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 그렇고 심심한 이야기.
 
North Korea: Ghost of Roh vs. Living Lee

By Andray Abrahamian




How the sinking of the Cheonan is playing out in South Korea’s political discourse.


천안함이 어떻게 침몰했는지 여부가 남한 정치 담론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In the “Romance of the Three Kingdoms,” East Asia’s most important historical novel, the ghost of a dead general, Guan Yu, kills a living one, Xiahuo Dun. South Koreans are drawing parallels in the June 2 regional elections. Will the deceased ex-president’s prime minister take the capital city? Or will the current conservative president’s successor as mayor of Seoul earn a second term and validate Lee Myung Bak’s policies? Will the dead Roh come back to kill the living Lee?

동아시아의 가장 중요한 역사 소설 "삼국지"에서, 죽은 장군 관우의 혼이 살아 있는 하후(아래 위키 참조)를 죽인다. 남한은 6월 2일 지방선거에서 평행선을 그리고 있다.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 시절의 총리가 수도권을 장악하게 될까? 아니면 현직 보수파 대통령의 서울시장 후계자가 2기 임기를 개시하여 이명박 정부의 노선의 정당성을 입증해줄까? 죽은 노무현이 돌아와 산 이명박을 죽일 수 있을까?

http://en.wikipedia.org/wiki/Xiahou_Dun


These are “regional elections,” but Seoul is the real prize (it is a “provincial-level city”). The Western provinces always go left. The Eastern provinces go right. However, Seoul and its environs, which make up almost 50 percent of the population, are still very much in play. It is there that the “referendum on Lee Myung Bak’s presidency thus far” will take place and the contestants couldn’t be more symbolic of opposite poles.


The incumbent mayor, Oh Se Hoon, a charismatic lawyer with experience working in television, is widely seen as following in President Lee Myung Bak’s footsteps in terms of policy and political trajectory. Oh, often called “Little Lee,” is with the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and as Seoul’s mayor, has pushed high-profile beautification and urban renewal projects, which have earned more acclaim than criticism and were largely continuations of Lee’s mayoral efforts. A second term for Oh as Seoul’s mayor—perhaps the country’s most important domestic political position—would allow him to complete his pet projects and position him for a future run at the Blue House.

"여러 지방 선거들"이 있다. 그러나 서울이야말로 알짜배기이다.(道 급의 도시이다.) 서부지방은 항상 좌파였고, 동부지방은 항상 우파였다. 그러나 서울과 수도권은 인구의 거의 50%가 사는데, 여전히 매우 접전이다. 그곳은 "지금까지의 이명박 정권에 대한 레퍼렌덤"이 벌어질 곳이며, 경쟁정당(야당)은 (이명박에 대한) 반대표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질 수 없다.

현직 시장 오세훈은 카르스마적인 법률가로 텔레비전에서 일한 경험도 있는데, 정책과 정치노선의 관점에서 광범위하게 대통령 이명박의 노선을 추종하는 것으로 보인다. 종종 "리틀 리"로 지칭되는 오세훈은 보수정당 한나라당과 함께 서울시장으로서 고자세로 도시미화사업이나 도시재개발프로젝트들을 추진해왔고, 이는 비판보다 찬성을 받았으며, 대체로 이명박의 시정의 연장선상에 있다. 오세훈의 서울시장 2기 - 아마도 이 나라에서 가장 중요한 국내 정치적 포지션이다 - 는 그가 총애를 하는 프로젝트들을 완성시킬 수 있는 기회를 주고 미래에 청와대에 입성할 지위를 줄 것이다.


Oh and Han on the campaign trail in South Korea.


Han Myeong Sook, the main opposition candidate, was prime minister for two years, from 2006-2007, under President Roh Moo Hyun, who died from an apparent suicide a year ago. She was South Korea’s first female prime minister and continues to be a prominent Democratic Party figure. While hardly an architect of the Sunshine Policy, Han was a defender of it. As prime minister during North Korea’s first nuclear test in 2006, she argued that the policy would need to be modified but not scrapped as a total failure.


