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선거를 지배한것은 북풍과 그 북풍에 맞선 평화의 대결이였다 생각하네요..
북풍에 맞선 햇볕정책의 승리라고 볼수도 있겠고요.

민주당이 노풍을 기대하고 민주당 후보들을 친노색갈로 전국에다 쫙깔아놨는데.
민주당이 기대했던 노풍은 없었고..
만일에 서울 시장 후보를 이계안 공천했다면.. 압도적으로 당선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해요.

노풍이 있었다면.
서울 경기도에서 한명숙, 유시민이 떨어질수가 없었을 것이고.
서울과 경기도의 기초 단체를 민주당이 휩쓸었는데, 서울 경기도의 기초단체장 민주당 후보들의 득표율을 합산하면 과반수를 훨씬 넘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전국적으로 가장 부각된 친노인사인 한명숙, 유시민은 낙선했죠..
아주 시사점이 크다고 생각됩니다...친노후보여서 낙선했다고 생각됨.

그리고.
비노 인사인 송영길은 인천에서 큰 표차이로 안상수를 이기고 승리했고..

충청으로 가서 보면.
충청도도 노풍으로 당선되었다고 볼수 없다고 보이고.

안희정도 친노여서 당선된것 아니라고 생각됨.
민주당 후보였기에 당선되었고. 행정수도 지키는데.. 민주당 후보가 승리하는것이 낫기에 당선되었다고 봅니다.
또한,
안희정이 말한 충청도 차세대 인물론, 충청도 출신 차세대 대통령이 되겠다는 암시를 꾸준히한것,
그것을 충청도 사람들이 지지해줬다고 보이고. .
노풍이 아닌 충청도 인물 키워서 대통령 만들어보자의 힘이였다고 생각되는데.. 민주당 간판단 충청도 출신 대통령 후보 파워 강할걸로 생각됨.

충북의 이시종 후보는 친 정동영쪽의 인물인데 당선되었음.
역시 민주당후보가 행정수도를 더 잘 지킨다는 그것때문에 당선된것이라고 봅니다..
충청은 행정수도와 차세대 지도자론의 승리라고 보이구요..

강원도는 북풍의 역풍과 이광재 개인의 능력으로 보입니다.
또한 노무현 정부때 이광재가 강원도에 힘슨것과 함께.. 선거기간중에 돌출된 이계진 후보의 도청 이전발언이 파장을 냈다고 하더군요.
선거 운동할때도 노무현을 부각시키지 않고.. 이광재 개인의 자질론으로 나갔다고 하더군요..

부산 경남은 노풍이 쬐금 있었다고 생각됨.
 노풍과 함께 박근혜 지지자들의 역선택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호남에서 한나라당의 약진이 눈에 뛰더군요.
3% 5% 호남에서 지지받던 한나라당 후보들이 평균 15%대의 지지율로 급상승 했음.
민주당도 호남에 신경쓰지 않으면 호남을 잠식 당할수도 있다고 생각됨.


전체적으로 보면.
이명박 정부 심판론.. 북풍도 역시 심판론의 범주에 들어감, 과도한 북풍이 증시에 충격을 주자 모든 상황은 돌변했다고 생각됨.
만일 이명박이 과도한 북풍을 펴지 않았다면. 끔찍한 상황이 도래했을지도.

또한
경기도 민주당 기초 단체장 승리한곳을 보면.. 손학규의 경기도 표와 호남표가 결집하면 그  파워의 대단함이 느껴졌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