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결과가 무척이나 궁금해지게 되는 듯 해. 민주당이 장상을 공천함으로서 더욱 흥미진진하게 된 것이라고 봐. 아마도 반 딴나라진영의 단일화는 물 건너간 셈이고, 결국 각개약진에다 이재오와의 승부니 재미가 없을 수 없지.


지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은평 구청장 선거에서 약 15%정도 이겼어. 물론 이번 은평 을은  전체 은평이 아닌 반이긴 하지만, 그렇다해도 지방선거의 결과는 결코 무시 못할거야. 뉴타운이 포함되어 있다고 해도 별 다를 것은 없어. 이미 뉴타운 민심은 지방선거에서도 다 반영된 상황이거든. 또한 지난 총선에서 이재오가 문국현에게 졌다는걸 기억해야 해. 조직표가 단단한 걸로 유명한 이재오가 지난 한나라당 대승시에 이곳에서 졌어. 


그렇다면 반 한나라당 후보군은 어찌될까? 금민이니 천호선이니 민노당 후보니 창조한국당후보니 다들 고래고래 소리지르지만, 이곳의 대주주는 원래 한나라당과 민주당이야. 단일화가 되지 않는 이상 천호선등 듣보잡 정당후보에겐 기회가 전혀 없다는 이야기지. 그렇다면 문제는 민주당의 장상이 군소후보와의 단일화를 하지 않고도 이재오와 박빙의 전투를 벌이고 이길 수가 있느냐가 주요 관망 포인트가 되겠지. 이 점을 뒤바꾸면 군소후보들이 저들이 못 먹는 감 찔러서 남도 못먹게 할 수 있느냐도 관전의 재미중 하나라는 야그야.물론 이들이 훼방놓는것은 이재오가 아니지만...


내가 보기에는 이번에 민주당은 단일화에 목매지 않고 갈데까지 가보는 것도 좋을듯 해보여. 군소후보들에게 표를 10% 이하로 준다면 장상이 이길 가능성도 높고 결국 만에 하나 민주당이 이기지 못한다 해도 서로의 밑천들을 제대로 까발길 기회는 가질듯 하니 나름 손해는 아닐듯 하다는 이야기야. 설마 이재오가 당선된다고 나라가 망하기야 하겠어?이명박때도 쿨하던 분들이니 단일화 안해서 이재오 된다고 삽질하지는 않으리라고 봐. 그게 일관되고 논리적인 태도니까.   


그러니 한번 다 까 보자고. 표 동원능력이 어찌되는지. 그에 따라 합당한 몫을 주장해야 현재와 같은 이상한 삥뜯기가 횡횡하지 않을듯 해서 말야. 요번에도 대충 단일화 하면서 댓가를 지불하면 어처구니 없는 상황은 갈수록 더 벌어지겠지. 오히려 전략공천이 아니라 장상을 공천 함으로서 단일화 기회가 사라진게 더 나을 수도 있다고 봐. 이왕 당을 한다고 했으면 허허벌판에서 풍찬노숙하면서 살아 나와야 하는거지, 삥뜯기나 하면서 살려는 심보는 하급 양아치에 불과한 거니까.  천호선의 분발을 기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