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안철수 신당 창당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는 저 역시 안철수의 신의 한 수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만,


 

여러가지 정황이 드러나면서 그렇게 단정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판단을 했습니다.

 

우선 이번 합의가 누구의 주도에 의해서 이루어졌는가 하는 점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이거 사실 이번 합의의 성격을 판단하는 데 있어서 매우 중요한 지점이라고 보는데요... 여러가지 정황으로 봤을 때 안철수가 아닌 김한길에 의해 이번 합의가 주도된 것 같더군요. 이건 안철수가 상황을 주도하지 못하고 막다른 골목에 몰려 어쩔 수 없이 받아든 카드일 가능성을 보여줍니다.

 

물론 이번 합의의 내용은 결코 안철수에게 나쁘지 않습니다. 어떻게 보면 현재 안철수의 궁색한 처지에 비해 지나칠 정도로 좋은 카드를 받은 것이라고 볼 수 있죠. 하지만 자신의 실력이 뒷받침되지 않은 카드는 결국 승리를 가져다 주지 못합니다.

눈 녹듯이 스러지는 지지율, 자신이 가진 재산을 베팅하지 않는 스타일, 인재 영입의 한계 등 사실 안철수로서는 이번 지방선거가 정치 역정의 마지막 라운드라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모르기는 해도 민주당이 안철수를 그냥 내버려뒀다면 이번 지방선거를 마지막으로 안철수라는 정치 태풍은 완전히 소멸의 길로 접어들었을 것으로 봅니다. 하지만 안철수를 필요로 하는 정치세력이 아직 남아있었죠. 바로 김한길로 대표되는 민주당의 비노/반노 세력들입니다.


비노/반노 역시 이번 지방선거 이후 친노에게 당권을 넘겨줄 가능성이 컸습니다. 민주당 내 세력분포로 봤을 때 한번 친노에게 당권을 넘겨주면 적어도 다음 대선까지는 쭉 친노가 당 운영을 장악한다고 봐야 합니다. 이번 지방선거의 결과도 사실상 야권의 패배를 예고하고 있었기 때문에 김한길 체제의 붕괴는 시간 문제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안철수의 영입으로 김한길은 기사회생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우선 지방선거의 구도가 야권에게 매우 유리해졌습니다. 박근혜나 새누리당 지지율을 봤을 때 기초단체장 공천을 선택한 새누리당이 판을 휩쓸 것처럼 예상하기 쉽지만, 상향식 공천이라는 어중간한 카드는 사실상 여권 우세지역에서 제 살 깎아먹기라는 결과가 되기 쉽습니다. 지역에서 뻔히 안면 트고 지내는 선후배 친인척들이 친여 세력을 구성하고 있거든요. 차라리 과거처럼 위에서 내리꽂는 방식이 잡음이 덜합니다. 기초단체 선거 공천에 상향식 공천이 결합하면 여권에게는 최악의 내분이 발생할 가능성이 적지 않습니다. 게다가 공약 폐기라는 명분도 적지 않은 부담이구요. 고공행진 중인 박근혜의 지지율도 자칫하면 유권자의 견제심리를 불러일으킬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지방선거의 결과와 무관하게 당내 역학관계에 있어서도 친노는 과거처럼 손쉽게 김한길을 흔들기 어렵게 됐습니다. 안철수계의 참여로 인해 직접적인 세력 분포가 변화한 것도 그렇지만 무엇보다 정치적 명분이란 점에서 친노가 약점을 갖게 됐습니다. 친노가 김한길을 흔들면 안철수에 대한 질시라는 인상을 주고 정치개혁을 반대하는 수구의 이미지를 뒤집어쓰기 쉽죠. 친노의 그동안의 정치적 역정 때문에 이런 이미지는 이제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겁니다. 문재인부터가 결정적으로 정치 생명이 위험해지죠.



결국 김한길은 친노와 안철수 사이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모르기는 해도 다음 대선에서 킹메이커 역할을 하는 것도 불가능하지 않을 겁니다. 그렇다면 정말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이번 신당 창당으로 친노는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인가 그리고 다음 대선에서 안철수는 야권의 대표주자가 될 수 있을 것인가.



아쉽게도 두 가지 의문에 대한 대답 모두 부정적이라고 저는 판단합니다.



