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뉴스를 보면 이미 천안함에서 어뢰피격이라고 보고를 했고 정부도 알았는데 그동안 그 야단 난리를 친 이유는 무엇인지
왜 스스로도 그리 헷갈리고 이랬다 저랬다 한건지
일부러 멍청이 쇼한건가
선거때까지 시간끌려고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군이 천안함 침몰 당일 '어뢰에 의한 피격'으로 판단된다는 보고를 받았던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25일 민.군 합동조사단에 따르면 천안함이 가라앉고 있던 지난 3월26일 오후 9시49분 해군 모기지에 근무하던 이모 상병은 천안함 통신장 허순행 상사로부터 '어뢰 피격으로 침몰'이라는 상황을 전파 받았다.

허 상사는 당시 휴대용 무전으로 "어뢰 어뢰..어뢰로 판단된다"며 다급한 상황을 이 상병에게 전했다.

그날 오후 10시32분 천안함 함장인 최원일 중령도 직속상관인 22전대장 이원보 대령에게 어뢰에 피격당했다며 구조를 요청했고 오후 11시50분에는 작전사령관 박정화 중장에게도 같은 내용을 보고했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도 오후 11시59분 천안함이 어뢰에 피격을 받은 것으로 보고 받았다.

합조단은 천안함 피격 직후 함장 최원일 중령과 부함장 김덕원 소령, 작전관 박연수 대위가 나눈 대화도 공개했다.

박 대위는 "함장님 어뢰 같은데요"라고 보고했고, 최 중령은 "응, 나도 그렇게 느꼈어"라고 대답했다. 김 소령도 "어뢰에 맞은 것 같은데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합조단 관계자는 "천안함 침몰 직후 군은 이미 어뢰 공격을 받은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며 "그러나 과학적인 검증을 거쳐 침몰 원인을 정확히 규명할 때까지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