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 1

 

그대 떠난 그날 오후/ 그대 모습 잊을 수가 없네

 

날 말리다 터져버린/ 그대 울음 초 여름의 거리

 

비를 부르던 거리의 슬픔/ 시간은 다시 지나가고 비는 멎었네

 

서서히 밀려오던 군화소리/ 대검의 빛 줄어드는 시간

지쳐가던 사람들/ 하나 둘씩 쓰러져

 

마른 달빛 비치던 그 밤/ 보고 싶었던 그대 모습

 

내 몸은 식어만 가요/ 조금 더 살고 싶어요

 

시간이 흘러가도/ 기억 속의 그대 얼굴/ 지워지지 않아

작은 풀 하나 피지 못했던/ 차가운 여기 이 자리에

 

홀로 남은 날 잊어줘요/ 이제는 볼 수 없어도/ 그대는 나를 잊어요

 

Part 2

 

그대 떠난 그날 오후 그대 모습

잊을 수가 없네

밀려들던 사람들의 함성소리

얼어붙은 거리

문밖을 나가 그대를 찾아

아무리 크게 울어봐도 소용 없었네

 

서서히 밀려오던 군화 소리

대검의 빛 멀어지는 사람

죽어가던 사람들 싸늘하게 쓰러져

빛을 잃은, 빛나던 도시

믿을 수 없던 비명 소리

이제는 믿을 수 밖에

그대는 오지 않으니

 

시간이 흘러가도/ 기억 속의 그대 얼굴/ 지워지지 않아/ 눈이 보지 못해도/ 귀가 듣지 못해도

차가운 여기 이 자리에/ 그대 있음을 알고 있죠/ 아직 날 울리는 사람/ 어떻게 그댈 잊어요


************

Its main theme is not Versaille, but Kwang-Ju. Remember their Pain and Sorrow. Who is your Ene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