첫번째, 이번 합당으로 과연 친노는 몰락할 것인가? 저도 그렇게 되기를 바라지만 그럴 가능성은 별로 없다고 봅니다. 친노의 가장 큰 힘은 사실 민주당 내 계파 분포에서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무슨 대단한 이념이 있거나 노무현의 새끼들이어서 친노 노릇을 하는 게 아닙니다. 이들을 친노로 묶어두는 힘은 바로 이 나라의 상징자산을 틀어쥐고 있는 사회 각계각층의 깨시민(486)들에게서 나오기 때문입니다. 대표적인 것이 원탁회의 늙은이들이고, 이런저런 시민사회단체의 궁물족 즉 정치낭인들입니다. 이 친구들에게는 친노패권 유지가 자신들의 운동 족보(?)와 긴밀하게 연관돼 있을뿐만 아니라 실제 사회적 위상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칩니다. 이들은 결코 친노에 대한 지지를 포기할 수 없을 겁니다. 이건 어마어마한 상징자산을 둘러싼 싸움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김한길은 안철수를 활용해 친노들을 견제할 수는 있지만 결코 친노들을 완전히 배척하거나 갈라서거나 그러지는 못할 겁니다. 저도 제 예측이 빗나가기를 바랍니다만... 실제로 친노 역시 눈에 잘 보이지는 않지만 이번 신당 창당으로 적지 않은 수혜를 입게 됩니다. 문재인을 중심으로 한계가 뻔한 선거 불복 등 과거사 중심 투쟁으로는 답이 없었는데 안철수가 새로운 자산을 갖고 들어와주는 셈입니다. 친노에게는 사실상 숨을 돌리고 내부를 정비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겁니다.

 

이런 점에서 보자면 안철수의 미래도 비교적 분명하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 저는 안철수의 정치적 미래를 어둡게 봅니다. 컨텐츠는 없고 그냥 무르팍도사던가 하는 데서 써먹은 스토리뿐인데, 그거 유효기간이 이미 지났습니다. 유효기간도 그렇지만 그 스토리 성격 자체가 사실 성인들의 냉정한 승부의 세계인 선거판에서는 써먹기 어려운 아동용 비슷한 것이라서 본격 선거전 들어가면 유권자들에게 약간 우스꽝스러운 인상을 주기 쉬울 겁니다. 저런 스토리 좋아하는 유권자들이야 어느 선거에나 존재하지만 그 사람들은 결코 판을 결정하지 못합니다.

 

무엇보다 안철수는 자신의 직속 부대를 만들지 못했습니다. 결정적으로 윤여준과 김성식이 이번 합의에 반대하는 것 같더군요. 그렇다면 얘기 끝난 겁니다. 이들이 설혹 신당에 따라간다 해도 큰 위력을 발휘하기는 어려울 거에요. 송호창이니 금태섭이니 하는 친구들은 바람만 약간 다르게 불어도 언제든 민주당 친노들 밑으로 기어들어갈 겁니다. 과거 김영삼이 삼당합당해서 정권 먹은 사례가 다시 만들어지기를 기대하는 분들도 있는 것 같던데, 어려울 것이라고 말씀드립니다. 김영삼은 화약 지고 불속에라도 함께 뛰어들 똘마니들이 있었고 수 틀리면 언제든 나 얻어맞았네 이러면서 돌아가 동네방네 떠들고 다닐 PK가 있었지만, 안철수에게는 그 어느 것도 없습니다.

 

너무 부정적으로 보는 것 아닌지 모르겠습니다만, 안철수의 이번 선택에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은 혹시 돈 문제 아니었나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내 피같은 돈이 새나가는 것이 불가피하다, 그런 사태만은 막아야 한다, 그래서 김한길의 제안을 덥썩 받았다... 이런 생각도 해보는데, 설마 그럴 리야 없겠죠?


정치 분야에서 오랜만에 좀 분위기가 살아나는데, 초치는 얘기 같아서 죄송하긴 합니다만 아무래도 내 생각은 그렇습니다. 친노의 몰락과 야권의 새로운 리더십 창출은 당분간 더 기다려야 할 것 같다는 게 오늘 제 포스팅의 결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