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여부로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데요.....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이래서 민주당이 안되는겁니다.


1. 우선,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는 지난 대선 때 새누리당 대선 후보였던 박근혜의 공약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공약은 다른 공약들과 마찬가지로 없던 일....이 되가고 있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올해 1월 20일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격돌.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문제를 둘러싼 여야 간 충돌이 격화된 가운데, 새누리당이 '공약 파기'가 아니라고 반박하며 당내 비판의 목소리에 대한 단속에 나섰다. 
(기사 출처는 여기를 클릭)


새누리당은 '공약을 번복하면서' 아닌 말로 실속 챙기기에 나섰죠. 공약을 번복한 것은 비판받아야겠지만 일반 유권자들에게는 '뭐, 막상 시행하려다 보니 문제가 있어서 번복하는구나' 정도로 생각할 것이고 좀더 레디칼한 유권자들은 '거참, 그러게 공약을 날림으로 하면 안되지'라고 생각할겁니다.


그런데 민주당.

막상 새누리당과는 기초선거 정당공천을 두고 설전을 피우더니 새정치연합의 안철수가 '기초선거 정당공천을 폐지하겠다'고 선언하니까 이런 뉴스가 보도되는군요.


민주당은 24일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의 기초선거 '무(無)공천' 방침 발표에 적잖이 당혹스러워하는 표정이었다.

그동안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에 대한 공약 이행을 요구하며 안 위원장측과 공조를 이어온 상황에서 정당공천 폐지 불발시의 구체적 선택지를 놓고는 안 위원장에게 허를 찔린 셈이 되면서다.

더욱이 내부 의견수렴을 거쳐 사실상 '정당공천 유지' 쪽으로 가닥을 잡은 민주당으로선 '약속 이행'이라는 명분과 '새정치'라는 어젠다에서 안 위원장에게 또다시 밀리는 상황이 됐다. 안 위원장의 이날 입장 발표를 놓고 당내에서 "어느 정도 예상됐던 수순"이라면서도 "한방 먹었다"는 반응이 나온 것도 이러한 분위기와 무관치 않다.
(기사 출처는 여기를 클릭)


민주당이 기초선거 정당공천폐지 관련하여 이런 입장을 견지해왔었습니다.

민주당은 박근혜 대통령 취임 1년인 25일까지 정당공천제 폐지와 관련해 입장표명을 요구한 상태다. 박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여부를 지켜본 뒤 최종결정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현재까지 정당공천제를 유지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모양새다.

최재천 전력홍보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치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초단체장부터 현역의원까지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왔고 25일까지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최종결과를 보고 최고위원회의나 김한길 대표가 정치적 결단을 내릴 것"이라며 "안철수는 안철수의 길이 있고 우리는 우리의 길이 있다"고 말했다.
(기사 출처는 여기를 클릭)


정리하자면,

1.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방침이 옳다고 생각하면 민주당은 그대로 실천하면 됩니다. 마침, 새정치연합도 폐지를 선언했으니까 같이 공조하면 새누리당 그리고 박근혜의 공약을 어긴 것이 국민들에게 부각이 될 것입니다.

2. 그런데 내부적으로는 정당공천유지 쪽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박근혜와 새누리당에 공세를 취하는 자세... 이걸 보고 유권자들이 어떻게 생각할까요? '쟤네들은 매사 당리당략에 의하여 정치를 한다'라고 생각할겁니다.


즉, 새누리당처럼 빨리 입장을 번복해서라도 실속을 챙기던지 아니면 명분을 사수하던지... 둘 중하나를 해야 하는데 양다리 걸쳐놓고 이중모션 취하는 자세. 이래서 민주당이 안되는겁니다.


정말, 정치력은 없고 정치성만 만땅인 민주당을 보면 한숨 밖에 나오질 않는군요. 언제나 철들지.....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