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Philippe Rushton은 『Race, Evolution, And Behavior: A Life History Perspective』에서 r/K 선택으로 인종의 차이를 설명하려고 한다. 이 책은 3(2000)까지 나왔으며 축약판(2nd Special Abridged Edition)을 인터넷에서 볼 수 있다.

http://www.charlesdarwinresearch.org/Race_Evolution_Behavior.pdf

 

나는 아직 축약판밖에 못 봤다. 이 글에서 내가 Rushton은 이 문제를 다루지 않았다는 식으로 이야기할 때 축약판에서 다루지 않았다는 뜻이다.

 

 

 

r/K 선택에서 r은 자식의 양을 추구하는 전략이며 K는 자식의 질을 추구하는 전략이다. 수천 개의 알을 낳고는 전혀 돌보지 않는 어떤 물고기는 r 전략의 극단에 가까우며 몇 년에 한 번씩 한 명의 자식을 낳아서 몇 년씩 돌보는 사냥채집 사회의 인간은 K 전략의 극단에 가깝다. 수컷의 경우 최대한 많은 암컷과 성교하려고 할 뿐 자식을 전혀 돌보지 않는 것이 r 전략의 극단이며 자식 돌보기를 암컷보다 더 열심히 하는 것은 K 전략의 극단이다.

 

Rushton에 따르면 흑인이 백인에 비해, 백인이 아시아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r 전략을 구사한다. 뒤집어 이야기하면 아시아인이 백인에 비해, 백인이 흑인에 비해 K 전략을 구사한다. 이 때 흑인, 백인, 아시아인과 같은 개념이 거칠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Rushton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전체적인 그림을 그리는 데에는 어느 정도 유용할 것이다.

 

Rushton은 남자와 여자를 구분해서 이야기하지는 않는 것 같다. 어쨌든 그는 흑인은 남자도 여자도 r 전략에 치우쳐 있다고 보는 것 같다.

 

 

 

그렇다면 왜 흑인이 r 전략에 치우쳐 있나? 흑인은 적도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진화했으며, 백인은 그보다 더 추운 곳에서 진화했으며, 아시아인은 가장 북극에 가까운 곳에서 진화했다고 한다.

 

더운 지방일수록 먹을 것을 구하기 쉽다. 그리고 추운 지방일수록 추위라는 문제와 싸워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현생 인류는 북극곰과는 달리 최근 20만 년 전까지만 해도 상당히 더운 지역에서 진화했기 때문에 더위가 아니라 추위가 해결해야 할 문제가 된 것이다. 요컨대 추운 지역에서 사는 인간일수록 의식주를 해결하기가 힘들어진다.

 

반면 더운 지방일수록 병을 옮기는 미생물이 잘 번식한다. 따라서 병에 걸리기 쉽다. 최근 몇 백 년 동안 의학이 발달하면서 많은 병을 정복할 수 있었지만 그 전에는 병은 인류가 해결하기 힘든 문제였다.

 

추운 지역에서는 의식주를 해결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큰 문제였는데 이것은 머리가 좋으면 해결할 수 있는 문제였다. 반면 더운 지역에서는 병이 상대적으로 큰 문제였는데 이것은 능력의 문제라기보다는 운의 문제였다. 운에 따라 많은 것이 바뀔 때 r 전략이 더 유력하다고 한다. 그리고 추운 지역에서 진화한 인간은 의식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머리가 좋아지는 방식으로 진화했다는 것이다.

 

 

 

인종 간 차이를 자연 선택을 적용해서 이런 식으로 설명하려면 우선 인종 간 차이가 선천적이라고 가정하거나 그것을 입증해야 한다. 만약 피부색 등을 제외한 인종 간 차이가 몽땅 후천적이라면 이런 설명 자체가 무의미해진다. 과연 여기서 다루는 온갖 차이들이 선천적인지 여부에 대한 문제는 다른 글에서 다룰 생각이다.

 

 

 

실제 인종 간 차이는 r/K 선택 이론의 예측과 상당히 잘 들어 맞는다. Rushton은 수십 가지를 다루었다고 하는데 여기서는 몇 가지만 살펴보자.

 

첫째, 남자의 r 전략은 cad(바람둥이) 전략이라고 볼 수 있으며 남자의 K 전략을 dad(아빠) 전략이라고 볼 수 있다. 이것은 흑인 남자가 상대적으로 바람을 많이 피우고 아시아인 남자가 상대적으로 가정에 충실하다는 현상과 들어맞는다.

