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후보가 "시사평론가 시절 DJ에 대한 비판 사과한다"면서 이희호 여사, 권노갑씨를 만나고,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도 동석했었네요.
DJ에 대한 사과를 민주당과의 우호적인 향후 관계정립선언과 궁극적인 통합의 파트너로서의 공존선언이라고 보는 것이 좋겠죠. 설마 DJ와 민주당을 분리해서, DJ는 DJ고 민주당은 민주당이고...선거 끝나고 예전처럼 "곧 망할 정당", "팬클럽 정당" 이러면서 싸우지는 못하겠죠. 민주당과 적어도 경기도에서는 완전히 호흡을 같이하고 있으니.

유시민의 내심이 어떤가는 알 수 없지만, 유시민은 경기도지사 야권단일후보라는 막중한 책임을 진 정치인으로 성장했고, 이제 그는 예전과 다르게 행동하게 된 것 같습니다. 물론 지지자를 거느린, 그리고 노골적으로 보면, 그런 지지자들이 자기의 밥줄인 정치인이기 때문에, 점점 더 큰 정치인으로 성장할수록 포용하고 고개를 숙이는 정치를 해야하는데, 유시민이 그런 정치를 하는군요.

선거결과가 어떻게되든간에, 일반적으로 알려지기로 민주당 내에서도 지역색이 가장 강하다고 인식되는 권노갑씨까지 만나서 선거를 함께 치르는 것을 보면, 어떤 방식, 언제될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민주당과 국민참여당은 함께 하게 될 것 같습니다.

문제는, 유시민 지지층 중에 "반한나라지만, 민주당은 절대 안찍는" 지지자들인데, 이들이 수는 그리 많지 않아도, 나름대로 이곳저곳에서 목소리가 큰 편이기 때문에, 유시민이 쉽게 행동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만약 민주당에 DJ같은 정치인이 있다면, 통크게 유시민을 받아들여줄 명분을 쥐어줬을 텐데, 제가보기에 현재의 민주당은 그럴 여력은 없어보여서 아쉽지만, 그래도 유시민과 무려 '권노갑'(이 분에게 개혁, 민주주의 이런 이미지는 안타깝게도 거의 없죠, DJ가신이라는 이미지뿐, 분명 민주화투쟁하신 분이지만)이 만났다는 것, 아무런 정치적인 의미가 없지는 않겠죠.

물론 아직도 유시민은 "민주당 전통 지지층+신진 야권 지지층"이라는 말을 이희호여사 앞에서도 하고 다니지만, 아주 틀린 말은 아니고, 그런 건 부수적인 것이니까 그냥 넘어갈 수 있으니...뭐...


분열, 분립, 분화 이제 계속해 봤으니, 차차 합칠 일이 남은 것 같습니다. 물론 통합과정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한 '개싸움'이 예상되지만, 일개 지역구 규모의 선거도 아니고, 경기도라는 최대자치단체(서울보다 인구 많죠?) 선거를 함께, 아니 사실상 엄청난 물적 인적지원을 받아가며 치렀으니 유시민도 예전같은 날선 정치를 민주당에게 하지 못할 테고, 민주당도 야권의 차기 리더인 유시민을 품지 못하면(않으면) 누구 손해일지 뻔히 알테니까, 잘 하길 바랍니다.

너무 긍정적으로 보는 것 같긴 한데, 거의 10년간 같다고 생각되는 편끼리 치열하게 싸우고 논쟁했으면, 뭐 얻어지는 게 있고, 다시 함께 하면 더 알차지고, 더 끈끈해..지겠..죠...아니, 그렇게 되야죠.

ps.숨쉬는 바람님께서는 다당제를 언급하시면서, 정당문화가 정당노선 등에 미치는 영향, 민주당과 참여당의 정당문화(?)차이 등을 말씀하시면서, 여러 정당이 존립하면서 지금의 지방선거처럼 선거연대, 연합정부를 꾸리는 것은 어떤가라는 말씀을 하셨는데, 그 생각의 당부당은 차치하고, 지금의 상황을 보자면, 이런식의 선거연대를 할 바에야 적어도 민주당과 참여당은 통합되는 게 최선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유시민으로 단일화된 이후에도 참여당 지지율은 1%정도 상승하는데 그쳤고, 그것도 일시적이었고, 오히려 민주당 지지율이 더 올라가는 경향이 나타났는데, 이는 일반적인 국민들의 인식은 유시민과 민주당을 별로 구별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해석가능합니다. 

실제로 민주당과 참여당의 차이가 어떻든간에, 개별적인 국민의 의사를 전체국가의 의사로 매개하는 정당의 기능상, 많은 국민들이 "니들은 거의 똑같애"라고 말하고 있다면, 자기들이 다르다고 생각해도 함께 하는 것이 "정치인"으로서의 할 일이죠. 자기가 생각하기에 도저히 함께 하지 못한다고 깽판치는 건, 책임있는 정치인, 정당이 해서는 안될 일이죠. 유시민과 국민참여당, 그리고 민주당이 그정도로 형편없다고 생각되지는 않습니다.

ps2. 게다가 호남, 호남출신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민주당을 지역정당이라고 비판한 후,
호남출신 경기도민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권노갑, 이희호여사를 만나고, DJ에게 사과하는 것은, 무언가 앞뒤가 좀 안 맞습니다.

호남출신 경기도민이 민주당을 지지하는 것은 지역주의이고, 호남출신 경기도민이 유시민을 지지하면 그건 뭡니까?

물론, 호남의 지지가 문제가 아니라, 그걸 이용해서 당권을 장악하는 호남기득권 정치인들이 문제이고, 그것이 가능토록하는 민주당 내의 의사결정구조, 즉 당헌당규가 문제기 때문에, 유시민의 기존 주장과 지금의 행동들은 아무 문제 없다고 할 수 있으나,

좀 구차해지긴 합니다. 어찌됐든 유시민은 "호남이 예전에 민주당을 압도적으로 지지한 것처럼" 자신을 지지하기를 바라는 것이니까요.

그래도 소위 지역주의라는 것을 타파한답시고 정치구조, 정당을 때려부수고 이런 식으로 더이상은 쉽게 접근하지는 않을 것 같아서, 다행스럽습니다. 지역당으로 욕을 먹든 말든, 꾸준하게 개혁적인 정책, 노선으로 중장기적으로 승부를 보는 것이, 즉 급할수록 돌아가라...라는 말처럼 긴 호흡으로 나아가는게 정도라는 것을 유시민이 점점 더 자신의 정치에 반영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