어 준다면, 호남에 의무만을 부과하며 권리는 부정하는데다가, 호남의 권리를 부정하는 모습을 통해 영남에 어필하는 패륜적 반호남 주의만 멈추어준다면 나는 그를 위한 적극적 지지자가 되 줄것이다. 그는 개혁 세력에서 흥행의 불쏘시개가 될만큼의 매력과 정치력을 지닌 인물이기 때문이다.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라면 한나라당 출신 손학규도 밀 판에 유시민을 지지못할 이유가 없다. 물론 유시민이 처한 정치적 체크메이트 상태에 비춰 보건데, 그가 지금의 행보를 멈출 이유는 없다. 이미 호랑이 등에 타버렸기 떄문에, 결판을 짓지 않고는 이 치킨게임을 끝내기 힘들것이다. 그게 유시민의 업보다. 개인적으로 인간 유시민이 대입 시험에서 수학 점수를 자기 실력대로 받아 0점을 맞았다면 이런 비극이 없었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