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나오토 일본총리의 이번 조선 식민지 침탈에 대한 사과는 사실 기대 이상의 수준인 것 같다. 국내 관련 단체들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라고 하지만, 사실 일본 총리들이 과거사 문제에서 이렇게 직설적으로 잘못을 인정한 사례는 거의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거기에 더해 이명박 대통령 역시 "그 진정성을 평가하고 앞으로 일본이 이를 어떻게 행동으로 실천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형식과 내용으로 봤을 때 일본은 총리 이하 전체 각료들이 일한 과거사 문제에 대해 한국측의 입장을 대폭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도 "그동안 일본 정부의 담화 내용이 동북아 국가 전체를 대상으로 한 것이었다면 이번에는 한국이라는 나라를 특정해 사과를 표명한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며 "그동안 나왔던 일본의 담화보다 그런 면에서 진일보한 것이다"고 말했다. 마치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일본의 총리 이하 각료들을 상대로 점잖게 나무라고 훈시를 하는듯한 느낌마저 들 정도이다.

여기에 더해 일본 정부는 조선왕실의궤를 비롯해 그동안 한국에서 약탈해간 문화재를 환수하겠다는 의지까지 자발적으로 밝히고 나섰다. 이번 환수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문화재 반환 폭을 확대하겠다는 언질까지 나왔다.

약간 어안이 벙벙하다. 심하게 말하면 일본 국가 전체가 갑자기 한국을 향해 무릎을 꿇고 항복하는 모양새랄까, 최근 한국과 일본이 전쟁을 했고 그 결과 일본이 항복 문서에 조인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든다.

일본 정부가 그동안 과거사 문제에서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는 데에 무척 인색했던 것을 생각해보면 이런 변화는 이해하기 힘든 현상이다.

인간사가 다 그렇지만 국제 관계에서도 느닷없는 변화라는 것은 있을 수 없다. 또, 일방적인 손해나 일방적인 승리도 있을 수 없다. 거래 관계가 기본이고, 기브앤테이크라고 봐야 한다. 중요한 것은 과연 무엇을 주고 그 댓가로 무엇을 얻었느냐 하는 점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일본 총리의 사죄 발언은 이명박 정부로부터 뭔가 상당한 가치를 받아낸 댓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우기 어렵다. 일본 총리의 발언이 파격적일수록 눈에 보이지 않게 우리쪽에서 일본측에 건넨 혜택과 권리도 일반인이 상상하기 어려운 수준 아닐까 하는 의심이 생긴다.

좀더 노골적으로 말하면 '이명박 이 병신새끼 이번에는 또 무엇을 일본에게 양보했을까, 그래서 그 댓가로 저렇게 얄팍한 립서비스를 얻어냈을까' 하는 의심이다.

일부에서는 독도 문제에 대해 이명박이 두드러진 양보를 하지 않았을까 하는 의심도 하지만 적어도 이렇게 눈에 뻔히 보이는 수작을 했을 가능성은 낮다. 그리고 솔직히 말해 독도 문제가 한일 양국의 가장 중요한 이해 관계가 걸린 문제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독도 문제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 아니라 양국 관계에서 1순위에 오를만큼 중요하지는 않다는 얘기다. 특히 한일 양국 모두 미국과의 관계를 최상위 구조로 놓고 그 하위구조 속에서 상대 국가와의 관계를 설정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간 나오토 총리는 이번 사죄 발언과 관련, 앞으로의 한일관계에 대해 “민주주의, 자유, 시장경제 등 같은 가치관을 갖고 있는 인접국끼리 협력함으로써 세계에 이바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세계의 큰 격동기라고 할 수 있는 정세에서 일.미.한(한.미.일) 3국이 동아시아 지역의 안정을 구축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한다.

결국 이번 일본 총리의 사죄 발언은 한미일 3국관계 보다 정확하게 말하면 미국이 한일 두 나라에 걸고 있는 이해관계에 의해 결정된 것이 아닌가 하는 판단을 하게 된다. 일본이 한국에서 저지른 과거사 문제에 대해 사과하는데 그 핵심 배경은 결국 미국과의 관계라는 점을 일본 총리의 발언에서 명백하게 읽을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번 일본 총리 사과 발언의 배경이 보다 분명해지는 것 같다. 천안함 사건의 처리, 동해에 이은 서해의 한미 합동 군사훈련 그리고 리비아 스파이 사건, 이란 경제제재... 나아가 이 모든 노력의 결정판인 중국 포위망의 구축에 이르기까지 하나의 그림이 점점 분명해지는 것으로 보인다.

결국 미국은 한국에서 얻은 이익의 댓가를 일본이 대신 한국에 치르게 한 것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물론 일본이 무작정, 얻는 것 없이 공짜로 한국에 그 사과를 던져주었을 리는 없다. 다만 그 채무의 이행은 보다 간접적인 형태로 그리고 시간 여유를 두고 이루어질 것이라는 점만을 확실하게 짐작할 뿐이다.

몇 달 전에 30대 중반 직장인과 얘기를 나눈 적이 있었는데 "이명박이 다른 것은 몰라도 외교나 대외관계에서는 참 잘하고 있다"는 평가를 하는 것을 보고 놀란 적이 있었다. 그 근거로 드는 것이 G20 회의 유치 등이었다. 그 친구도 나름 운동을 경험한 적이 있다는데...

이러니 앞으로도 우리나라 최고 지도자는 이명박 박근혜 이명박 김영삼 노태우 전두환 박정희 이승만 다시 박정희 이명박... 이렇게 쭉 이어지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