This election wasn’t supposed to be about North Korea. It was supposed to be about free school lunches and the validity of a huge “city of the future” constructed from scratch on reclaimed land near Incheon. But that quickly changed with the sinking of the Cheonan. Because the opposition has labeled the election a referendum on the Lee presidency, it has become, above all else, a referendum on his North Korea policy. As June 2 nears, there is nary a whisper about Lee’s handling of U.S. beef imports or his authoritarian approach to press freedom, unions and internet anonymity. It has become a referendum on Lee’s ending of the Sunshine Policy era and his hard line approach to the North.


주요 야당 후보인 한명숙은 2006년과 2007년 2년에 걸쳐 노무현 대통령 하에서 총리를 지냈는데, 노무현은 1년전 자살로 보이는(apparent) 일로 사망했다. 그녀는 남한에서 첫번째 여성장관인데, 민주당의 주요 인물이었다. 그는 햇볕정책의 설계자는 거의 아니지만, 한명숙은 이를 옹호한다. 2006년 북한의 첫번째 핵시험 기간 총리로서 그녀는 이 정책이 수정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으나 총체적 실패로서 폐기하지는 않았다.

이번 선거는 북한에 관한 것은 아니었다. 이는 학교무상급식과 인천 부근의 개간지를 긁어 건설한 거대한 "미래 도시"의 타당성이 이슈인 선거였다. 그러나 천안함의 침물로 순식간에 바뀌었다. 야당은 이 선거를 이명박에 대한 심판(레퍼랜덤)으로 규정했기 때문에, 다른 무엇보다도, 이명박의 대북한 정책에 대한 레퍼랜덤이 되어버렸다. 6월 2일이 다가올수록, 이명박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정책이나 언론의 자유나 노동조합, 인터넷의 익명성에 대한 권위주의적인 접근에 관한 단 한마디의 속삭임도 사라져버렸다. 이는 이명박의 햇볕정책 기간의 종식과 북한에 대한 강경입장에 관한 심판(레퍼랜덤)이 되어버렸다.

When the Cheonan went down, President Lee’s ability to handle the general public was put to the test to a degree perhaps only matched by the “mad cow” protests of 2008. In the days immediately following the tragic sinking of the Cheonan, internet chat rooms, coffee shops and news pages exploded with all manner of debate, theories and criticisms. The Lee administration was being reserved with information, cagey even, and officials contradicted each other. This caused a degree of suspicion and mistrust among the public, reflected in a temporary eight point dip in his approval ratings. 


In early April, President Lee began communicating more clearly. He got his defense minister to do the same, finally expressing that it was too early to draw any kind of conclusion. The investigative team assembled was international and included non-military personnel. The government, little by little, began publicizing the suspicion that the sinking was North Korea’s doing. It released findings as the investigation went along, allowing public opinion to gradually adjust to the conclusion, rather than fueling anger with harsh rhetoric early on.


천안함이 침몰했을 때, 이명박 대통령의 일반 대중을 다루는 능력은 아마 오로지 2008년 "광우병" 시위에 필적하는 정도로 시험대에 올랐다. 천안함의 비극적인 침몰이 있은 후 그 즉시, 인터넷 채팅방과 카페, 뉴스 페이지들은 무수한 논쟁과 가설과 비판들로 넘쳐났다. 이명박 정부는 정보를 내놓지 않으려 했고, 심지어 비밀스러웠으며, 관료들은 서로 모순되는 말을 했다. 이는 공중에 일정수준의 의혹과 불신을 야기했고, 이는 이명박 지지율에서 일시적으로 8%(?)가 하락하는 것으로 반영되었다.

4월 초, 이명박 대통령은 더 분명하게 대화하기 시작했다. 그는 국방장관도 그렇게 하도록 하였고, 결국 어떤 결론을 이끌어내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소집된 조사팀은 국제적이고 비군사 인사도 포함되었다. 정부는 조금씩 그 침몰은 북한의 소행이라는 의혹을 공식화하였다. 그들은 조사가 계속되면서 조사결과를 발표했는데, (이를 통해) 초기 강경한 레토릭을 갖고 분노를 선동하기보다는 여론으로 하여금 점차 그들의 결론에 수긍하게 만들었다.


