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의 경기도지사 후보 포기가 잘한것은 아니지만 어쩔수 없었다고 봅니다.

유시민과 유빠들이 패배 이후에 얼마나 심상정을 물어뜯었을까 생각해봐요.

유빠들이 얼마나 유시민에게 찍힌 사람들을 진드기처럼 마녀사냥하는지 알면서.

심상정은 자기가 단일화해봤자 유시민이 패배할 것을 알았을 겁니다.

그래서 유빠들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일단 후퇴'를 하였다고 봅니다.

솔직히 개혁세력 입장에서 유시민 일당에게 찍히면 정치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잖아요.

그리고 노회찬의 사퇴는 막은 것이나 유시민이 재보선 때 하겠다는 선거공조를 거부한 것도 심상정이 유시민에 굴복했다고 보여지지 않습니다.

결론은 유시민의 단일화가 좋아서라기보다는 자신과 진보신당이 유시민의 공격에서 일단 피하기 위한 한 발 후퇴라고 보여집니다.

지금 민주당 박지원이나 권노갑도 별수 없이 유시민을 밀어주고 있는 현실이잖습니까.

심상정이 끝까지 완주하지 못한 것은 유감입니다만 유시민 일당의 행태를 알기에 심상정을 이해하고 끝까지 믿어볼랍니다.

물론 진보신당이 조선일보에 관대한 것이나 오직 노-심 두사람만의 네임벨류 아니면 빈 깡통인 현실 이것은 참 답답합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