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정두언에 이어 정태근까지 검찰 수사 비판에 가세했다. 한나라당을 민정당으로까지 비난하며 검찰 수사와 검찰 수사에 동조한 한나라당을 비판하고 있다. 특히 주목해야 할 부분은 정태근이 직접적으로 영포회의 지역성을 거론했다는 것이다. 



-------------------------------------------------------------------------

"정 의원은 나는 사찰이 권력 사유화의 유혹에 빠져든 소수세력이 ‘정부’가 아니라 ‘무리해서 확대한 자신들의 권력’을 지역적 인맥을 바탕으로 보호 유지하기 위해 국정을 농단하고 반인권적 불법행위를 자행한 것으로 이해한다"며 "정치에 개입해서는 안되는 국가정보원 직원에 의해 정치인에 대한 사찰이 이루어졌으며, 공직자의 윤리를 지원한다는 명목의 정부기관이 민간인과 정치인에 대한 사찰을 하였다"며 민간인-국회의원 불법사찰의 문제점을 열거했다.

그는 이어 "세간에서는 하드디스크에 저장된 내용이 밝힐 수 없는 내용이라 복구를 하지 못했다는 소문이 돌 정도로 검찰은 증거인멸을 막을 의지도 수사의 의지도 없었다"며 "더욱이 이 조직이 구성될 당시 42명 중 17명이 대구경북 출신이고, 이중 영일포항 출신은 8명이었고, 총 7팀 중 점검1팀의 한 직원이 6개월 동안 50건을 배당받을 정도로 광범위한 사찰이 이루어졌다

[출처] : 뷰스앤뉴스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66230



----------------------------------------------------------------------



사찰 피해자로 알려진 한나라당 정치인 3명은 공교롭게도 비영남 출신이다. 한나라당의 영남 편향에 비춰봤을때 이는 의미심장한 일이다. 당 지도부로 올라갈수록 비영남 출신을 찾기가 힘든 한나라당에서, 사찰 대상이 된 정치인 3명이 공통적으로 비영남이다? 결국 사찰의 기준에 영남이냐 아니냐 하는 일정한 기준이 있었다고 봐야 할것이다. 경상도, 그중에서도 대구 경북 중심으로 권력의 영역을 좁히고 강화하려는 추잡한 시도가, 국가기관에 의해 자행된 것이다.

사실 이전의 tk정부에서 이런 일은 필요하지도 않았다. 군부 독재를 기반에 둔 tk에 의한 전방위 지배가 워낙 탄탄했으므로, 국무총리실이 나서 여당 의원 뒤나 캐고다니는 조잡스러운 일을 할 필요도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민정당이 한나라당으로 진화하는 과정에서 지역적 색채는 상대적으로 약화되고, "보수"라는 이념적 정체성이 강화되면서, 권력 내부에서 지역 세력과 이념세력간의 갈등이 빚어졌고, 그것이 이 사태의 발단이 된것이 아닌가 싶다.

특히 10년 이상을 굶어온 tk의 권력욕이란, 단순히 tk가 권력 핵심을 차지하는 차원에 그치지 않고, 아예 과거와도 같은 철혈의 전방위적 지배 체제를 구축하는데 있는 것으로 보인다. 웬만해서는 영남의 주도권을 수용하는 한나라당의 비영남 세력조차 반발하게 만드는 이런 무식한 권력욕은 tk 지역 패권의 본질이 얼마나 잔혹무비한지를 보여준다. 이들은 보수세력 내부에서 조차 용납되기 힘들 정도로 상식적 컨센서스에서 벗어난 양아치 집단인 것이다.

나는 이 사태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흥미있게 지켜 볼것이다. 즉, tk의 권력욕이 만천하에 드러난 상황에서, 한나라당은 어떻게 될것인가? 지금과 같은 영남+보수의 연합체제가 앞으로도 존속될수 있을까? 영남에서 tk가 분리되는 식의 권력 구도 재편이 이루질수도 있을까?  그리고 유시민과 국참당은 지금처럼 계속 이 문제에 대해 언급 자체를 꺼려 할까? 한나라당에서 조차 tk에 대해 언급하기 시작한 이 시점에서조차 침묵하는 유시민의 추악한 이중잣대에 대해 우리는 어디까지 참아주어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