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석이 호남 비토론으로 곤욕(?)을 치루는 모양입니다. 유빠에서도 결국 다수는 호남이라는걸 모르는건지, 아니면 영남 사랑이 너무 뜨거워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전략적으로 도움이 안되는 악수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댓글에서 호남 비토론에 강하게 공감하면서 박수치는 사람과 당황하며 화내는 사람들이 명확히 갈라지는게 보이더군요,. 즉 써프내에서 호남 두들겨 패서 영남에 구애해야 한다는 영남 유빠와 호남과 영남을 다 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영남 유빠, 호남 유빠가 구분되는 거지요. 후자의 지지를 잃고 전자와 같은 탈레반 수준의 강경주의자들만 남긴다는 점에서 전혀 이득은 없는 짓거리입니다. 얼마 남지 않은 지지자들을 콘크리트처럼 규합해도 모자랄판에 이런 글을 쓰는 서영석도 참 딱한 종자가 아닐수 없습니다.

아마 호남 비토론을 꺼내면 호남 유빠들 및 민주당 지지자들이 화들짝 겁을 내며 굽힐줄 알았나 봅니다. "유시민에게 빚진 호남"을 용서하고 받아들여주겠다는 아량(?)을 베풀어 향후의 재편 논의에서 우위를 차지해 보려는 잔머리지요. 하지만 서영석 대가리에서 잔머리를 굴려봤자 뭐가 나오겠습니까? 2002년 이후 지지자는 줄이고, 노무현은 몰락시키고, 황빠짓 하면서 동네방네 우세를 산 바보 멍청이 서영석의 호남 비토론은 그저 호남 사람 화나 돋우고 자기들 세를 더 줄이는 결과만 부르고 있습니다. 그동안의 경험칙상 스스로가 이쪽(정치공학)으로서는 아이큐가 마이너스 수준이란걸 꺠달을 법도 한데 역시 바보에게 가장 부족한것은 자기 반성능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아직도 서영석이 령도하는 극렬 노빠, 유빠들이 현실 정치에 영향을 끼칠수 있는 방법은 있습니다. 호남 고립구도를 강화시키는 불쏘시개, 일종의 정치적 가미가제 특공대로 작용하는 거지요. 호남을 때린다고 영남에서의 지지율이 오르지도 않고, 그나마 지지해주던 호남 유빠도 떨어지게 한다는 점에서 자기들에게 하나도 이익이 안되고 오로지 호남에게 해만 끼치는 어리석고 패륜적인 호남 때리기 전략에 이들이 집착하는 이유는, 2004년 당시 사즉필생 생즉필사의 정신으로 민주당과 호남 몰살에 올인한 결과 정치적 로또(탄핵으로 인한 총선 대승과 헤게모니 장악)를 맞았던것에 대한 향수가 남아있기 때문일 겁니다.  하지만 그건 구민주당의 멍청한 선택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죠. 일생에 로또를 두번 맞기란 거의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래서 지금부터 유빠가 벌일것으로 보이는 광란의 반호남 마케팅은 정치적으로 소멸위기에 처한 컬트집단이 세상에 마지막으로 남기는 족적일겁니다. 우리가 비록 x도 없지만 최소한 너희 바지가랭이 붙잡아서 엿먹일수는 있다는... 민주당이 이번에도 역시 반호남 마케팅에 겁을 먹어 친노에게 지분을 나눠줄게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제가 유빠의 미래를 암울하게 보는 이유는 학습효과 때문입니다. 유빠들은 처음에는 유시민과 열우당에 호의적이었던, 그리고 심지어 지금도 안희정이나 이광재 같은 친노와 함께 가고자 하는 저같은 호남 리버럴을 적으로 돌려버렸거든요. 유시민만큼은 반드시 죽여놓아야 겠다는 전국의 난닝구, 그것도 나름 고학력이고 진보적인 난닝구가, 유빠를 몰아낼 정도는 될겁니다. 유시민이 이 세상에 남긴 최고의 업적은 아마 이 진보적 난닝구들을 정치적으로 재각성시켰다는 것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