Ryu Si Min, Roh Moo Hyun’s former health minister and now the Democratic candidate for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a heavily populated and politically contested province that forms a ring around Seoul, part of which lies in North Korea, recently posed a rhetorical question that best sums up a key dilemma for left-leaning South Koreans: If I doubt the findings of the report, does that make me unpatriotic? This was a few days before the May 20 presentation, however, which revealed a torpedo propeller and fragments with Korean handwriting on it. Combined with the type of explosion the Cheonan suffered, the evidence of North Korean involvement became so strong that it was difficult to deny publicly.

Instead, the quality of the evidence and the canny internationalization of the investigation have reduced left-leaning netizens to venting through cynical (but often quite funny) humor, knowing there is little else to be done. One blogger wrote that tomorrow they expect to find a fragment with Kim Jong Il’s handwriting on it. One of the most widely circulated commentaries is a photo of the back of an iPhone with “number 1” written in blue on it in Korean—just like the torpedo fragment—and the missive that perhaps it was a North Korean iPhone. “1” is also the Grand National Party’s number, and blue is its color—too coincidental for many netizens.


유시민은 노무현 정권 당시 전직 보건복지부 장관이었고 현재는 민주당(계열)의 경기도지사 후보인데, 경기도는 인구밀집 지역이고 정치적으로 경쟁이 심한 道로서 서울 주변으로 형성되어있고, 경계 일부는 북한 지역에 걸쳐 있다. 그리고 이 지역은 최근에는 남한 좌경세력들에게 핵심 딜레마를 가장 잘 요약해주는 반문적인 의문(rhetorical question)을 던진다. 만약 내가 그 조사결과 발표를 의심한다면, 그 때문에 나는 비애국자인가? 그러나 5월 20일 발표 며칠 전에 한글이 손글씨로 쓰여진 어뢰 프로펠러와 파편이 발견되었다. 천안함이 피폭되었던 유형과 조합해보면, 북한의 개입 증거는 공연히 부정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강력하다.

그 대신, 증거의 질과 조사(단)의 약삭빠른 국제화는 좌익 네티즌들이 냉소적인 (그러나 대개 꽤 웃긴) 유머를 통해 감정을 터트리는 것을 감소시켰고, 거의 사라졌다고 알고 있다. 한 블로거는 내일 그들이 김정일의 손글씨로 쓴 파편을 찾아낼 것이라고 예측한다고 썼다. 가장 많이 유포되는 댓글 중 하나는 아이폰 뒷면에 -어뢰 파편처럼- 한글로 "1번"이라고 파랗게 써놓은 사진과 그것은 아마도 북한의 아이폰일 것이라는 글이다. "1"은 또한 한나라당의 기호이며, 파란색은 그들의 색이어서 많은 네티즌들에게 너무나도 공교롭게 보인다.


It would be impossible to estimate how many people doubt the evidence, but a web search turns up no shortage of blogs and message boards questioning its veracity. Much buzz on the internet speculates that many left wing politicians are also suspicious of the evidence, but think it politically imprudent to express it publically.


It was often claimed immediately after the incident that the government had been caught between a rock and a hard place by the incident. While that may have been true, the administration appears to have found the very fine line through which they could escape while leaders and supporters of the opposition party are now in an equally constrained position. Unable to credibly question the evidence, their strategy has evolved to complaining that the timing of the report was chosen to provide a bump for the conservatives; historically, clashes or provocations with the North cause the right wing to rally.