 

둘째, 남자가 r 전략을 쓴다면 그만큼 일부일처제에서 멀어진다는 뜻이다. 대체로 일부일처제에서 멀어질수록 수컷들 사이의 싸움이 격렬해진다. 이것은 흑인 남자가 더 공격적이며 범죄율이 높다는 현상과 들어맞는다.

 

셋째, 수컷들 사이의 싸움이 격렬해질수록 수컷들이 암컷에 비해 더 커진다. 흑인 남자들은 스포츠를 잘 한다. 수영을 빼면 대부분의 스포츠에서 흑인이 유리하다고 한다. 아마 격투기의 경우에도 흑인이 유리할 것 같다. 흑인 남자가 암컷을 둘러싼 격렬한 싸움에 적응하여 육체적으로 우월하게 진화했다는 설명과 어느 정도 들어맞는 것이다.

 

하지만 Rushton은 흑인 남자와 다른 인종의 남자의 육체적 능력을 비교하는 데에만 몰두하는 것 같다. 흑인 남자와 흑인 여자 사이의 몸무게, 근육량 등의 차이가 다른 인종보다 큰지 여부를 비교하는 것이 더 중요해 보인다. 바다 코끼리처럼 수컷이 극단적인 r 전략을 쓰는 종의 경우 암수의 크기 차이가 매우 크다. 반면 갈매기처럼 극단적인 일부일처제에 가까울수록 암수의 차이가 미미하다.

 

넷째, 나는 인종의 진화: 1. 젖가슴, 음경, 고환의 크기에서 음경의 크기가 핸디캡 원리에 의해 어느 정도 결정된다면 흑인의 큰 음경이 r 전략과 그럴 듯하게 연결된다는 점을 지적했다.

 

수컷이 r 전략을 쓴다면 일부일처제에서 멀어진다. 따라서 정자 경쟁이 더 강렬하다. 그렇다면 고환이 더 클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백인 남자의 고환이 아시아인 남자보다 두 배나 무겁다는 통계를 Rushton은 인용한다. 흑인에 대한 통계가 당시에는 없었다고 했는데 10 년쯤 지난 지금은 있는지 모르겠다. 흑인의 고환이 백인보다 더 크다면 r/K 선택의 예측과 부합한다.

 

다섯째, r 전략을 구사할수록 수명이 짧아지는 경향이 있다. 실제로 경제적 수준 등을 통제(control)했을 때 흑인의 수명이 백인보다 짧고, 아시아인이 가장 장수한다고 한다.

 

여섯째, 암컷이 r 전략을 구사할수록 더 어린 나이에 성적으로 성숙한다. 실제로 흑인 소녀의 초경이 가장 빠르다고 한다.

 

일곱째, 암컷이 r 전략을 구사할수록 자식 간 터울이 작다. 실제로 흑인 여자가 아기의 젖을 더 빨리 떼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잘 아귀가 안 맞아 보이는 것들도 있다.

 

첫째, Rushton은 흑인 남자가 빠르게 성장하는 것이 r 전략과 부합한다고 보는 것 같다. 하지만 내 생각은 다르다. 수컷이 r 전략을 구사할수록 암컷을 둘러싸고 수컷들이 더 격렬하게 경쟁한다. 따라서 아직 어려서 그 경쟁에서 성공하기 힘든 수컷은 성적으로 빠르게 성장해봐야 별로 쓸모가 없다. 바다 코끼리 같은 극단적인 사례에서는 암컷에 비해 수컷이 훨씬 더 느리게 성적으로 성숙한다.

 

둘째, Rushton은 지능을 의식주 문제하고만 연결시키려고 한다. 하지만 지능은 온갖 방면에서 유용하다. 머리가 좋을수록 의식주도 더 잘 해결하겠지만 여자도 더 잘 꼬실 수 있으며 다른 남자와 벌이는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수컷이 r 전략을 구사할수록 수컷 간 경쟁이 더 격렬해지며 우월한 수컷이 암컷을 더 독점하는 경향이 있다. 반면 극단적인 일부일처제의 경우 열등한 수컷도 짝을 얻을 기회가 많다. 똑똑한 수컷이 짝짓기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다면 남자 간 경쟁이 더 치열했던 흑인 남자가 아시아인보다 더 똑똑해지는 방향으로 진화했다는 예측도 가능하다.

 

 

 

2010-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