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t Babies: The Origins of Good and Evil

Paul Bloom

Crown, 2013




(내 기억이 맞다면) 내가 폴 블룸을 처음 접한 것은 스티븐 핑커와 같이 쓴 논문이었다. 그 논문은 바로 아래 책에 실렸다. (좁은 의미의) 진화 심리학 논문 모음집 중에 아마 가장 유명할 것이다. 좀 오바하자면, 이 논문 모음집은 진화 심리학이 탄생했음을 세상에 알리는 신호였다.


The Adapted Mind: Evolutionary Psychology and the Generation of Culture, Jerome H. Barkow, Leda Cosmides & John Tooby 편집, Oxford University Press, 1992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진화 심리학 기준으로 보면 꽤 오래 전인 1992년에 출간되었다는 점, 일반인이 읽기에는 꽤 까다롭고 딱딱하다는 점이 걸리기는 하지만 여전히 읽을 만한 가치가 있다.


한국에 소개된 진화 심리학 대중서나 기사만 보고 “진화 심리학은 그저 그럴 듯한 이야기만 만드는 사이비과학”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 책을 보고 나서 판단해도 늦지 않다.


특히 『The Adapted Mind』에 실린 Tooby & Cosmides의 논문은 진화 심리학계에서 아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The Psychological Foundations of Culture(1992), John Tooby and Leda Cosmides



The Adapted Mind』에 실린 블룸의 논문은 다음과 같다.


Natural Language and Natural Selection, Steven Pinker, Paul Bloom




그 이후에 나는 다음 기사를 접하게 되었다.


The Moral Life of Babies, Paul Bloom, Published: May 5, 2010



실험을 통해서 아기에게 도덕성이 있다는 것을 그럴 듯하게 입증한 연구를 소개하는 기사였다.


이 연구를 책으로 정리한다는 소식을 듣고 책이 나오길 학수고대하고 있었다.




Just Babies』의 책머리에는 독립 선언서를 쓰고 대통령도 한 미국 건국의 아버지 토머스 제퍼슨(Thomas Jefferson)의 편지가 인용되어 있다.


Letter to Peter Carr

Jefferson's letter to his nephew, from Paris, August 10, 1787.






여기에서는 좀 더 길게 인용해 보겠다. 진화 심리학에 바탕을 둔 『Just Babies』는 인간의 도덕성이 진화의 산물로 만들어진 선천적 인간 본성이라고 이야기한다.


Moral philosophy. I think it lost time to attend lectures in this branch. He who made us would have been a pitiful bungler if he had made the rules of our moral conduct a matter of science. For one man of science, there are thousands who are not. What would have become of them? Man was destined for society. His morality therefore was to be formed to this object. He was endowed with a sense of right & wrong merely relative to this. This sense is as much a part of his nature as the sense of hearing, seeing, feeling; it is the true foundation of morality, & not the {to kalon}, truth, &c. as fanciful writers have imagined. The moral sense, or conscience, is as much a part of man as his leg or arm. It is given to all human beings in a stronger or weaker degree, as force of members is given them in a greater or less degree. It may be strengthened by exercise, as may any particular limb of the body. This sense is submitted indeed in some degree to the guidance of reason; but it is a small stock which is required for this: even a less one than what we call common sense. State a moral case to a ploughman & a professor. The former will decide it as well, & often better than the latter, because he has not been led astray by artificial rules. In this branch therefore read good books because they will encourage as well as direct your feelings. The writings of Sterne particularly form the best course of morality that ever was written. Besides these read the books mentioned in the enclosed paper; and above all things lose no occasion of exercising your dispositions to be grateful, to be generous, to be charitable, to be humane, to be true, just, firm, orderly, courageous &c. Consider every act of this kind as an exercise which will strengthen your moral faculties, & increase your worth.




사실 맹자가 훨씬 전에 제퍼슨과 비슷한 이야기를 했다. 이 책에서 앞으로 맹자를 언급할 것인지는 두고 볼 일이다.


혹시 맹자에 대해 잘 아시는 분이 있다면 맹자가 이 주제와 관련하여 어떤 말을 했는지 댓글에서 몽땅 인용해주셔도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