There is a deep frustration among those on the left that they have been made completely impotent by the Cheonan incident. This grievance is felt all the more strongly because May 23 was the first anniversary of President Roh’s death. Many believe he was hounded to commit suicide by a politically motivated corruption probe carried out under President Lee. A potentially galvanizing date for the left was neutralized by the presentation of evidence on the Cheonan just three days earlier. Roh supporters may feel aggrieved, but their frustration has not been translated into a broader political mobilization, certainly not among moderates.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그 증거를 의심하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은 없다. 그러나 웹 검색은 그 정확성에 의문을 던지는 블로그와 게시판이 적지 않음을 알려준다. 인터넷의 많은 소문들은 많은 좌파 정치인들이 또한 그 증거를 의심하고 있다고 추측한다. 그러나 공개적으로 그렇게 말하는 것은 정치적으로 경솔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건이 난 직후 정부는 그 사건으로 진퇴양란에 빠졌다고 많은 이들이 주장했다. 그것은 사실이었을 것이지만, 정부는 그들이 탈출할 수 있는 아주 작은 길을 찾은 반면 야당의 지도부와 지지자들은 이제 똑같이 부자유스러운 포지션에 빠졌다. 그 증거를 확실히 탄핵할 수 없는 상황에서, 그들의 전략은 보고서 발표의 시기가 보수세력에게 유리함을 제공하도록 선택되어진 것이라고 불만을 제기하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북한과의 충돌이나 도발들은 우익들을 결집시켰다.

그들은 천안함 사건으로 완전히 무기력하게 되어버렸다는 점에서 좌파들 사이에 깊은 좌절감이 감돈다. 이러한 불만은 5월 23일이 노무현 대통령의 사망 1주기였던 까닭에 더욱 더 강하게 느껴졌다. 많은 이들은 그가 이명박 정권 하에서 벌어진 정치적인 동기가 있는 부패 수사로 인해 집요하게 괴롭힘을 받다가 자살을 하게 되었다고 믿는다. 좌파에게는 잠재적으로 활력을 받는 날이 그보다 단 3일 앞선 천안함 사건에 관한 증거 발표에 의해 중화되어버렸다. 노무현 지지자들은 분노했으나, 그들의 좌절감은 특히 온건파들 사이에서 더 확대된 정치적인 동원으로 전이되지 못했다.

As well as railing against the timing of the report, left-leaning candidates are also pushing the talking point that the administration has failed to safeguard South Korea’s security and will be unable to reform the military. This plea, too, seems to be falling on deaf ears. Swing voters and the public at large aren’t convinced.


The election season is short: in Seoul, Han was confirmed as candidate on May 3, Oh followed on May 6. By May 8, polls were showing Oh with about 51 percent of the vote and Han with around 33 percent.


The month before, on April 11 (just after Han was cleared of corruption charges) they were at their closest point (45 percent for Oh, 39 percent for Han).[1]Then suspicions started to focus on North Korean responsibility for the Cheonan’s sinking, but officials didn’t even confirm it was an external explosion until April 16. Afterwards, Oh and Han’s numbers went in opposite directions and settled into roughly their current positions almost two weeks before the official report on the Cheonan was released. By then, public opinion had already coalesced. The May 20 report had very little impact.


그 보고의 타이밍에 대한 격분에 따라, 좌경 후보들은 또한 한국정부가 남한의 안보를 지키는데 실패했다는 논점을 밀고 나갔고, 이명박 정부 하에서는 군대 개혁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러한 호소는 무시될 것 같다. 스윙보터(부동층)들과 대다수의 사람들은 납득할 수 없다.

선거기간은 짧다. 서울에서 한명숙은 5월 3일에 후보로 확정되었고, 오세훈은 5월 6일에 확정되었다. 5월 8일까지, 여론은 오세훈이 약 51%의 지지를 받고 있고, 한명숙은 33%의 지지율을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전달, 4월 11일 (한명숙이 부패 혐의로부터 결백하다는 것이 드러난 직후) 그들의 지지율은 근접했다.(오세훈 45%, 한명숙 39%) 그러다 천안함 침몰에 대한 책임의 혐의가 북한에 촛점이 맞춰지기 시작하였으나, 관료들은 4월 16일까지는 외부 폭발이라는 점조차 확언하지 않았다. 나중에 오세훈과 한명숙의 숫자(지지율)은 반대방향으로 이동하였고 천안함 공식 보고가 발표되기 거의 2주 전에 대략 현재의 포지션에 고착되었다. 그때까지, 여론은 거의 비등했다. 5월 20일 보고는 아주 작은 영향만 주었다.

