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돈 300에 300 빌려서 홈트레이딩했다가 500 말아먹은 경험이 있는 사람인데,
그런 경험을 근거로 자신있게 몇 마디는 해 줄 수 있어.
주식투자 아직 안 해 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서 말해 주려고....
 
1. 주식투자는 해야 돼.
이건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에서 잘 설명하고 있지.
투자하지 않는 사람은 평생 쥐경주에서 빠져나오기가 어렵거든.
주식은 투자 대상 중에서 제일 좋아.
남의 돈 공으로 먹기 싫다고 주식은 쳐다도 안 보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도 그랬거든,
이건 거래니까 다른 거래와 똑같이 거래하는 양쪽이 다 이익을 본다고 생각해.
강매하는 게 아니잖아.
서로 안목이 달라서 이익을 본다고 생각하면서 거래하는 것이지.

2. 주식시장과 담을 쌓지 말아.
1999년엔가 하나로통신이 처음 공모주를 발행했을 때 5370원인가 5470원인가 했어.
그 때는 초고속인터넷이 막 시작하던 때였거든.
내 눈에 하나로통신이 성장할 거라는 게 바로 보이더군.
나는 투자할 돈이 없어서 그냥 보고만 넘어갔어.
이게 상장 후에 1년만엔가 22000원까진가 올라갔다고 하더군.
그 때 투자했으면 100% 내지는 300%는 벌었을 거야.
나중에 주식거래를 하면서 보니까,
주식시장에는 이런 기회가 많이 있더라고.
평소에 주식시장과 담을 쌓고 있으면 이런 기회가 있다는 것조차 안 보이거든.
그러니 제발 주식시장과 담을 쌓지는 말아줘.

3. 경기예측은 필수고, 최용식 선생님이 최고야.
최용식 선생님은 최고의 경기예측 전문가야.
지난 10여년 간 경기예측 틀린 적이 딱 2번인가 밖에 없어.
해마다 틀리는 경기예측을 하는 다른 경제연구소나 전문가와는 비교가 불가하지.
경기예측을 정확히 하면 주식거래를 할 때 안전빵으로 거래할 수 있지.
내가 처음 주식투자를 해 볼까 마음먹은 게 삼성전자 주식이 29만원인 것을 보았을 때였어.
최용식 선생님이 경기가 좋아지는 게 분명하다고 예측해 주셨으니,
삼성전자의 저 주가는 너무 낮게 평가된 거고 곧 오를 거라고 생각했지. 
삼성전자의 주가는 1년도 못 가서 60만원 넘었던 것 같아.... 
www.taeri.org에 가서 회원가입하고 돈 쪼금 내면 경기예측보고서를 받을 수 있거든....
연말에 한 번 나오는 경기예측보고서는 15만원인데, 작년에는 유독 싸게 5만원에 공개했어.
분기별 보고서는 나오는지 잘 모르겠군.

4. 소나기는 피해 다녀.
주식투자는 포커게임과 비슷해.
잘 따고 있다가도 딱 한 방에 올인 될 수 있는 포커처럼
소나기 한 방에 반토막 날 수도 있거든.
내 돈 300에 300 빌려서 주식투자하다가 벼락을 맞은 게 두 번 있었는데,
그 중의 하나가 9.11 사건이었어.
소나기를 맞았을 때 손절매 타이밍을 놓치면 투자할 돈이 묶여 버리지.
그럼 초조해지고, 초조함을 견디다 못해 팔게 되면 손해가 확정되어 버리지.
상황이 돌변해서 소나기를 맞게 되거든, 이건 손절매로 빨리 피해야 되더라고.

5. 더 많이 알수록 함정을 피할 수 있어.
내 돈 300에 300 빌려서 주식투자하다가 벼락을 맞은 게 두 번 있었는데,
그 중의 하나가 지주회사로 전환하는 기업 주식을 산 것이었어.
내가 짐작하기로는 지주회사가 되면 기업이 분명히 더 좋을 것 같았는데,
전례를 보면 지주회사로 전환하면 기존보다 주가가 떨어졌던 모양이야.
옆에서 주식투자하는 다른 사람이 그걸 두어 번 가르쳐 줬지만,
이미 사 버렸고 거래가 중지된 상태였거든.
나는 그런 걸 전혀 모르고 있다가 벼락을 맞았지.
이거 한 방에 원금이 딱 반토막인 300이 되었지.
그 다음에는 이 반토막 된 것을 만회하려고 거래에 거래를 거듭해서 자꾸 더 까먹게 되더라고....
그래서 나중에 보니 500을 말아먹었더라고....

6. 주식거래 횟수를 줄이는 게 좋아.
이게 지키기 참 어려운 부분인데, 아마 고수와 하수를 구별하는 요소 중의 하나일 거야.
횟수를 줄이는 해결책은 나도 몰라.
이것 하나만 지켜도 주식투자 성공 가능성은 훨씬 높아질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