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사람들도 기자들도 지금 김한길과 안철수의 말과 행동에 관심있지 문재인에겐 이젠 큰 관심도 두지 않네요

원래 문재인의 존재감이 이정도였는지 의아할 정도라서 씁쓸해요

노회찬은 2010년 서울시장 선거에 나왔을 때가 제일 자기존재감을 드러냈던 것 같고

문재인도 2012년 대선이 문재인이 가장 빛나던 시기가 아니었나봐요

정말 차기대선에서 문재인은 희망이 없는 걸까요?

그렇다면 문재인이 박원순보단 안희정을 차기대선에서 밀어주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제가 혐오하는 안철수는 점점 커지는데 문재인은 되려  점점 존재감이 작아지고 있으니 안타까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