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박원순이 라디오에서 정몽준의 비판에 바로 반응하더군요.

말로만 서민 흉내 드립에 시민 모독이라고 예의 그 시민타령을 또 했습니다.
당연히 단일화 얘기하면서도 시민들의 바램 어쩌고 하면서 또 시민타령.

시민타령에 환장한 것도 아니고 적당히 좀 하지... 레파토리도 드럽게 없나 봅니다.



사실 이해가 갑니다.
이제 차기 말고는 기회가 없는 정몽준은 백지신탁까지 공언한 마당입니다.

서울시장 나가기 위해 현대중공업 지분 처분도 감수하겠다는 얘기지요.
나름대로의 안전책을 두고 하는 행동이겠으나 사람들 보기엔 나름대로 임팩트가 있지요...


하지만 박원순은?

조국이나 한겨레류가 안철수 닥달해서 단일후보 되는게 박원순의 결단으로 보일리야 없고
민주당 경선조차 하기 싫어하는 양반이지요

실은 야권단일화 경선도 하기 싫을 겁니다.


물론 이벤트 효과를 생각해서 단일화를 할 수도 있겠지만
문제는 그 단일화가 아마도 안철수 신당의 후보와 민주당 후보의 대결구도가 될 것인데 
이렇게 될 경우 박원순은 단일화 여부와 별개로 더 이상 안철수쪽 후보는 아니게 되지요...


그거 엄청 신경 쓸 겁니다.


민주당 간판달고 기어나와서 나는 시민후보고 안철수 신당후보이기도 하고
이런 약파는 소리하면 사람만 없어보이죠.

그럴거면 왜 그러고 있느냐 처음 출마 때처럼 탈당하고 무소속 나오던가
아니면 그냥 안철수 신당에 입당하라는 말 나옵니다



그나저나 정몽준이 나오면 서민 대 귀족의 대결 구도로 유리하다니
박원순이 이미지가 좋긴 하지만 이런 무리수는 글쎄요....


오늘도 한겨레 지면을 보니 서울시장 선거 관련 기사로 말미를 민주당의 김황식, 정몽준 조롱으로 끝맺더군요
얼마나 급하면 무슨 기사를 저 따위로 쓰나 싶기도 합니다


지금 박원순 상당히 골 때릴 겁니다

정치가 그렇게 날로 처먹는게 아닌데
저축식당 같은 어설픈 깨시민식 트위터 정책은 이미 폐기처분이지 (본인도 쪽팔려서 언급 안함)
경전철 같은 되도 안한 얘기는 아무도 안 믿어주지

실은 박원순의 대선불출마 선언도 아무도 안 믿죠.
아마 박원순 근처의 정무라인들도 아무도 안 믿을 겁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박원순은 너무 날로죠.



그래도 관장사 묘지기 패밀리는 혁신과 통합도 만들어 부산에 출마하는 쇼라도 해
나름대로 한 것이 있지


사실 떨어진 구두에 등산복 수염으로 이미지 메이킹한 것 외에 떠오르는게 없는 원순씨니까 어쩔 수 없지요


이렇게 선거가 기다려질 수가 없네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