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별로 맘은 없지만 그래도 애써 이해하자면 말이지.

언냐들 ice breaking이란 말 잘 알거야. 강연자가 청중들 대면했을 때 닫혀있는 마음을 열고 가깝게 느끼도록 하는 기법이지. 그 ice breaking,으로 가장 잘 쓰이는게 개인사나 가족, 또는 성적인 거야. 이 런 것들이 보편적이면서도 어떤 은밀한 것들을 본다는 느낌을 주기 때문에 청중들 마음을 쉽게 열게 만들거든. 사회 생활하는 언냐들은 꼭 청중 연설이 아니더라도 처음 만난 후배들이나 기타 등등과 친해지고 싶을 때 그런 이야기하는게 좋다는 정도는 다 알겠지.

얼마전에 어느 명강사(한번 강의료 최소 200)의 신입 사원 교육을 볼 기회가 있었는데 말이지. 오후 시간이라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그 사람 시시 때때로 육두어를 써서 웃기더군. 주제는 한국 사회의 미래와 신입 사원의 자세였고 전체적으로는 그 주제를 벗어나지 않는데 아무튼 중간 중간 육두어를 써. 가령 '한국 사회 미래가 어둡다고 그러는데 조까라 이거야.' 그러더니 갑자기 앞의 남자 신입 사원보고 '그런데 까긴 깠어?' 묻고...신입사원들 와 웃고...그 남자 신입 사원 얼굴 벌개지고...그도 그럴 것이 여자 직원이 다수인 곳이었거든. 아무튼 이런 식이야.

그 강연 내용에 문제가 있던 건 아니지만...만에 하나 누가 조금 부풀려서 성적으로 수치심을 느꼈다고 언론에 제보하고 늘 그렇듯 언론이 부풀렸으면...글쎄?

국회의원이면 청중 앞에서 연설할 기회도 많고 그래서 Ice Breaking을 하려고 하겠지. 손범규의 경우 그래서 대물 이야기를 꺼낸 것 같은데...이게 시간이 좀 충분하고 남자들이 많거나 대충 호의적인 분위기에서 오랫동안 이야기하고 그랬으면 괜찮았을 텐데 문제는 여자들이 많았다는 거.

한마디로 눈치가 없었던 거지. 그리고 말이 쉽지, Ice Breaking 다 알지만 제대로 구사하는 사람들 많지 않잖아? 그거 잘 구사할 줄 알면 벌써 인기인, 혹은 명강사로 떴겠지.

강용석에 대해선 아래에 이야기했으니 패쑤. 다만 한가지 더 이야기하자면, 법조계 출신들은 뭐랄까, 너무 논리를 추구해서인지 현실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감정이나 기타 등등에 대해선 무디다는 생각을 좀 하게 되더군. 이회창이 그랫다잖아. 호화빌라로 여론이 들끓고 있는데 이해를 잘 못하더라고. 법적으로 문제되는건 증여세인데 자긴 늦게라도 그거 다 냈다, 그런데 무슨 문제가 있다는 거냐.

노무현도 꽤 그랬지. 논리적으로 내 말이 맞는데 왜 자꾸만 날 비난하는 거냐.

아마 강용석도 자기가 햇던 말들에 대해 법적이나 논리적으론 문제 없다고 생각할거야. 이게 왜 성희롱이냐? 이게 왜 명예훼손이냐? 법적으로 따져보자. 박근혜, 이명박, 나경원, 전현희에 대해 한 말을 갖고 난리 치는건 우리 사회의 이중적 엄숙주의 아니냐 등등.

그 다음 어디 군수의 누드 모델 이야기.

이건 전제가 붙는데 말야. 그 자리에 누드 사진 찍는 친구가 있었다는 군수 주장이 사실이라고 했을 때야.

모르는 사람들은 누드 모델 그러면 뭔가 성적인거 연상하는데 말야. 그리고 실제로 성적 환타지로 누드 모델이 쓰이는 경우도 많고. 그렇지만 실제로 누드 모델을 접하거나 누드 사진 혹은 작품 찍은 경험이 있으면 보통 사람과는 조금 다른 생각을 갖게 돼.

