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설마 했는데, 이거 점차 사실로 굳어져가는 것 같네요.

심상정 사퇴의 배경... 유시민과 심상정이 손잡고 범진보연합 만들려고 했다는 얘기요.

이게 사실이라면,

유시민은 민주당과 합의하여 후보 단일화를 해놓고

뒷전에서는 민주당의 등을 찌르려고 칼을 갈고 있었다는 얘기 아닌가요?

ㅎㅎㅎ

동교동 찾아가서 과거에 디제이에게 막말한 거 사과했다는데...

그때도 웃는 얼굴 뒤에서는

"그래, 쫌만 기둘려라. 니들 아조 아작을 내줄껴..."

이렇게 이를 박박 갈고 있었다는 얘기네요.

야, 대단한 놈입니다.

유시민, 제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똑똑하고, 정치인 자질이 있는 놈인가 봅니다...ㅎㅎㅎ

그런데...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박살이 나야 저 베팅이 그나마 일말의 가능성이라도 있는 건데...

그만 반대로 되어버렸으니... 이걸 어쩌면 좋답니까?

실은 유시민 기대대로 민주당이 박살났다고 해도...

저거 실은 유시민이 죽는 수거든요?

민주당과 후보단일화 협상에서 저런 문제까지 조건에 포함되지는 않았을 겁니다. 하지만...

정치적 행보에서는 굳이 종이에 써서 명시하지 않아도 명백하게 알 수 있고, 공유할 수 있는 그런 상식이 있는 겁니다.

유시민의 이번 수작은 바로 그런 기본적인 신뢰조차도 주기 어려운 놈이라는 것을 만천하에 인증한 결과가 되는 겁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과 국참의 후보 단일화 협상도 그래요.

아니, 후보 단일화에서 밀린 민주당은 어쨌건 당력 동원해서 유시민 당선을 위해서 뛰는데

유시민은 뒷구녕으로 진보신당과 손잡고 민주당을 죽일 마스터플랜을 착착 진행하고 있었다?

이거이 사람 새낍니까?

지난번 sbs 방송 인터뷰 때 유시민 얼굴이 완전히 까맣게 죽었더군요.

선거에 지고 있다고 저렇게 초주검이 됐나... 저시키도 새가슴인 모냥이다... 이 정도로 생각하고 말았는데,

알고 봤더니 유시민이 초주검이 될만한 이유가 따로 있었던 거군요.

단순히 선거 패배 문제가 아니라,

심상정과 손잡고 음모를 꾸며서 우군(비록 제한적/일시적 관계지만)을 죽이려고 음모를 꾸미고 있었다는 것...

이게 백일하에 드러날 위기감을 느끼고 있었다고 봅니다.

소름끼치는 것은...

이 새끼가 한명숙이니 송영길이니 이광재니 안희정이니...

민주당 간판으로 나온 친구들... 한때의 동지들이

모조리 낙선하기를 학수고대하고 있었다는 결론 아닙니까?

그래야 심상정과의 연대구상이 효과를 가질 거니까...

야, 정말 생각할수록 간악한 새뀌네요.

입으로는 생리, 눈에서는 레이저라더니... 몇 개 추가해야겠네요.

오른손에는 동료 등을 찌르는 재크나이프, 왼손에는 언제든 적 진영으로 투항할 백기,

발에는 지가 만든 당에서 언제든 튈 수 있는 러닝화...

허허허...

민주당은 이번에 유시민과의 협상 과정을 면밀히 재검토해서...

당 차원에서 유시민을 암암리에 지원한 프락치가 없었는지 찾아야 할 겁니다.

저로서는 이 과정도 어쩐지 석연치 않아요.

유시민 같은 쓰레기라면 저런 수작을 부리고도 남을 겁니다.

아무튼,

이 건은 앞으로 그냥 지나가면 안 됩니다. 이거, 끝까지 추적해야 합니다.

유시민... 이번 사건이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보인 정치역정 가운데 화룡점정이 아닐까 싶네요.

디제이 비판이니, 개혁당 깽판이니 하는 사건들과는 차원이 다른 얘깁니다.

이거, 그냥 덮고 지나가면 안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