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 아크로의 많은 분들은 분당은 노무현의 의사가 아니고 추인이었다는 식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본인이 분당을 주도한 걸 시인했습니다

또한 
노무현이 지역극복을 위한 희생때문에 뜬건 사실인데 정작 본인이 이걸 부정하고 있으니 이걸 어찌 해석해야 할까요?

△ 대통령 : 지역문제를 고려해서 특별히 특별한 정책을 시행하지 않는 것이 저는 지역문제의 해결책이다 그렇게 생각한다. 지역에 있어서의 소외감이라든지 지역갈등이라든지 지역감정이라든지 이것 다 정치인이 만들어낸 허구이다. 분명히 제가 말씀드리겠다. 그러면 92년 이전 30년동안 대구출신의 대통령이 막강한 권력 무소불위의 권력으로 국가의 자원을 주무를 때 진짜 호남을 소외시켰나? 인정하시겠나? 그 30년 동안에 대구경북이 살이 찐 부자가 됐으면 얼마나 부자가 되었나? 그때 대구경북이 덕 많이 봤나? [...] 단언한다. 지금도 제가 민주당인데도 호남에서 호남 푸대접론 계속 얘기하고 있는데 푸대접론 백번 얘기해도 노무현이는 돈 십원 더 줄 돈이 없다. 그것과는 관계없이 그 쪽이 균형발전에 있어서 낙후된 곳이라는 분명한 계량적 근거, 정확한 근거를 가지고 지원할 것이고 대구경제가 실제 어렵지 않나. 어렵기 때문에 대구경제 살리기 위해서 할 수 있는 방안이 있으면 다른 지역보다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그런 분명한 근거를 가지고 해 나갈 것이다.
(대구 경제가 어렵다는 것은 인정한다 그리고 집중적으로 투자하겠다고 한다.
근거 없이는 지원 안한다면거 여기서는 어렵다는것 무조건 인정한다.
만일 근거를 보고 받고 그런다면 그 근거는 무엇인가.
대구가 어렵다면 광주는 안 어려운가.)

호남소외론이 아무리 무슨 소리를 해도 저는 거기에 귀를 기울일 생각은 없다. 마찬가지로 영남지역에 대한 제 생각도 마찬가지이다.
(호남소외론은 귀 기울일 생각이 없고 영남지역도 마찬가지라면서 대구는 어려우니 지원한단다)



열린우리당 창당, ‘호남당이 싫어서 충격’
http://www.jb-breaknews.com/newnews/print.php?uid=3945

“호남당을 벗어나기 위해 열린당을 창당했고 당시 민주당 탈당 의원들을 보고 큰 감동을 받았다”는 야당대표와 청와대회담에서의 노무현대통령의 발언은 그동안 노대통령이 국민들에게 보여준 개혁적 이미지와 도덕성을 기반으로한 정체성을 전면부인한 충격적인 말로 파문이 일고있다.

 

 




아래 캡쳐는 노무현 후보 경제과외교사인 최용식 경제연구소소장의 홈피 게시판 답글입니다
이분 노무현 정부 청와대의 사정을 손금보듯 보고 있더군요
분당.jpg