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youtube.com/watch?v=87XQKCXfFjQ


마리 카펜터즈의 노래 중 가장 자주 듣는 Close To You 입니다. 

제가 그녀를 얼마나 좋아했는 지는 저 아래, 83년쯤 그녀의 사망

기사를 읽고 쓴 시에 절절히 잘 나타나 있어요..^^

Why do birds suddenly appear
Every time you are near?
Just like me, they long to be
Close to you.
왜 새들은 갑자기 나타나는걸까?
니가 옆에만 오면 말이야.
바로 나처럼,
새들도 너와 가까이 있고 싶은가봐.

Why do stars fall down from the sky
Every time you walk by?
Just like me, they long to be
Close to you.
왜 별들은 하늘에서 쏟아지는걸까?
니가 가까이 오면 말이야.
바로 나처럼,
별들도 너와 가까이 있고 싶은가봐.

On the day that you were born
The angels got together
And decided to create a dream come true
So they sprinkled moon dust in your hair of gold
And starlight in your eyes of blue.
네가 태어난 날에
천사들은 모두 모여
꿈을 실현시키자 결정했지
천사들은 너의 금발에는 달빛을.
너의 새파란 눈엔 별빛을 뿌렸지

That is why all the girls in town
Follow you all around.
Just like me, they long to be
Close to you.
도시의 모든 소녀들이 너의 주변에 따르는 이유는
바로 나처럼,
소녀들도 너와 가까이 있고 싶은거야.

On the day that you were born
The angels got together
And decided to create a dream come true
So they sprinkled moon dust in your hair of gold
And starlight in your eyes of blue.
네가 태어난 날에
천사들은 모두 모여
꿈을 실현시키자 결정했지
천사들은 너의 금발에는 달빛을.
너의 새파란 눈엔 별빛을 뿌렸지

That is why all the girls in town
Follow you all around.
Just like me, they long to be
Close to you.
Just like me (Just like me)
They long to be
Close to you.
도시의 모든 소녀들이 너의 주변에 따르는 이유는
바로 나처럼,
소녀들도 너와 가까이 있고 싶은거야.


Wahhhhhhhhhhh, close to you.
와아아아아아아, 너에게 가까이.
Wahhhhhhhhhhh, close to you.
와아아아아아아, 너에게 가까이
Hahhhhhhhhhhh, close to you.
하아아아아아아, 너에게 가까이
Lahhhhhhhhhhh, close to you
라아아아아아아, 너에게 가까이



=========================

 
마리 카펜터즈 - 추모

 

                             

                              1

 

            수척한 광대뼈를 보고 알았다, (언제였을까?) 

            그대, 악마같은 병고에 시달리고 있음을

 

            허나 그대의 노여운 눈물은 지금서야 내 귀에  

            듣는구나, 연옥의 일요일이었다

 

            그대의 가혹한 운명은 멀쩡히 전파를 탓으리라 

            신문 역시 아무데도 상처입지 않았다

 

            나오지 않는 울음이기에 찡그린 내 이마, 우리는 

            그토록 멀리 떨어져 있는 가슴이었을까? 

            

            그대는 수퍼 스타가 아니었다, 그대는 요즘 잊혀져 

            있었다, 누가 상상이나 했으랴 그대의 숨가쁜 나날들을 

 

                              2

 

            그래도 진실은 지독하게 살을 수가 있다 

            나의 시가 그 모든 것을 말할 수 있기나 한 것처럼

 

            나는 새삼 조용히 떠올려야만 한다, 그대 광대뼈의  

            우아함에는 그 무언가가 확실한 놀라움이었다

           

            고귀한 슬픔? 본 적 없는 물푸레나무의 연한 수액처럼?

            아니면 험한 물 위의 조그만 바위?

             

            구름빛으로만 뭉쳐오르는 일상의 진실이건만 아파하지 

            않았다, 그대 아름다운 심장

             

                              3

 

            그대는 생을 좀더 기릴 수가 있었다, 그건 또한 그렇게  

            무의미하지 않았으리라, 열 입곱장의 골든 레코드 

           

            그대 화장하지 않은 목소리 은은히 라디오에서 흘러나올때 

            나는 더 많은 세상의 부드러움을 알았거니

 

            그대 영원 속에 사라진 지금, 겨울은 다시 내 앞에 섰다, 

            그대 요절의 쓸쓸한 기억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