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명백히 이명박과 한나라당에 반대하는 정치적 입장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런 나에게도 2007년도부터 시작된 인터넷과 일부 개혁,진보 진영에서의 반이명박 정서 - 증오에 가까운 - 는 좀 당혹스러운 면이 있다.

이명박이 유력한 대권후보로 떠올라 본격 행보를 하면서부터 인터넷 물밑에서 이명박에 대한 증오가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나는 사실 박정희 딸이라는것 빼고는 뭐하나 해놓은게 없으며 한나라당내에서도 극우적인 세력과 대구 경북의 원초적 지역주의를 대변하는 박근혜보다는 자수성가한 기업인에다가 나름의 행정 능력도 보여준 이명박이 낫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더 솔직히 말하자면 정동영 따위보다는 이명박을 찍을 생각까지 했었다. 이런 생각이 나만의 것만은 아니었다고 보는게, 투표율이 굉장히 높으며 항상 민주당을 찍는 호남 출신의 서울인들 상당수가 이명박을 찍기도 했었던걸 감안한다면, 호남 출신이나 중도 진영에서 이명박에 대한 거부감은 생각보다 매우 낮거나 오히려 호감이 있었다고 봐야 할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어떻게 50%에 가까운 득표율이 나왔겠는가.

이명박에 대한 증오는 10년만에 정권을 뺏기게 된 진보 개혁 진영의 분노와 불쾌감이 혼합되어 나온 정서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런 정서를 가지는 것 자체가 잘못은 아니다. 하지만 정서에 휘둘리는 것은 위험하다. 나는 진보 개혁 진영에서 과도한 반이명박 정서에 함몰되는 것에 대해 경계하는게 필요하다고 본다. 일국의 대통령을 버릇처럼 쥐새끼라고 욕하며 죽인다느니 살린다느니 난리를 치는 다음 아고라식의 정서는 정권 재창출과 사회 발전의 원동력이 될만한 자격이 없다. 그리고 그런 분노에 터잡은 맹목적인 비판들은 순간의 레토릭으로 기능한뒤 곧바로 휘발해 버린다. 저들을 떨게 하는건 과격한 언사가 아니라 적확한 팩트와 논리에 기반한 '지적'이다.

물론 이명박의 무능과 독선에 대한 비판은 정당하다. 단순한 거부감에서 출발한 감정이 지금과 같은 활화산 수준의 증오로 발전한 데에는 이명박 본인이 기여한 바가 크다. 하지만 "쥐새끼"가 하는 일은 무조건 잘못되었고 이 "오사카"출신의 일본놈을 죽여야 한다는 정서는 너무 천박하고 진보 개혁진영에게 도움도 안된다.

재밌는 것은 영남 우익 보수 진영에서의 김대중에 대한 적의가 지금의 이명박에 대한 적의와 비슷한 면이 있다는 것이다. 합리적인 논리와 팩트에 기반하기 보다는 막연한 거부감에 바탕을 둔 증오 말이다. 이는 우리 밥그릇을 뺏어가는 유능한 적에 대한 불쾌감의 표현이라고 본다. 물론 둘간의 차이는 김대중에 대한 적의는 마땅한 기소 거리를 제대로 찾지 못하고 날것 그대로의 순수한 증오로만 이어지는 반면 이명박에 대한 적의는 합리적 비판과 결합되어 표출된다는 것이다. 전자는 유능하고 교활(?)하지만 후자는 멍청하고 고집만 세기 때문에 나타나는 차이다 ^^ (그렇다. 본인은 "마키아벨리스트" 김대중을 "존경"한다) 하지만 이성과 합리를 중시하는 진보 개혁진영이 불합리한 정서에 대한 자각을 하는것도 나쁘지는 않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