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안철수의 민주당 합당에도 뭔가 손학규의 냄새가 나는듯 합니다.
아직은 분명하게 드러나지 않았지만요
아래 박경철 관련 이야기가 나오니까 손학규에 대하여 다시 생각하게 되는군요

손학규는 아시다시피 혁통과 5:5통합으로 민주당 노빠당 만들고 총선 대선 말아먹은 일등공신입니다.
그런데 과거 통합 민주당 시절에도 노빠 박재승 박경철을 공심위에 불러들여 말아먹은 전력이 있습니다.
당시는 통합 민주당 혁통과는 민주 통합당 이거 묘한 데자뷰입니다.

손학규가 박재승 박경철에게 당하고도 또 친노혁통에게 넘어갔다는 것은 지도자로서 심각한 문제가 있는 사람입니다.
사실 두번다 개인의 사적 욕심을 챙기려다 친노에게 당한것입니다.

통합 민주당 대표시절에는 자기 사람 심으려고 박재승의 전횡을 눈감아주었고
혁통과 통합은 친노를 이용하여 자신이 대통령의 꿈을 이루어 보려는 생각에서 그렇게 말도 안되는 통합을 한겁니다.

이렇게 대의보다는 소탐대실하는 인간 두번이나 같은 수법에 당하는 인간은 앞으로 중요한 결정을 하는 정치 지도자 자리에 앉아서는 절대 안됩니다
손학규가 무너가 한자리하는 날 야당은 또 곡소리나는 날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