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김두관의 지지율을 두고 영남 친노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가 눈에 훤합니다. 민주당 냄새 안나는 "순수" 개혁 세력의 영남에서의 득표력이 이정도니, 앞으로 더욱더 개혁진영과 호남과의 결별이 필요하다고 떠들어 대겠죠.

그렇다면, 친노 출신 정세균이 대표고, 노무현 정부의 국무총리를 서울시장 후보에 내세우고, 경기도에서 단일화 결과에 순응해 국참당 후보를 지지하는 현재의 민주당을, 도데체 어떻게 하면 더욱더 호남과 결별시킬수 있을까요? 어차피 영남 친노들이 말하는 개혁과 호남의 결별은 실제적인 결별이 아닙니다. 호남과 개혁간의 밀월은 김대중 집권 직후부터 균열이 가더니 노무현 정부에서는 완전히 깨진것이 객관적 사실입니다. 호남이 개혁 진영에 대해 느끼는 막연한 신뢰와, 선거때마다 "반한나라당, 반영남 패권"의 차원에서 펼쳐지는 개혁 정당에 대한 호남의 집중적 투표정도가, 현재 호남과 개혁 진영간에 맺어진 관계지, 개혁 진영이 특별히 충청 경기 영남에 비해 호남을 더 챙겨주고 있지는 않지요.

근데 영남 친노들은 이미 갈라진 개혁과 호남을 더 갈라야 한다고 말하지요. 이미 갈라진 호남과 개혁을 더 갈라놓아야 한다... 무엇을 의미할까요? 결국, 영남 유권자 입맞에 맞게, 개혁 진영에서 막연한 "호남 냄새"를 몰아내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정치 전략, 마케팅의 탈을 썼지만, 결국은 인종주의죠. 영남 유권자의 인종주의에 부응해, 호남 출신은 될수 있으면 지도부에 배치하거나 후보로 내세우지 말고, 영남 출신들을 전면에 배치하자는 거죠. 열린우리당 해체에 관해 유독 정동영만 물고 늘어지는 이유가 뭐겠습니까?

그런데 영남 친노들, 정말로 호남이 개혁진영과 결별해서 독자적으로 지역 정당 혹은 보수 정당을 지지하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아마 호남도 변했다면서 온갖 비웃음과 저주를 퍼부을 겁니다. 권노갑 등이 호남에서 신당을 만든다고 할때 영남 친노들의 반응을 보면 대충 예상이 됩니다. 개혁진영을 밀어주면 개혁 진영에 호남냄새 나서 영남 표 못얻는다면서 지랄하고, 표를 안주면 왜 진정한 개혁 정당인 자기들에게 표를 안 주냐고 지랄하고, 도데체 호남으로서는 어떻게 해도 욕을 먹는 거죠.

뭐 이 체크 메이트 상태를 벗어날수 있는 대안을 노무현 정부, 특히 문재인이 잠시 보여주긴 했습니다. 호남을 협박해서 표는 왕창 얻어낸 뒤 민주화 성지니 하는 입에 발린 말이나 해주고, 실질적으로는 부산정권 운운하면서 영남에 구애를 하는 것이지요. 그렇게 해서 호남이 삐치면? 호남 지들이 삐쳐서 개혁 진영에서 이탈해 봐야 어디로 갈겁니까. 나가면 더 무시무시한 놈(영남 패권과 한나라당)이 기다리고 있는데. 개혁이 어쩌고 민주화가 어쩌고 하는 근사한 말을 내세워 협박을 하면 호남 사람들 금세 덜덜 떨며 돌아오게 되어 있습니다. 그렇게 해서 다시 돌아온 호남과 개혁 진영이 밀착하면? 이때는 다시 일련의 공정 작업(호남 지역주의 및 동교동계 저주)을 통해 호남과 개혁 진영의 거리를 벌려서 영남에 어필하면 되지요.

어디 영남 친노들이 이러한 예상에서 앞으로 얼마나 벗어날지 한번 예상해 보겠습니다. 한나라당으로 컴백한 김혁규에게는 온갖 애정공세를 퍼부었으면서 천정배와 백원우에게는 저주를 퍼부었던 그들이 저의 기대(?)를 크게 배신하지는 않을겁니다. 또한 한나라당이 박근혜를 챙겨주지 않는다면서 때아닌 박근혜 지킴이를 자처하고 나서고, 박정희 묘소를 참배하려다가 실패하고, 김대중에 대한 저주에 대해 권노갑에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로 때우고 넘어가려는 유시민을 보면 더욱 그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