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300톤급 배를 비접촉 수중폭발로 침몰시키는데 물기둥이 장난 아니고 배가 바로 사라져 버리네요.
천안함 어뢰 절반 안되는 폭탄이고요.

2004년 국내에서 이뤄진 어뢰실험 장면이 공개되었다. 특히 이 영상은 천안함 침몰의 원인으로 지목된 '수중비접촉 폭발'이어서 당시 상황을 짐작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국방과학연구소 어뢰 실험인 것으로 알려진 이 함체 밑에 설치한 카메라를 통해 함체로 다가오는 어뢰가 보이며 폭발과 동시에 함체가 물 속으로 곧바로 가라앉는 장면이 담겨있다. 물기둥은 함체 전체를 뒤덮으며 함체는 동강이 나 바다밑으로 사라진다.

그간 국방부는 천안함 침몰을 '수중 비접촉 폭발'로 규정하면서도 '물기둥' 유무에 대해선 크게 무게를 두지 않았다. 높이 100m, 폭 20m 정도되는 물기둥이 솟아 천안함이 두 동강이 났는데, 이에 대한 확인을 견시병 얼굴에 물방울이 겨우 튄 정도로 설명했다.

하지만 2004년 국방과학연구소가 이른바 '백상어'라고 불리는 중어뢰의 폭발 실험 상황을 살펴보면, 국방부의 주장은 틀렸다. 이 영상은 국방부가 천안함이 침몰한 이유로 꼽는 수중비접촉폭발, 즉 직주 어뢰가 아닌 배 밑에서 어뢰가 터진 상황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당시 국방과학연구소가 쓴 실험용 어뢰는 무게 1톤, TNT 185kg이다. 국방부가 천안함 침몰의 원인으로 발표한 어뢰는 길이가 7.5m, 무게 1.7톤, 파괴력 TNT250kg이다. 또 실험에 이용된 배는 300톤 급으로 천안함보다는 작다.

국회 천안함 특위 소속 신학용 민주당 의원은 28일 이 영상을 공개하면서 "수중폭발에 의한 버블제트 효과로 배가 침몰하는 모습이다. 배가 두 동강이 날 만큼 어뢰에 의한 버블제트 효과라면 물기둥이 엄청나다"면서 "물기둥을 본 사람도 없고, 견시병에 물방울이 튀었다는데 만약 그 정도의 충격이었다면 (견시병은) 어디론가 날아갔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또 "이 부분에 대해선 국방장관이나 민군 합동조사단 어느 누구도 답변하지 못하면서 (수중비접촉폭발로 침몰했다는) 단 2줄짜리 결론을 어떻게 이해하겠느냐"며 "또 58명의 생존병 모두가 이 물기둥을 못 봤다는 것인데, 당시 1/3의 병사들은 갑판에서 근무중이었을 것이다 적어도 갑판에 있던 사람들은 봐야 할 것 아니냐"고 따져물었다.

덧붙여 신 의원은 "반드시 검증해야 하는 사안"이라며 이날 한나라당의 거부로 열리지 못한 천안함 특위의 정상 가동을 촉구했다.

<특별취재팀 >
저작권자© 한국의 대표 진보언론 민중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