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필귀정입니다.
유시민이 경기도에서 유독 혼자서 돋보이게  졌는데 수도권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노풍 없었습니다.(이번에도 마찬가지고..)
그러니 반 김대중 친노인 유시민은 혼자 똑별나게 떨어지고 한명숙은 김대중,노무현 둘다 가지고 가다가 역시 역량 부족으로 아쉽게 패했군요..그래도 예상외로 선전한 이유가 민주당에 남아 있으면 수도권 호남표가 찍어는 준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
호남에서 한나라당 광역단체장 후보들의 선전을 저는 매우 고무적이고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충남,강원,경남에서 친노가 당선은 되었지만 저는 여전히 친노 세력중 상당수를 하늘을 우러러 떳떳한....양심적인 정치인이라고 온전히 신뢰할 수는 없습니다.
이광재나 안희정 같은 경우는 그동안 고생도 많이 했기 때문에 도지사가 되었고 안희정 같은 경우는 과거의 힘들게 정치했던 역경이 약이 되고 그 세월이 지금에 와서야  보상이 되어 세종시의 가장 큰 수혜자로 충남도지사를 거머쥐었으니 이제 앞으로는 감사하는 마음으로 뽑아준 충남 도민들을 위해서만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일해주기를 바랄 뿐입니다.충남 도민들이 무엇을 가장 원하고 바라는지를  빨리 빨리 캐치해내면서 민주당과도 소통을 많이 하고 말입니다.
앞으로 호남에서 한나라당 지지율도 의미있는 상승률을 보일 것입니다.
이명박 정부가 지금보다 조금만 더 호남에 성의를 보인다면 말입니다.
유시민과 한명숙의 낙선은 우리나라에 아직 정의가 살아있는 증거라고 봅니다.
이들은 참여정부에서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어서 한명은  현재 재판중이고 유시민 같은 경우는 MB의 의도만큼 민주세력을 분열시키지 못했으니 토사구팽이라고  이제 본격적으로 보건복지부 장관 시절에 있었던 일로 조사를 받게 될테니까요..
아참 올 봄에 민주당에 복당했다 친노 공심위에 의해 경선도 없이  공천 배제를 당하고 탈당해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우근민 전 지사의 힘겨운 당선 또한 저는 정의라고 봅니다.
한명숙이 제주도에서 골프 치기 훨씬 전 여성부 장관 말미에  우근민에게 성희롱범이라는 딱지를 붙여주었는데 형사상으로 무죄인 우근민이 이제 당당히 당선증을 쥐고 민주당사에 걸어들어가  민주당에 복당해서 본격적으로  해명을 할 것으로 보이니 말입니다.
유시민,한명숙의 낙선은 정의이고(특히 유시민의 경우가 사필귀정의 표본입니다.) 나머지 후보들의 당선 또한 정의라 봅니다.
민주당에 남아있는  친노 쌍두마차 좌희정,우광재의 당선 역시 축하드립니다.하늘에서 노 전대통령께서 진심으로 기뻐하실겁니다.
이제 그동안 힘들었던 기억들 아팠던 기억들  다 씻어버리고 도지사로 일할 기회를 준 지역민들을 위해서만 열심히 일해주기를 바랄 뿐입니다.(고향인 지역구(충남,강원)를  사랑하고 아끼는 마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