나도 누드 모델을 직접 본 적이 있는데 말야...아무튼 일 때문에 남자들 앞에서 여자가 훌랑 다 벗고(누드 모델) 누워있으면 어떨 것 같아? 침 꼴깍 꼴깍 삼키며 눈이 벌개서 본다? 천만에 말씀이야. 갑자기 분위기 싸해져. 무슨 시베리아 찬 바람이 감도는 것처럼 모두들 표정이 무거워지면서 말이 없어져. 그 누드 모델의 기에 눌려서 눈이 벌개서 보긴 커녕 눈길도 안주는 경우가 대부분이야. 한마디로 섰던 xx,도 오그라들기 십상이지.

보통 사람의 경우에 그렇고 일반적으로 그쪽 사람들에게 누드란 그냥 일이야. 물론 보기만 해도 흥분하는 애들 있겠지. 가령 10대들 경우. (그렇지만 난 10대들도 막상 누드 모델 앞에 두고 그림그리기 이런거 시키면 성적인 것을 넘어 나름대로 진지해 질거라 생각해.) 그렇지만 누드 모델하거나 찍는 사람에겐 그냥 일이야. 어떻게 하면 누워있는 누드 모델로부터 내가 표현하길 원하는 뭔가를 끌어낼까. 뭐 이런 거지.

어떤 영화 감독은 시나리오 수업하면서 누드 모델 세워놓고 묘사하기 이런 것도 시험에 내고 그랫다 그래. 다행히 학생들 모두 그런 시험을 이해하니 아무 일 없었지만 (그리고 개인적으로 그 시험에 감탄하는 편이야) 만에 하나 근엄한 여학생 하나가 수치심을 느꼈다면?

비슷하면서 약간 다른 사례도 있어. 한 10년전 쯤으로 기억하는데 말야. 어느 시골의 고등학교 미술 교사가 자신과 만삭의 아내 누드 사진을 홈페이지 올렸다가 난리가 났어. 그 학교 학부모들이 항의시위하고 이해하는 쪽에선 변호하고 그랬는데 말야.

어떻게 그 사진을 봤어. 본 순간 내 소감을 말하라면 두가지였는데 "야, 이렇게 초라한 누드 사진 첨 봤다"고 또 하나는 "이 사람 진짜 예술가 아닐까?"였어. 그 사람이 그랬지. 난 돈이 없어서 누드 모델료 감당할 수 없다. 그래서 내가 직접 모델이 됐다.

아무튼 참 볼품없는 남자와 역시 평범하기 그지없는 만삭 여자의 누드 사진은 나름대로 참신하더군. 그걸 보고 꼴린다? 내가 더 궁금해. 보고 꼴릴 여자나 남자가 있다면 참 독특한 감성의 소유자라고 할 밖에. 뭐 그래서 오히려 예술이 아닐까 했지. 내가 사진을 잘 몰라 뭐라 말 못하겠지만 보면서 '아, 이런 몸도 누드가 될 수 있구나. 이렇게 초라함 그 자체를 초라하게 드러낼 수 있구나'했거든. 예술이 뭐 별건가? 남들이 표현하지 않았던 것, 혹은 나만이 할 수 있는 걸 표현했으면 그게 예술이지.

말이 샜는데 그래서 난 지금도 궁금해. 그 교사보고 음란하다고 난리친 사람들은 정말로 그 사진을 보고나 그런 말 하는 것인지. 그리고 그 교사가 꺾이지 않고 지금도 예술하고 있기를 바랄 뿐이고.

아무튼 만약 그 군수가 누드 사진 작가 친구와 친하고 그래서 누드 작업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었다면, 그리고 그 작가가 그 직원을 보며 자기가 찾던 어떤 이미지를 발견했다면, 그 군수가 아무런 성적 의미없이 누드 찍는게 어떠냐고 말했을 수 있어. 만약 내가 군수면 모르겠지만 그래도 곁눈질이나마 누드 사진이 어떤 건지 조금 아는 나라도, 만약 친한 친구가 작업(?)으로 관심을 보이는 여자가 있다면, 뭐 권할 것 같기도 해.

그런데 누드에 대한 인식이 다른 여자라면, 그리고 그 여자가 성적 부분에 민감하다면 이건 뭐 여지없는 성희롱이 되는거지. 최소한 그 여자 입장에선.

뭐 어쨌든 위의 세 사람을 애써 변호할 마음은 없어. 그렇지만 다르게 생각할 여지도 있지 않냐란 말은 하고 싶어서 주절거렸어. 언냐들 생각은?

ps  - 그런데 나경원 키 몇이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