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을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에서 국참당이 정당소속을 빼기로 주장해서 난항이란다
투표는 후보자 개인을 보고도 하지만 정당이 주요한 고려요소이다
그런데 정당정치를 부정하는 이런 주장을 서슴없이 한다
그러면 천호선이나 유시민은 왜 정당을 만들어 나왔는가?

경기지사에서 민주당의 양보로 후보가 되었고 지원도 받았으면 은평을에서는 후보를 내지 말았어야 옳다
아니면 공평하게 단일화 협상을 해야 하는데 이건 정말로 삥뜯기 식이다
5공때 전두환 고스톱이라는 게 유행이었는데 국참당이 바로 이런식 정치를 하고있다
뭐든 내게 유리해야 하고 내마음대로 해야 한다
이게 유시민식 정치이다

이날 협상에서는 민주당이 참여당의 요구를 수용, 적합도 조사 방식으로 단일후보를 결정한다는데는 어느정도 의견접근이 이뤄졌으나 일부 세부 쟁점을 놓고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여당은 여론조사시 후보자의 소속 정당명을 빼고 ARS(자동응답전화)를 통해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민주당은 이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