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닷없는 통합뉴스... 어안이 벙벙.... 뭐라고 판단해야 좋을까??? 이런 궁리 저런 궁리 하다가 이제서야 글을 씁니다.


 

2012년 대선 전에 국민들은 새 인물에 대한 기대를 안철수에게 주었죠. 안철수가 적절한 타이밍에 대선후보 선언하고, 후보단일화를 조금만 앞당겼더라면 제대로 된 타이밍이었을 겁니다. 그런데 안철수는 준비가 부족했는지 타이밍을 놓쳤습니다. 그 때문에 문재인과 후보단일화를 제대로 해내지 못했고, 이것은 대선에서 박빙의 승부에서 패인으로 작용했습니다. 안철수가 대선후보 선언을 좀 더 앞당겼더라면, 그래서 민주당이 죄다 안철수 밑으로 들어가는 그림이었다면 가장 좋았을 것이고, 하다 못해 안철수가 단일화합의가 안 되어도 독자출마를 고집해서 문재인이 후보사퇴를 하는 방식이었다면 차선으로 좋았을 것입니다. 오죽하면 간보기, 간철수라는 말이 있었을까요..... 쩝...


 

한편 대선이 끝나고 난 뒤에도 안철수는 민주당으로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들어와 봐야 먹을 것도 없고, 자리도 보장이 안 된다는 걸 알았기 때문이겠죠. 그러다가 보선에서 국회의원이 되고, 지방선거를 앞두고 안철수를 등에 업으려는 사람들이 몰리자 창당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대로 창당하면 야권 전패라는 책임을 면하기 어렵고, 연대하자니 모여든 사람들이 반대하는 판국이고, 고민 고민 하다가 결국 정당통합 결단을 내린 것 같습니다. 이번에도 타이밍은 좋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안철수 밑으로 모여든 사람들을 설득해서 통합하겠다고 나섰다면 좋았겠지만, 창당하는 척하다가 통합을 결단하는 바람에 여러 사람 물먹인 꼴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타이밍이 좋지 않았고,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지만, 결과는 만족할 만합니다. 야당이 하나로 통합되고, 안철수 지지표를 끌어올 수 있게 되었으니까요. 이 기회를 제대로 살리자면 통합과정이 빠르고 좋은 모습으로 진행되어야 합니다. 자리 다툼이나 벌이고, 내부외부에서 이간질을 하게 되면 기회를 무위로 돌리게 될 겁니다.


 

김한길이 정치지도자로서 무능하다는 점은 여전히 그대로이지만, 이번 통합은 잘 이끌어냈다고 평가합니다. 리더보다는 참모(부분적 리더)에 더 적합한 능력을 가진 것 같습니다. 저는 김한길빠의 의견에는 눈꼽만큼도 동의하지 않습니다. 과거 김대중 정계은퇴 이후에 이기택 총재가 갈팡질팡 좌충우돌하던 꼬락서니를 기억하는데요, 김한길의 리더십도 이기택과 오십보백보 수준이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