A poll by the conservative Chosun Daily conducted two days afterwards suggested that 71 percent of voters thought they were unaffected by the Cheonan and only 26.5 percent felt the government politically misused the incident for gain.
[2]If such self-reflective polls can be considered accurate, it does suggest that Lee’s party was headed for a big win even before the Cheonan sank.


The Cheonan incident, however, may have solidified opinions on the extremes of the political spectrum: “we always should’ve been harder on the North” vs. “Lee’s hard line is responsible for the North’s aggressive posture.” Furthermore, in Seoul at least, the incident seems to have pushed less sure voters away from the Democratic Party and towards the conservative camp, just like in the past and just as the left had feared. 


Current opinion polls have Oh steadily keeping his sizable lead of 16 points and suggest that the citizens of Seoul not only support their current mayor, but also by proxy, their ex-mayor, President Lee. With his announcement that inter-Korean trade will be halted (save for the Kaesong Industrial Zone) and a more aggressive military defense posture will be taken, it looks like inter-Korean relations will remain strained for some time to come. Some commentators on the left are claiming this is too aggressive and are comparing President Lee to President Bush after 9/11, worried that personal liberties might be come under pressure as national defense strategy changes.[3]However, in the public at large there is a broad sense that some sort of punishment should be meted out. The majority of South Koreans want something to be done, and the polling numbers in recent days affirm this.


Barring an eleventh-hour surprise, the referendum on the President’s policies has already been concluded. President Lee and his party are full of life.

보수적인 조선일보의 여론조사는 이틀 후에 실시되었는데 유권자의 71%는 그들이 천안함에 의해 영향받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단지 26.5%만이 정부가 정치적인 이득을 위해 이 사건을 악용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약 그런 자기 반영 여론조사들(self-reflective polls)이 정확하다면, 이명박의 여당은 천안함 침몰 이전에 이미 대승을 향해 가고 있음을 암시한다.

그러나 천안함 사건은 정치적 스펙트럼의 극단에서 여론을 응고시켰을 것이다. "우리는 항상 북한에 강경한 태도를 취해서는 안된다."는 입장 vs. "이명박의 강경정책은 북한의 공격적인 태도에 따른 마땅한 대응이다."는 입장. 더군다나 서울에서 최소한, 그 사고는 덜 확고한 유권자들을 민주당에서 보수적인 캠프로 이동시킨 것으로 보인다. 과거에 그랬고, 또한 좌파들이 바로 걱정하는 것처럼.

현재 여론 조사는 오세훈이 지속적으로 16%포인트 상당한 우세를 유지하고 있고, 이는 서울시민들이 현직시장을 지지할 뿐만 아니라 또한 그의 대리인 자격으로 전직 시장인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것을 암시한다. 남북간 교역을 중단할 것(개성공단을 제외하고)과 더 공격적인 군사방어태세를 취할 것을 천명함에 따라, 남북관계는 한동안 경색국면으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몇몇 좌파 논평가들은 이는 너무 공격적이며 이명박 대통령과 9/11 이후의 부시 대통령을 비교하며, 국가 안보 전략이 변화함에 따라 개인의 자유가 탄압받게 될 것이라고 걱정한다. 그러나 대다수의 여론에서는 어떤 종류의 형벌(보복)이 가해져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다. 남한의 대다수는 뭔가 이뤄지기를 원하며, 최근의 여론조사를 보면 확실하다.

막판 서프라이즈만 없다면, 대통령의 정책에 대한 레퍼랜덤(심판)은 이미 결론이 났다. 이명박 대통령과 여당은 번화하고 있다.



[1]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419928.html

[2]http://news.donga.com/3/all/20100522/28519291/1

[3]http://english.hani.co.kr/arti/English_edition/e_national/422373.html



Recommended citation: Andray Abrahamian, “
North Korea: Ghost of Roh vs. Living Lee” 38 North, Washington, D.C.: U.S.-Korea Institute at SAIS, Johns Hopkins University, May 27, 2010. Online at:
www.38north.org/?p=791.

http://38north.org/2010/05/north-korea-ghost-of-roh-vs-living-lee/
profile
"We vote. What does that mean? It means that we choose between two bodies of real, though not avowed, autocrats; We choose between Tweedledum and Tweedled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